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5건

리브라 [Libra] 경제용어사전

... 말했다. 마크 카니 영국중앙은행 총재는 “리브라에 대해 마음은 열려 있지만 문을 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치권은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를 걸고 나섰다.2019년 10월 23일 개최된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서 민주당 소속 맥신 워터스 금융위원장은 "(리브라가) 개인정보 보호, 거래 위험, 차별, 국가안보, 통화 정책, 글로벌 금융 시스템 안정과 관련해 수많은 우려를 고조시킨다"고 강조했다. 한편, 규제 당국의 압력으로 인해 리브라협회에서 탈퇴하는 ...

국민취업지원제도 경제용어사전

기존의 고용안전망 혜택을 보지 못하는 저소득층, 영세 자영영자 등을 대상으로 하는 취업지원 서비스와 생계지원을 위한 제도로 애초에는 한국형 실업부조로도 불렸다. 2019년 6월4일 정부와 더불어 민주당이 발표 했으며 2020년 7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 중위소득 50%(4인 가구 기준 230만6768원) 이하 저소득 실업자에게 월 50만원씩 6개월간 구직촉진수당을 지급하는 내용이 골자다. 지원 대상은 만 16~64세 구직자다. 미취업 청년(만 ...

웨강아오 대만구 개발 계획 [] [Greater Bay Area] 경제용어사전

... 대만구 조성이 일국양제(一國兩制) 발전을 위한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중국이 홍콩과 마카오에 대한 정치적, 사회적 통제를 강화하는 상황에서 두 지역의 자율권과 차별성이 약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홍콩 야당인 민주당은 “중국 본토 도시와 경쟁하며 발전해온 홍콩이 대만구 계획으로 협력에만 치중한다면 본토 도시들은 발전할 수 있을지 몰라도 홍콩의 장기적인 이익에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베이징과 톈진, 허베이성 등 수도권을 통합해 ...

유치원 3법 경제용어사전

유치원의 비리를 방지하기 위해 2018년 12월 국회에서 정부가 개정을 추진했던 3개 법안으로 "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을 말한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8년 국정감사에서 국감 초반인 10월 11일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사립유치원의 회계 비리 감사 내역을 공개하면서 유치원의 회계투명화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이에 박의원이 주도하여 사립유치원 회계관리시스템 사용 의무화, 유치원 설립자의 원장 겸직 금지, 학교급식 대상에 ...

민중공동행동 경제용어사전

... “문재인 정부가 내세운 100대 과제 중 39개 과제가 개혁을 향해 전혀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며 문 정부의 1년을 비판한 뒤 “아직 오지 않은 민중의 봄을 앞당기기 위해 조직을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이후 문 정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날로 높여왔다. 민중공동행동의 주축은 민주노총이다. 출범 직후 상여금과 각종 수당 일부를 최저임금 산입 범위에 포함하는 방식으로 최저임금법이 개정되자 “촛불혁명 덕분에 집권한 민주당에 경고를 보낸다”며 날을 세웠다.

협력이익 공유제 경제용어사전

... 중소기업과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한 뒤 이익을 나누면 정부가 세금을 감면해주는 제도. 시행 중인 성과공유제와 달리 협력사가 민감한 원가정보를 대기업에 공개할 필요가 없고, 원가를 환산하기 힘든 업종에도 적용할 수 있는 제도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2018년 11월 6일 당정협의를 통해 대기업과 협력사가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개발이나 프로젝트를 통해 얻은 수익을 나누는 협력이익공유제를 도입하기로 합의했으나 야당 반대로 불발했다. 예를 들면 현대자동차가 1차 협력사들과 ...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경제용어사전

... 정부 입법으로 발의됐다. 유통, 의료, 관광, 교육 등 7개 서비스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불합리한 규제 및 제도 개선과 자금, 인력, 기술, 조세 감면 등의 지원 근거를 담았다. 하지만 이 법안은 당시 야당이던 더불어민주당과 시민단체가 "의료 민영화를 하려는 악법"이라며 처리에 반대했고 2018년 7월말 현재 까지 정치권 일부와 시민단체의 반발로 번번이 처리가 무산되는 등 의료부문을 서비스산업 육성분야에 포함할지를 놓고 국회에서 8년째 공방중이다.

제로페이 경제용어사전

... 5월 지방선거 이전부터 서울페이 등 간편결제 도입을 공약으로 내걸었고, 6월 중앙부처인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 페이'라는 이름으로 전국 단위의 간편결제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이처럼 명칭으로 인한 혼선이 빚어지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018년 7월 각종 페이들을 '제로페이'라는 이름으로 통합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으며 구체안은 2018년 7월 25일 발표됐다. 제로페이는 소상공인들의 카드 결제 수수료 부담을 없앤다는 취지를 담아 고안된 것으로 카드가 ...

포용적 성장 경제용어사전

... 등에서 주요 의제로 채택됐다.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핵심 기조인 소득주도 성장보다 넓은 개념의 경제학 이론이다. 시장경제에 따른 부작용을 정부의 소득 재분배, 복지·사회안전망 확충, 임금 인상 등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소득주도 성장론 주창자인 홍장표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사실상 경질된 2018년 6월 26일 이후 '포용적 성장'을 전명에 내세우고 있다. 소득주도 성장이 근로자만을 위한 최저임금 인상이라는 '좁은' 개념에 갇히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

오토웜비어법 [Otto Warmbier Banking Restrictions Involving North Korea Act of 2017] 경제용어사전

... 하지만 이후 미·북 대화 국면이 조성되면서 상원 본회의 표결이 미뤄지다 회기를 넘겨 자동폐기됐다. 그러나 2019년 2월27일 하노이 정상회담이 결렬되고 나서 3월 5일(미국 현지시간) 팻 투미 공화당 상원의원과 크리스 밴 홀런 민주당 상원의원은 이날 '오토 웜비어 북한 관련 은행업무 제한 법안'이란 명칭의 대북 제재 법안을 공동 발의했다 법안은 북한과 거래하는 모든 기관과 개인의 미국 은행시스템 접근을 차단하도록 하고 있다.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기관과 개인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