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49건

비정규직 경제용어사전

... 총 망라한 개념이다. 특히 업무위탁계약에 따라 해당사업소(인력개발회사)에서 일하고 있는 외주 하청노동자들도 요즘엔 비정규직 노동자로 불리고 있다. 이는 하청업체의 실질적인 존립이 연간 또는 2년 단위로 이뤄지는 원청업체의 물량배정에 좌우되고 있는 만큼 실질적인 고용주는 하청업체가 아닌 원청업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일의 필요에 따라 외부 업체의 직원을 활용하기 위해 만들어진 제도이지만 정규직에 비해 열악한 대우와 불안정한 고용환경 등으로 인해 사회적 ...

주정배정 경제용어사전

... 폐지됐으나 1992년까지 소주에 대해 이를 실시했었다. 당시에는 주세행정의 주무부처인 국세청이 소주업체별로 연간 주정공급량을 정해 주정회사로 하여금 이 범위 내에서만 주류업체에 주정을 공급하도록 했다. “모든 주류의 원료를 국세청장이 배정한다”는 당시 주세법 규정에 근거한다. 배정방법은 전년도의 업체별 출고량을 기준으로 생산비율을 산정, 이 범위 내에서 주정을 배정하는 식이었다. 결과적으로 한 소주업체가 연간 생산할 수 있는 소주량을 제한한 것이었다. 이 제도는 소주업체의 ...

제3자 배정 경제용어사전

특별법이나 발행회사의 정관규정에 따라 특정의 제3자에게 신주인수권 을 부여하는 경우, 정부 등에 인수권을 주거나 차관선 또는 합작선과의 계약에 의해 신주배정을 하는 경우, 거래처 등 회사와 특별한 관계에 있는 자에게 신주인수권을 부여하여 주식을 인수케 하는 방법이다. 이는 회사의 경영권 및 기존주주의 이해관계 등과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에 정관에 특별히 정하는 등 엄격한 규제를 가하고 있다. 제3자 배정에는 자본시장 육성에 관한 법률의 ...

사모전환사채 [privately placed CB] 경제용어사전

공모를 거치지 않고 특정한 제3자에게 배정하는 방식으로 발행되는 전환사채 (CB). 일반적으로 CB는 채권과 주식의 성격을 동시에 갖고 있기 때문에 전환가격이나 전환청구기간 등이 정해져 있다. 통상 '전환가격은 기준주가의 100% 이상, 전환청구기간은 발행 후 3개월 경과 후'등으로 규정돼 있다. 그러나 사모 방식은 대주주로부터 직접자금을 조달하거나 제3자배정 방식으로 발행하기 때문에 이런 조건을 지키지 않고 발행했다. 발행 후 곧바로 주식으로 ...

목적세 [objective tax] 경제용어사전

... 때에는 세원별로 지출처를 미리 정해놓을 수 있다. 이러한 세금이 목적세다. 목적세는 국가방위나 교육 등 특정 부문에 세금을 사용한다는 점을 내세워 세목을 신설할 때 국민을 설득하기 쉽다는 이점이 있다. 반면 투자우선순위에 따른 예산배정이 제한받고 조세체계를 왜곡시키는 등의 부작용도 갖고 있다. 가능한 한 목적세 운용을 억제하는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우리나라에서는 월남 패망 직후인 1976년에 방위세가 처음 도입됐으며 1980년엔 교육세가 신설됐다. 이후 1990년에 ...

소속부 변경 경제용어사전

... 적용된다. 투자주의 환기종목들은 매출이 급격하게 줄고 대규모 적자가 지속되는 등 부실 징후가 보이는 기업들이다. 투자주의 환기종목으로 분류된 기업은 촘촘한 감시를 받게 된다. 최대주주가 바뀌거나 경영권 양도계약을 체결하면 즉각 상장폐지 실질심사 대상으로 분류된다.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한 뒤 6개월 이내에 증자에 참여한 사람에게 자금을 상환해도 상장폐지 대상이 된다. 제3자 배정 유상증자 물량은 6개월간 보호예수로 묶여 매각할 수 없게 된다.

매칭펀드 [matching fund] 경제용어사전

...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수익증권 을 발행하여 모은 자금으로 국내외 증권시장 에 분산투자 하는 펀드로 혼합기금의 의미로 사용된다. 경영에서는 컨소시엄 형태로 다수 기업이 공동 출자하는 공동출자자금을 의미한다. 재정에서는 중앙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민간에 예산을 지원하는 경우 그들의 자구노력에 연계하여 자금을 배정하는 방식을 말한다. 매칭펀드를 도입하면 지방자치단체의 징세노력을 독려할 수 있고 재원배분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권리락 [exrights off] [righ] 경제용어사전

구주에 부여되는 신주 인수권 또는 신주의 유상·무상교부를 받을 권리가 없어진 상태를 말한다. 즉, 주주가 현실적으로 주식을 소유하고 있더라도 주주명부가 폐쇄되거나 배정 기준일 이 지나 신주를 받을 권리가 없어진 상태를 말한다. 권리락의 경우 주가는 권리부 (배당 및 신주를 받을 권리를 갖고 있는 주식) 시세에서 조정되는 것이 보통이다. 일반적으로 증자의 경우 신주 인수권이 없어진 상태를 말하며 배당권이 없어진 경우는 배당락 이라 한다. ...

무상증자 [bonus issue] 경제용어사전

... 1.3배( 재평가적립금 을 자본전입하는 경우에는 2배) 이상이며, 최근 2개 사업연도에 당기순이익 이 있는 경우로 한정하고, 그 규모도 1년간의 무상증자 총액이 1년 전 자본금의 50% 이내로 제한하고 있다. 상장기업은 배정 기준일 , 배정비율, 배당기산일 등을 이사회에서 결정하면 증권거래소를 통해 공시한다. 증권거래소는 배정비율이 10%를 넘으면 보통 매매거래를 정지, 이 정보가 충분히 전달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준다. 무상증자 절차는 유상증자 ...

실권주 [forfeited shares] [rele] 경제용어사전

회사가 유상증자 를 할 때 주주가 배정된 신주인수권 을 포기, 주급을 납입하지 않은 주식을 말한다. 발행회사의 업적이 나쁘거나 무리한 증자로 인해 시가가 납익액보다 낮을 때 혹은 자금부족으로 납입자금의 조달이 어려울 때에는 실권주가 발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