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17건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한 금융세제 개선안 (2020년) 경제용어사전

기획재정부가 금융투자 활성화를 위해 2020년 7월22일 '세법개정안'을 통해 발표한 세제 개선안. 2020년 6월 25일 추진방향을 발표한 후 공청회 등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한 내용이다. 주식 양도차익에 대한 기본공제 기준을 높여 개인 투자자들의 부담을 덜었고, 매달 증권사가 원천징수 방식으로 소득세를 부과하도록 한 부분을 6개월 단위로 확대하면서 투자 편의성을 개선한 것이 주요 골자다. 다만 여전히 증권거래세를 유지해 주식 양도세와 함께 '이중과세'를 ...

KODEX레버리지 경제용어사전

... 레버리지·인버스 ETF는 설계 구조상 장기 투자엔 적합하지 않아 투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 조언이다. 기초자산에 해당하는 지수가 등락을 거듭해 제자리로 복귀해도 수익률은 오히려 떨어지는 구조 때문이다. 레버리지 ETF는 기초지수가 방향성을 갖고 오르거나 떨어질 때 투자하면 유리하다. 일반 ETF는 기초지수의 등락폭에 비례해 수익률이 결정되지만 레버리지 ETF는 등락폭의 두 배만큼 수익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초지수가 횡보하거나 박스권에 빠질 땐 일반 ETF보다도 ...

KODEX200선물 인버스2X 경제용어사전

... 집합투자기구 등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필요에 따라 증권의 차입 등 기타 효율적인 방법을 활용한다. 이와 유사한 상품인 'KODEX인버스'와 'KODEX코스닥150선물인버스'역시 주가 하락에 베팅한다. KODEX인버스는 코스피200지수와 반대 방향으로 가도록 설계됐고, KODEX코스닥150선물인버스 역시 코스닥150선물지수를 역추종한다. 레버리지·인버스 ETF는 설계 구조상 장기 투자엔 적합하지 않아 투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 조언이다. 기초자산에 해당하는 지수가 ...

타다금지법 경제용어사전

... 이미 갖춘 업체만 살아남을 수 있는 구조란 비판도 제기됐다. 자본력이 달릴 수밖에 없는 스타트업들은 대부분 도태될 것이란 관측이다. 한 스타트업 관계자는 "자본이 부족한 스타트업도 사업에 진입하는 데 무리가 없도록 유연하고 합리적 방향으로 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국토부는 초기 스타트업의 진입장벽을 낮추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날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후속 중소업체들에겐 진입장벽이 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초기 진입 ...

미·중 무역전쟁으로 주목받는 희토류 경제용어사전

... 희토류를 구할 수 없게 되자 일본 정부는 중국 선장을 조건 없이 석방하고 사과와 더불어 배상금까지 지급하는 등 백기를 들어야 했다. (5) 중국이 미국에 수출을 제한할 가능성은 가능성이 상당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중국의 경제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2019년 5월 27일 공개한 문답록에서 '희토류가 미국의 부적절한 억압에 대응하는 무기가 될까'란 질문에 “누군가가 중국의 희토류로 생산한 제품을 사용해 중국의 발전을 억제하려 한다면 중국 ...

엔코더 [encoder] 경제용어사전

모터의 회전속도·방향 등을 감지하는 융합 센서. 엔코더 성능이 안 좋으면 위치값이 큰 에러가 나 로봇이 제대로 움직일 수 없다. 신경이 온전치 못한 사람이 똑바로 걸을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 국내 기업인 알에스오토메이션이 국가연구과제를 통해 2016년 고해상도 광학식 엔코더를 개발했다.

공공경제학 [Public economics] 경제용어사전

공공경제학은 관료·정치가 등 공공 영역에서의 행동을 분석하려는 학문이다. 영국의 경제학자 제임스 뷰캐넌은 공공선택이론을 통해 공공 부문에서 전개되는 제도적 상호 작용을 설명하고 바람직한 방향을 제시하고자 했다. 특히 공공선택이론은 국가를 운영하는 정치가·관료 역시 자기 자신의 이익을 위해 노력한다는 가정에서 출발한다. 국민이 정치집단의 이익 추구를 막지 못하는 것은 비용과 노력에 비해 얻는 이득이 적기 때문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투표율이 점점 낮아지는 ...

에너지 기본계획 경제용어사전

... 14일 확정됐다. 원전비중은 민간 워킹그룹의 권고안 22~29%를 존중하되, 에너지 안보·온실가스 감축·산업 경쟁력 등을 고려해 1차 계획(41%)보다 훨씬 낮춘 29% 수준으로 결정됐었다. 한편 2020∼2040년 에너지 정책의 방향을 제시할한 '3차 에너지기본계획'은 2019년 5월 확정될 예장이다. 2019년 4월 19일 공개된 3차 기본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7.6%(2017년 기준) 수준인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비중을 2040년까지 30~35%로 늘릴 ...

듀얼 모멘텀 경제용어사전

... 이익은 달리게 놔둬라”라는 데이비드 리카도의 말처럼 오르는 자산에 더 투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물리학에서 모멘텀은 물체를 움직이는 힘을 뜻한다. 안토나치는 물리학의 법칙이 주식 시장에도 적용된다고 생각했다. 한번 움직이면 그 방향을 유지하려는 것처럼 주가가 상승 기운이 넘치는 주식이 비록 비싸보일 수 있지만 더 오를 가능성이 높다고 믿었다. 사람들은 오르는 주식을 보면 늘 몰려가는 군집행동을 보이기 때문이다. 안토나치는 개인적으로 옵션 등에 투자해 큰 돈을 ...

리쿠 경제용어사전

... 2.5㎏ 무게. 두 발로 자연스럽게 걷기도 한다. 로봇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토룩에서 개발한 리쿠도 아이보와 비슷한 소셜로봇이다. 두발로 걷는 휴머노이드 형태란 점이 아이보와의 차이다. 사람처럼 걷고, 뒷걸음질하며 자연스럽게 방향도 바꾼다. 리쿠는 특정 사람을 자주 보면 머신러닝으로 '기억'하고 '가족'으로 간주한다. 가족으로 인식한 사람에게는 애교를 부리거나 먼저 인사하는 등 더 친숙한 행동을 하도록 프로그래밍돼 있다. 밝은 환경에서 정면으로 사람 얼굴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