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8건

지소미아 [韓日軍事] [Korea-Japan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지소미아(GSOMIA)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일컫는 말로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11월 23일 체결됐다. 이 협정은 유효 기간 1년의 협정으로, 기한 만료 90일 전인 8월 24일까지 협정 종료 의사를 통보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1년이 연장된다. 그러나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하기 위해 2019년 8월 22일 지소미아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다만 파기가 아닌 연장없이 종료하는 것이므로 2019년 11월 22일까지 ...

민중공동행동 경제용어사전

박근혜 정부 퇴진의 도화선이 됐던 촛불집회를 일으킨 '민중총궐기투쟁본부'의 후신으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민주화운동정신계승국민연대, 노동전선, 전국농민회총연맹,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민주노점상전국연합, 국민주권연대 등 좌파진영 52개 단체의 연합체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국정농단' 의혹이 전국적으로 확산하던 2016년 10월29일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1차 촛불집회를 연 단체다. 이날 열린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

지방교육 재정교부금 [地方敎育] [financial grants for local education] 경제용어사전

... 도입됐다. 전국 초·중·고 교원 월급과 학교 시설 확충 등 비용은 대부분 지방교육재정교부금에서 충당한다. 그러나 경제성장 과정에서 출산율 감소와 고령화로 인구 구조에 변화가 일면서 지방교육재정교부금 개혁에 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집권 당시인 2015년 1월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학생 수가 줄어들고 있는데 세수가 늘면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이 자동으로 늘어나는 현 제도를 유지해야 하는지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시·도교육청의 반발로 ...

규제프리존특별법 경제용어사전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4개 시·도에 27개의 전략산업을 지정해 규제를 풀어주는 제정 및 세제지원을 해 주는 제도다.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자율주행차 등 혁신 기술을 키우면서 지역경제를 살리려는 취지다. 업종 입지 등 핵심 규제를 해제하고 기업환경을 외국 경제특구 수준으로 상향조정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박근혜 정부가 추진했다가 무산됐다.

국가재난통신망 경제용어사전

... 세계 최초로 운용하겠다는 목표였다. 미래창조과학부와 업계는 2016년 3월 세계 이동통신 표준화 기구인 3GPP에서 한국의 PS-LTE 규격을 재난통신망 표준으로 인정받았다. 하지만 세월호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식고 2016년 말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당하자 재난통신망은 추진 동력을 잃었다. 2014년 당시 예비적정성 검사를 면제한 기획재정부는 2016년 4월 시범사업이 끝나자 국민안전처에 재검증을 요구했다. 국민안전처가 6개월간 재검증을 거쳐 사업계획을 내자 2016년 ...

구동화이 [求同化異] 경제용어사전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되 이견이 있는 부분까지 공감대를 확대한다'는 뜻이다. 2016년 9월5일 중국에서 개최된 G20 정상회담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만난 시진핑 중국주석이 '서로 다른 점은 인정하면서 공동의 이익을 추구한다'는 뜻의 구동존이(求同存異)를 언급하자 이에 대해 박대통령이 화답한 말이기도 하다. 구동존이는 '사드 반대 입장을 굽힐 수 없지만 경제 등 다른 분야에서는 협력을 강화하자'는 의미로 풀이되는데 이에 대해 구동화이는 한국이 앞으로 ...

구동존이 [求同存異] 경제용어사전

`서로 다른 점은 인정하면서 공동의 이익을 추구한다'는 뜻의 구동존이는 중국의 외교정책을 설명하는 대표적인 사자성어다. 2016년 9월 5일 중국에서 열린 G20 회의에 참석한 박근혜 대통령과의 한중정상회담에서 시진핑 중국주석은 “한중양국이 구동존이(求同存異)에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이 구동존이를 언급한 것은 '사드 반대 입장을 굽힐 수 없지만 경제 등 다른 분야에서는 협력을 강화하자'는 의미로 풀이된다. 사드 갈등으로 한·중 관계가 ...

메르코수르 [Mercosur] 경제용어사전

... 리히첸슈타인)과 FTA체결에 합의했다. 그러나 아마존 열대우림 산불 사태로 유럽 국가들이 브라질 정부의 환경정책에 강한 불만을 나타내면서 FTA 체결이 불투명해졌다. 한국 정부는 메르코수르와FTA를 체결하기 위해 2007년 공동연구를 마치고 2009년 7월 '무역투자 증진을 위한 공동협의체'를 구성했다. 하지만 특별한 진전이 없다가 2015년 박근혜 대통령의 현지 방문을 계기로 협의체를 다시 가동하기로 합의한 뒤 6년 만에 두 차례 회의를 연게 전부다.

비세그라드 그룹 [Visegrad Group] 경제용어사전

슬로바키아, 체코, 폴란드, 헝가리 등 중부유럽 4개국으로 구성된 협의체 체코슬로바키아, 폴란드, 헝가리 등이 1991년 헝가리 비셰그라드에서 만나 외교·경제·안보 등을 협의하기 위해 결성했다. 1993년 체코슬로바키아가 분리되면서 체코와 슬로바키아가 비셰그라드 그룹의 회원국이 되었다. 이들 4개국은 양질의 저임금 노동력, 서유럽 진출에 유리한 지리적 입지, 정부의 친(親)기업정책 등에 힘입어 유럽의 생산기지로 부상하고 있다.

고용형태공시제 경제용어사전

상시 300인 이상 근로자를 고용하는 사업주가 매년 3월31일 기준으로 근로자 고용형태를 공시토록 하는 제도다. 2012년 이한구 새누리당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던 박근혜 대통령이 공동 발의자로 참여한 고용정책기본법 개정안으로 당시 입법 취지는 기업들이 스스로 고용형태를 공개하고 비교하게 해 정규직 채용을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2014년 처음 시행됐다. 2015년 6월30일 고용부 발표에 따르면 올해 고용형태 공시제에는 대상기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