•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7건

글로벌 논스톱 매매 서비스 경제용어사전

... 종목 거래를 할 때 발생하는 시차를 최소화할 수 있다. 예컨대 한국의 삼성전자를 팔고 미국 애플을 살 때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이틀 이상 걸린다. 삼성전자의 매도 결제가 완료될 때까지 2거래일을 기다린 뒤 들어온 원화를 달러로 환전해 애플을 매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글로벌 논스톱 매매 서비스를 이용하면 삼성전자를 매도한 당일에 애플을 매수할 수 있다. 매수 금액을 미수로 처리하고 매도 결제 시점이 오면 자동으로 환전해 이를 변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세월호 참사 경제용어사전

2014년 4월15일 인천을 출발해 제주로 가던 여객선 세월호가 다음 날인 4월 16일 전남 진도군 인근 바다에서 침몰한 사건. 수학여행 가던 안산 단원고 학생을 비롯해 탑승객 476명 가운데 304명의 사망자와 미수습자가 발생했다. 2014년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국을 찾아 세월호 유가족을 직접 위로했다. 수습 과정에서 정부는 우왕좌왕했고 한국 사회는 '세월호 특별법' 논란에 오랫동안 진통을 겪었다. 세월호를 버렸던 이준석 선장 등 선원 15명은 ...

미수령 주식 경제용어사전

회사가 유ㆍ 무상증자 , 주식 배당 등으로 발행한 주권을 주소이전, 사망 등으로 주인이 찾아가지 않은 주식을 말한다. 미수령 주식은 발행회사의 주식사무를 대행하는 명의개서 대리인(예탁원, 국민은행 , 하나은행 등 3개 기관)이 보관하고 있다.

진행률 채권 경제용어사전

수주금액 가운데 기업이 청구권을 아직 갖지 못한 매출채권 . '공사 미수금 ' 성격이다. 공정률에 따라 미수금을 수익 및 매출로 회계처리하는 것으로 선박건조나 건설공사처럼 시간이 오래 걸리는 업종에서 주로 쓰인다. 예를 들어 조선업체가 2년 인도조건으로 1000억원에 선박 건조를 수주해 연내에 계약금액의 40%인 400억원을 중도금으로 받기로 했는데 연말 선박건조가 50% 진행됐을 경우 50%에 해당하는 500억원 중 중도금 400억원을 제외한 ...

미수동결계좌제도 경제용어사전

미수거래 는 증권사에 예치한 현금과 주식을 담보로 증거금률 에 따라 최대 2.5배까지 주식을 외상으로 살 수 있는 제도인데 주식 매수일부터 3일째(T+2) 되는 날까지 돈을 갚지 않을 경우 주식을 강제로 팔아치우는 반대매매 가 발생한다. 미수동결계좌제도는 미수거래를 한 투자자가 기한 내 결제를못해 반대매매를 당하게 되는 경우 이후 한 달 동안은 증거금률을 100%로 적용해 미수거래를 못하게 막는 제도이다. 2007년 5월부터 시행되고 ...

미수거래 경제용어사전

전체 주식매입대금의 일부(통상적으로 40% 이상)에 해당하는 위탁증거금 과 주식을 담보로 주식을 외상으로 사는 제도. 이틀 뒤인 결제일까지 외상으로 산 나머지 금액에 해당하는 돈을 갚지 않으면 증권사가 반대매매 를 통해 계좌에 있는 주식을 처분한다.

위험가중자산 [risk-weighted assets] 경제용어사전

대출금, 미수금 , 가지급금 , 유가증권 , 예치금 등 자산 유형별로 위험 정도를 감안한 자산을 말한다. 대출자산의 위험성(건전성)에 따라 가중치를 주어서 평가하여서 자기자본 /위험가중자산의 비율로 나타낸 것이 위험가중자산 비율이다.

미수금 [account receivable] 경제용어사전

1. 미수금은 기업회계기준에서는 일반적 상거래, 즉 당해 회사의 사업목적 이외의 경상적 내지는 비경상적 영업활동에서 발생한 미수채권을 말한다. 2. (증권)고객이 증권회사 에 납부해야 할 현금 또는 유가증권 의 부족액을 말한다. 주식을 살 때 매수대금의 일부만 현금으로 내면 된다. 그 비율이 위탁증거금 률이다. 주식거래 대금은 매매가 이루어진 날로부터 3일째 되는 날 결제된다. 3일 동안 외상거래가 가능하다. 주식을 사겠다고 주문을 낸 ...

팩토링 금융 경제용어사전

... 수출입은행을 제외한 은행을 비롯해 모든 금융기관이지만 주로 단자사들이 활발하게 취급하고 있다. 대출한도는 매입채권 액면의 100%까지 가능하지만 해당 기업의 매출규모나 신용도에 따라 다소 낮아지기도 한다. 주요 취급기관인 단자사들은 지금까지 대출대상을 상업어음에만 국한해 왔으나 최근 외상매출금 ·용역대전·공사 미수금 등 확정채권, 물품납품이나 공사도급계약을 바탕으로 한 미확정채권, 할부나 연불판매에 따른 할부채권 등으로 대상을 넓히고 있는 추세다.

증시안정기금 [stock market stabilization fund] 경제용어사전

... 목적은 같다. 우리나라의 증시안정기금은 1990년 5월 출범했으며 상장기업의 출연으로 4조원의 자금을 단계적으로 조성, 주식을 사들였으며 1995년 6월 주식매입을 재개했었다. 증안기금은 시장개입 시 투자심리안정이라는 설립취지에 맞춰 시장파급효과가 큰 종목들을 중심으로 지수관리에 주안점을 두어왔다. 대형제조업주, 금융주, 국민주 등을 주로 매입대상으로 정했으며 미수 및 미상환매물 등 악성 매물을 소화해 침체증시에 숨통을 터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