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6건

도이 머이 [doi moi] 경제용어사전

... 국제사회에서 고립됐다. 베트남 정부는 대외 개방과 수출을 지렛대로 시장경제를 도입할 수밖에 없었다. 베트남 정부는 1986년 도이머이를 시작하며 점진적인 내부 개혁을 했다. 농업 부문의 개혁을 단계별로 추진했고 국영기업도 급격한 민영화보다 부실기업을 정리하고 통합하는 방식을 택했다. 동시에 시장경제로의 시스템 전환에는 적극적으로 뛰어들었다. 시장경제의 핵심인 상품 가격의 자유화를 곧바로 시행했고 외국인투자법을 제정해 해외 자본에 문호를 열었다. 그래서 일부 학자들은 ...

사이먼 테일 경제용어사전

영국 케임브리지대 경제학과 교수로 세계적 에너지 경제학자이다. 바클레이즈와 JP모간 등에서 에너지 담당 분석가로 일하면서 영국 전력산업의 민영화 프로젝트를 컨설팅하고 영국 원전의 변화 과정을 지켜봤다. 2005년 케임브리지대로 옮긴 뒤 에너지 정책과 금융을 집중적으로 연구했다. 2007년 《영국 원자력산업의 민영화와 금융 붕괴》를 시작으로 《투자자들은 원전 부채를 어떻게 평가하나》(2008년), 《원전 르네상스》(2009년), 《원전과 탈규제 ...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경제용어사전

... 정부 입법으로 발의됐다. 유통, 의료, 관광, 교육 등 7개 서비스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불합리한 규제 및 제도 개선과 자금, 인력, 기술, 조세 감면 등의 지원 근거를 담았다. 하지만 이 법안은 당시 야당이던 더불어민주당과 시민단체가 "의료 민영화를 하려는 악법"이라며 처리에 반대했고 2018년 7월말 현재 까지 정치권 일부와 시민단체의 반발로 번번이 처리가 무산되는 등 의료부문을 서비스산업 육성분야에 포함할지를 놓고 국회에서 8년째 공방중이다.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 [Luis Alberto Moreno] 경제용어사전

... 뉴스프로그램 '오이(Hoy)'의 책임프로듀서 등을 맡으며 저널리스트로서의 삶을 살았다. 그는 “인생에서 가장 재미있는 시절이었다”고 했다. 엘리트 저널리스트였던 그는 1992년 고국인 콜롬비아의 경제개발장관에 발탁됐다. 장관 시절 공기업의 민영화 및 산업개발정책을 주도했다. 1998년 콜롬비아 대선에서 안드레스 파스트라나 아랑고 당시 보수당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자 곧바로 요직인 주미 대사에 임명됐다. 7년 동안 주미 대사를 지내며 콜롬비아 마약 퇴치, 반군 척결을 위한 ...

차비스모 [Chavismo(스페인어)] [Chav] 경제용어사전

... 2017년엔 2200%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소비재의 70%를 수입에 의존하는 상황에서 식량은 물론 전기, 수도, 보건 서비스 공급마저 어려워졌다. 베네수엘라 경제성장률은 2015년 -5.7%를 기록한 데 이어 2016년에도 -8%가 예상된다. 빈곤율도 73%까지 치솟았다. 2016년 2월 마두로 정부가 경제위기 타개 방안을 발표했지만 석유 의존도를 줄이고 제조업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변동환율제, 석유산업 민영화 등 근본적인 조치는 없었다.

대처리즘 [Thatcherism] 경제용어사전

마거릿 대처 전 영국 총리가 영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추진했던 사회·경제 정책을 통칭하는 말. 공기업 민영화, 재정지출 삭감, 규제 완화와 경쟁 촉진 등을 포함한다. 민간의 자율적 경제활동을 중시하는 통화주의에 입각해 강력한 경제개혁을 추진했기 때문에 영국식 신자유주의 의 핵심 이념으로 꼽힌다. 대처리즘의 주요 정책인 민영화는 당시로선 획기적이었다. 사회주의 국가를 제외하고 세계에서 국영기업이 가장 많은 나라가 영국이었기 때문이다. 당시 ...

한국정책금융공사 [Korea Finance Corporation] 경제용어사전

한국산업은행 의 민영화 추진에 따른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공백을 막기 위해 2009년 10월28일 설립된 금융기관 . 산은금융지주 주식(90.3%)를 현물출자 하여 납입자본금 15조원의 규모로 설립됐다. 중소기업 육성 및, 지역개발, 사회기반시설의 확충, 신성장동력 산업 육성, 금융시장 안정 등을 주 목적으로 한다.

투자개방형병원 경제용어사전

... 신고했다. 병원을 세우는 데 필요한 비용 778억원은 모두 모기업인 중국의 뤼디그룹이 부담한다. 국내 의료기관은 모두 건강보험법상 요양기관으로 지정돼 의무적으로 건강보험공단과 계약을 맺어야 한다. 녹지국제병원은 건강보험 계약 의무가 없다. 민간보험과 자유롭게 계약을 맺을 수 있다. 건강보험 환자를 받지 않고 진료비도 마음대로 정할 수 있다. 시민단체들은 투자개방형 병원이 건강보험 시스템의 근간을 흔들 우려가 있는 의료민영화의 출발점이라며 반발해 왔다.

원격의료 [Tele-medicine] 경제용어사전

... 제출했다. 하지만 법률 개정의 첫 관문인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한 차례도 상정되지 못했다. 2014년 4월 19대 국회에서도 개정안이 제출되었다가 2015년 5월 상임위 미상정으로 자동 폐기 됐다. “원격의료가 의료 민영화의 시작이다” “대형병원을 배불리기 위한 것이다”는 야당과 의료계의 반대가 거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14년 9월부터 의료 취약지의 의료 접근성을 높이고 만성질환자 등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원격의료 시범사업을 시행 중이다. ...

황금주 제도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공기업 민영화 후에도 자산 처분, 경영권 변동, 합병 등 주요 의사결정시 국가 이익이나 사회 후생에 어긋나지 않도록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 특별주를 보유하는 제도를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