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6건

중국몽 경제용어사전

... 언급하며 2050년까지 세계 최강국으로 우뚝 서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시 주석은 그러나 “중국은 절대로 헤게모니를 추구하거나 팽창정책을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집권 1기 국제사회 곳곳에서 '중국 위협론'이 제기된 것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미국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어떤 국가도 홀로 인류가 직면한 모든 도전 과제에 대응할 수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주의 정책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에 따라 시 주석 집권 2기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를 앞세운 ...

제노포비아 [Xenophobia] 경제용어사전

'낯선 사람'이라는 '제노스(xenos)'와 '공포'를 의미하는 '포보스(phobos)'란 그리스어를 합친 말이다. 다른 문화권에서 온 사람을 혐오하고 증오하는 현상을 뜻한다. “이민자는 범죄자”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의 발언이 대표적이다. 국내에서도 중국동포나 이슬람 문화권에서 온 외국인 대상 혐오증이 퍼지고 있다.

근로자이사제 경제용어사전

... 우리나라 법률에서는 `근로자'란 표현을 쓰고 있기 때문에 `노동이사제'대신 '근로자이사제'라는 명칭을 사용하기도 한다. 근로자이사는 법률과 정관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사업계획, 예산, 정관개정, 재산처분 등 주요사항에 대해 발언권과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다. 유럽에서는 모두 19개국에서 노동이사제를 시행 중이다. 1951년 독일을 시작으로 프랑스 스웨덴 네덜란드 등 19개국에서 도입했다. 그리스 아일랜드 스페인 포르투갈 등 4개국은 공공부문에만 적용했다. ...

앵커 베이비 [anchor baby] 경제용어사전

... 24일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가 공화당 경선중 행한 유세에서 “미국에서 태어나는 아기에게 미국 국적을 주는 제도를 아시아인이 악용하고 있다”며 “앵커 베이비는 중남미인보다 아시아인과 더 관계가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이 전해지자 아시아계 미국인이 트위터 등을 통해 인종차별적 발언이라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으며 워싱턴포스트는 “'미국에서 태어난 사람은 미국인'이라고 명시한 헌법 14조의 정신을 잊은 수치스러움을 모르는 발언”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사이버 망명 [cyber asylum] 경제용어사전

... 2014년 10월 다음카카오에서 서비스하는 메신저 카카오톡에서 독일에 근거지를 둔 메신저 ''텔레그램''으로 이용자들이 대거 이동하는 ''사이버 망명''현상이 일어났다 이는 2014년 9월 16일 박근혜 대통령이“대통령에 대한 모독 발언이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한 이후 발생했다. 검찰, 경찰 등 사정기관들이 사이버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를 차단하기위해 인터넷과 모바일메신저 등을 수시로 감시하겠다고 발표하자 카카오톡 이용자는 급감하고 텔레그램 이용자는 급증했다. 2014년 ...

필리버스터 [filibuster] 경제용어사전

국회에서 소수파 의원들이 다수파의 독주를 막거나 기타 필요에 따라 합법적인 방법과 수단을 동원해 의사진행을 고의로 방해하는 행위를 말한다. 흔히 질문 또는 의견진술이라는 명목으로 행하는 장시간의 연설, 규칙발언 연발, 의사진행 또는 신상발언 남발, 요식 및 형식적 절차의 철저한 이행, 각종 동의안과 수정안의 연속적인 제의, 무제한의 토론, 출석 거부, 총퇴장 등의 방법이 이에 해당된다. 필리버스터는 1973년 폐기됐다가 2012년 5월 국회법(일명 ...

비이성적 과열 [irrational exuberance] 경제용어사전

1996년 들어 미국의 주가가 거침없이 오를 때 당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 (Fed) 의장이었던 앨런 그린스펀이 처음 사용했던 용어다. 이 발언 직후 미국 주가는 20% 폭락했다. 워낙 투자 손실 규모가 커 ' 마진 콜 (margin call: 증거금 부족)'에 시달렸던 미국 금융사들이 투자 자산을 회수하는 과정에서 아시아 외환위기를 낳게 한 단초를 제공했다.

중진국 함정 [middle income trap] 경제용어사전

개발도상국이 경제발전 초기에는 순조롭게 성장하다 중진국 수준에 와서는 어느 순간에 성장이 장기간 정체하는 현상을 뜻한다. 세계은행이 2006년 `아시아경제발전보고서'에서 처음 제기했다. 1인당 소득으로 선진국·중진국·후진국으로 분류할 때 중진국은 4000~1만 달러 범위대에 속한 국가들을 통칭한다. '중진국 함정'이 나타나는 원인은 크게 두 가지 요인에 기인한다. 무엇보다 짧은 기간 안에 성장 단계를 일정 수준 끌어올리는 이른바 압축 성장(re...

열석발언 경제용어사전

...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등 정부 고위 관계자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정부 의견을 전달할 수 있는 권한을 말한다. 1998년 한국은행법 개정과 함께 도입됐다. 한국은행법에 의하면 기획재정부 차관은 금통위 회의에 열석해 발언할 수 있으며 재정부 장관은 금통위 의결이 정부의 경제정책 과 상충된다고 판단될 경우 재의를 요구할 수 있다. 열석발언권은 정부가 한은의 통화정책 의 중립성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도구인 셈이다.

애비효과 [Abbey effect] 경제용어사전

미국 월가의 정상급 증권분석 가인 애비 조셉 코언의 발언이 미국 자본시장 에 미치는 영향력을 일컫는 말. 그녀는 1990년대 ''최장기 미국 증시 호황''을 예언하며 일약 월가의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한 사람으로 떠올랐다. 1998년 미국 주식시장 의 상승세가 과도하다는 일각의 주장에 맞서 그녀는 저인플레와 기업의 고수익을 들어 강세장 지속을 예견했다. 그녀의 말은 적중했고 한때 그녀의 영향력은 FRB 의장이던 그린스펀보다 더 컸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