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5건

로빈후드 [Robinhood] 경제용어사전

... 항공주가 급반등하자 버핏은 “감이 떨어졌다”는 말까지 듣고 있다. 큰 폭의 조정을 예상했던 유명 헤지펀드 투자자 스탠리 드러켄밀러는 2020년 6월 8일 “최근 몇 주 동안의 랠리는 나를 초라하게 한다”고 했다. 하지만 현 장세가 '닷컴버블'을 연상시킨다는 지적도 나온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파산 신청을 한 허츠 등이 폭등한 것을 들어 '좀비 랠리'라고 비판했다. FT는 “파산보호 신청은 주식 소각으로 이어지는 과정”이라며 “좀비 팬들은 이 주식들이 당분간 증시에 머물 ...

액상형 전자담배 [E-cigarettes] 경제용어사전

... 원액은 증기로 흡입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 모든 액상형 전자담배에 가향 물질이 들어간다. 미국 환자의 78%는 대마 유래성분(THC) 가향 물질이 든 액상형 전자담배를 피웠다. 이 물질은 국내 유통이 금지돼 있다. 2019년 9월 11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허가받지 않은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를 금지한다고 발표했고 우리나라도 2019년 10월 23일 쥴, 릴 베이퍼, 버블몬 등 모든 종류의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루빈 독트린 [Rubin doctrine] 경제용어사전

... 결과 '외자 유입→자산 가격 상승→부(富)의 효과→추가 성장' 간 선순환 고리가 형성돼 전후 최장의 호황기를 누렸다. 이 과정에서 신흥국은 대규모 자금 이탈에 시달렸다. 1994년 중남미 외채위기,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1998년 러시아 국가채무 불이행 사태까지 이어지는 신흥국 위기가 잇달아 발생('그린스펀·루빈 쇼크'라 부른다)했다. 미국도 슈퍼 달러의 부작용을 버티지 못하고 2000년 이후에는 'IT 버블 붕괴'라는 위기 상황을 맞았다.

FAANG [Faceboo, Amazon, Apple, Netflix, Google] 경제용어사전

... 피로증후군이 고개를 들고 있다. 월가에서는 “포트폴리오에서 FAANG을 줄일 때”라는 경계론이 점차 지지를 얻고 있다. 2017년 S&P500지수가 22% 오르는 동안 FAANG은 약 50% 올라 거품이 꼈다는 지적이다. 2000년 '닷컴 버블'이 재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온다. 이들 5개사와 테슬라, 트위터, 엔비디아, 알리바바, 바이두를 합친 10개 종목 주가지수인 'FANG+ index'가 지난 4년간 연평균 33.5% 상승해 나스닥보다도 두 배 오른 것을 감안하면 ...

에듀버블 [edu-bubble] 경제용어사전

강인수 현대경제연구원 원장이 만든 합성어로 2017 세계경제대전망》에서 처음 사용됐다. 강원장은 2017년 한국 사회 특유의 과도한 교육투자는 지속되는 반면 경제는 저성장 국면에 머무르면서 '에듀 버블(edu-bubble)' 현상이 더욱 심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노동시장에서 미스매치가 커지고 교육투자 수익률이 하락하는 한국 사회의 '고질병'이 더욱 심해질 가능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화이트 하우스 버블 [White House bubble] 경제용어사전

미국 대통령들이 백악관에서 고립돼 대중의 일상 생활로부터 멀어지는 현상을 백악관이 겉보기에는 투명해 보이지만 거대한 거품(버블) 속에 갇혀 바깥 세상과 단절돼어 있다는 의미다. 대통령이 고립돼 있어 민심과 멀어지는 상황을 강조한 것이다.

프리터족 경제용어사전

...rbeiter)를 합성한 일본의 신조어. 1987년 일본의 구인잡지인 리크루트에서 능력이 됨에도 불구하고 직업을 갖지 않고 평생 아르바이트만으로 생계를 이어가는 ''사회인 아르바이터''를 지칭하면서 처음 사용됐다. 이후 일본의 버블경기가 붕괴되고 경기침체 가 시작된 2000년부터 그 뜻이 15-34세 사람들 중정규직업을 갖지 못했거나 실업자인 사람을 뜻하는 말로 변하게 됐다. 한국에서 프리터의 개념은 시간제·파견·용역·재택 노동자로 일하는 비정규직 이나 ...

스타트 업 [start-up] 경제용어사전

설립한 지 오래되지 않은 신생 벤처기업 을 뜻하며 미국 실리콘밸리 에서 생겨난 용어다. 혁신적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설립된 지 얼마되지 않은 창업기업으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하기 이전 단계라는 점에서 벤처와 차이가 있다. 1990년대 후반 닷컴버블로 창업붐이 일었을 때 생겨난 말로, 보통 고위험·고성장·고수익 가능성을 지닌 기술· 인터넷 기반의 회사를 지칭한다.

일본 소비세 [Japan Sales Tax] [Japa] 경제용어사전

... 5%, 2014년 8%, 2019년 10월 1일 10%로 순차적으로 인상했다. 수출물품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소비세가 면제 된다. 1997년 4월 자민당 하시모토 정권 당시 5%로 인상할 당시 말이 많았다. 1996년 일본 경제는 버블 붕괴 이후 가장 높은 성장률 인 2.63%를 달성했다. 이에 자신감을 얻은 하시모토 내각은 1997년 부가가치세를 3%에서 5%로 전격 인상하고 의료비 부담을 올리는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이로 인해 물건값이 오르는 등 내수가 위축돼 ...

좀비 경제 [zombie economy] 경제용어사전

무력화된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금리인하 및 각종 적책수단을 동원했음에도 경제주체가 반응하지 않고 경기 침체가 지속되는 현상. 대표적인 사례로 일본을 들 수 있다. 일본은 1990년대 버블 붕괴 과정에서 20년 이상 지속된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했던 모든 정책이 무력화돼 죽은 시체와 같은 '좀비의 경제(zombie economy)'라고 불려 왔다. 1990년 이후 무려 20차례가 넘는 경기 부양 정책은 국가 채무가 세계 최고 수준에 달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