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4 / 4건

강제정리 경제용어사전

... 담보유지비율이 1백30%에 미달하게 된 때에는 해당 위탁자에 대해 추가담보를 요구하고, 요구일로부터 4일 이내에 담보의 추가납부를 하지 않을 경우에는 임의로 담보물을 처분하여 채권확보에 충당할 수 있다. 실물거래에서는 위탁자가 수도결제 까지 매수대금 또는 매도증권을 납부하지 않는 경우 증권회사는 위탁자 구좌의 현금 또는 유가증권을 결제정리한다. 깡통계좌 란 강제정리에 들어갈 경우 원금이 남아 있지 않은 악성미수·미상환계좌를 일컫는 말이다.

반대매매 [covering] 경제용어사전

... 이하로 떨어지면 대출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강제로 주식을 처분하는 것을 의미한다. 신용매매(1~3개월간 주식빌려 매수), 스탁론 서비스(외상으로 주식매수), 미수거래 (담보없는 위탁매매) 계좌를 이용해 주식을 매입했을 경우 주가하락에 따른 담보비율 하락으로 반대매매가 쏟아질 수 있다. 통상 미수거래의 경우에는 3일, 신용거래 의 경우에는 1달-3달이 상환기한이며 이 기간안에 반대매매를 통해 상환하지 않는 경우나 담보가치가 일정비율이하로 하락할 ...

신용거래 [margin transaction] [marg] 경제용어사전

... 나중에 주식으로 되갚는 대주(貸株) 등 두가지 방식이 있다. 일반적으로 대주보다는 융자가 활발하다. 신용거래는 증권사로부터 현금과 주식을 담보로 보증금률(대략 250%)에 따라 돈을 빌려 주식을 사는 것은 미수거래 와 같지만, 계약에 따라 일정 기간(30~150일) 동안 정해진 이자를 물고 돈을 빌린다는 점이 다르다. 하지만 신용거래도 주가 하락으로 담보 주식의 가치가 일정 비율 이하로 줄어들 경우 담보 주식을 처분해 융자금을 강제로 상환한다.

증시안정기금 [stock market stabilization fund] 경제용어사전

... 목적은 같다. 우리나라의 증시안정기금은 1990년 5월 출범했으며 상장기업의 출연으로 4조원의 자금을 단계적으로 조성, 주식을 사들였으며 1995년 6월 주식매입을 재개했었다. 증안기금은 시장개입 시 투자심리안정이라는 설립취지에 맞춰 시장파급효과가 큰 종목들을 중심으로 지수관리에 주안점을 두어왔다. 대형제조업주, 금융주, 국민주 등을 주로 매입대상으로 정했으며 미수 및 미상환매물 등 악성 매물을 소화해 침체증시에 숨통을 터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