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4건

반등 [rebound] 경제용어사전

내린 주가가 큰 폭으로 올라가는 것을 말한다. 반발과 같은 의미이지만 반발보다 가격상승폭이 더 클 때 사용된다.

바오류 [保六] 경제용어사전

... 2010년까지 두 자릿수의 고공행진을 지속했다. 2011년부터 한 자릿수로 성장세가 둔화했고 2015년 6.9%로 내려가면서 25년 만에 처음으로 7% 아래로 떨어졌다. 2016년 6.7%로 하락했다가 2017년 6.9%로 7년 만에 반등했지만 지난해 6.6%로 다시 낮아졌다. 미국과의 무역갈등이 격해지면서 2019년 들어 성장률은 더 떨어지고 있다. 1분기엔 6.4%로 하락했고 2분기에는 1992년 3월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분기 기준으로 27년 만에 최저인 ...

일·EU 경제연대협정 [Japan-EU Free Trade Agreement] [EU-J] 경제용어사전

... 시장 점유율은 EU와의 FTA가 발효된 2011년 4.1%에서 2017년 5.9%로 상승했다. 반면 일본차 점유율은 2009년 13.0%에서 한국차의 점유율 확대로 2010년대 초반 11%대로 떨어졌다가 2017년 14.8%로 반등했다. 일본은 2018년 말 발효된 CPTPP 효과도 조만간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본은 호주 등 CPTPP 회원국 공산품의 99.9%, 농수산물의 98.5%에 대한 관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한다. 이미 CPTPP ...

리플레이션 트레이드 [reflation trade] 경제용어사전

물가 상승에 대비해 장기 채권을 팔고 주식을 매수하는 행태를 말한다. 오랫동안 침체됐던 물가가 서서히 반등하는 국면인 리플레이션 시기에 발생한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여졌다.

스토캐스틱 [Stochastic] 경제용어사전

주가는 많이 올랐다 싶으며 내리고 많이 내렸다 싶으면 오르는 파동적 성격을 가지고 있다. 주가가 과열 구간에 들어 서게 되면 조만간 하락할 것으로 반대로 주가가 침체 구간에 들어 서게 되면 조만간 반등할 걸로 예상해 볼 수 있는데 이러한 속성을 지표화 한 것이 바로 스토캐스틱이다. 조지 래인(George Lane)이란 사람이 만든 것으로 원래는 채권시장에서 사용되기 위해 만들어진 것으로 주식시장 에서도 효과를 발휘하면서 유명해진 지표이다.

저점매수지수 [Buy-On-Dips Confidence Index] 경제용어사전

기관 및 개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다우 지수가 3% 이상 하락했을 경우, 다음 날 시장이 반등할 것으로 예상한 투자자들의 비율을 집계한 지수. 이 지수가 70%라면 오늘 시장이 급락하면 내일은 반등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투자자들의 비중이 70%에 육박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미국 예일대 국제금융센터 (ICF)가 폭락지수 와 함께 1989년 부터 발표해오고 있다.

에코버블 [echo bubble] 경제용어사전

버블붕괴에 따른 주가의 급락 후 단기적으로 반등하는 장세. 큰 버블 붕괴이후 이에 대한 반동으로 작은 버블(주가상승)이 형성되는 과정이 반복된다. 주로 단기간의 금리급락에 따른 유동성 확대에 기인한다.

매몰비용 효과 [sunk-cost effect] 경제용어사전

돈이나 노력, 시간 등을 투자한 경우 성공 가능성에 관계없이 투자한 대상을 지속적으로 끌고나가려는 성향을 말한다. 객관적으로 더 투자할 필요가 없는데도 추진해왔던 정책이나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끌고간다거나 반등할 가능성이 없는데도 손실이 난 주식을 매도하기 꺼려하는 것 등이 이에 속한다.

베어마켓랠리 [bear market rally] 경제용어사전

주식시장 의 약세(bear market)가 지속되는 가운데 일시적으로 주가가 반등하는 현상을 말한다. 보통 짧게는 일주일, 길게는 1개월 이상 회복세를 보이는 경우가 많다.

유럽중앙은행 [European Central Bank] 경제용어사전

유로를 사용하는 유럽연합(EU)의 중앙은행으로 2000년 설립됐다. 한국은행 이나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FRB)처럼 기준금리 를 조절해 유로존 물가를 안정시키는 것이 핵심 기능이다. 2002년부터는 회원국의 금융정책의 집행권을 갖고 있다. 다만, 통화정책 에 관해서는 각국의 통화당국 이 최종 책임을 진다.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정책위원회''''와 각국 중앙은행에 세부 지시사항을 전달하고 조율하는 '''' 집행위원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