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8 / 8건

공수처후속 3법 경제용어사전

... 후보추천위원회 운영규칙 제정안 등 3개 법안 을 말한다. 2020년 8월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인사청문회법 개정안은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에 공수처장을 추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회법 개정안은 공수처의 소관 상임위원회를 법제사법위원회로 정하는 내용이다. 공수처장후보추천위 운영 등에 관한 규칙은 여야가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하는 방식과 절차를 규정하고 있다. 규칙에는 국회의장은 교섭단체에 기한을 정해 위원 추천을 서면으로 요청하고, 각 교섭단체는 기한 내 위원을 추천한다는 ...

타다금지법 경제용어사전

11인승 이상 15인승 렌터카'를 통한 영업을 '대여시간이 6시간 이상이거나 대여·반납 장소를 공항이나 항만으로 제한'하는 내용의 법안. 정식 명칭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다. 2020년 3월 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했고 6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짧은 시간에 도심을 이동하며 영업 중인 '타다' 등 렌탈 택시는 향후 1년6개월의 유예기간 동안에만 인정된다. 그 사이 렌탈 택시 모빌리티 기업들은 제도권 내 플랫폼 택시 ...

석유생산자담합금지법 [No Oil Producing and Exporting Cartels Act 2019] 경제용어사전

석유수출기구(OPEC)가 원유 생산을 제한하려 하거나 가격을 정해놓을 경우 미국정부가 이를 미국 법원에 제소해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 이 법안은 2019년 2월 7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법사위원회를 통과했으며 앞으로 하원 본회의 표결도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이법안이 통과될 경우 미국은 석유가격 담합에 참여한 국가에 대해 해당국을 상대로 반독점법혐의를 적용해 매국 내 자산을 몰수할 수 있게 되는 등 OPEC 산유국에 심각한 타격을 줄 수 ...

김영란법 경제용어사전

... 김영란법 정기국회 처리 불발 ▲ 2015.1.7 = 정무위, 제재 대상에 사립학교·언론사 포함 ▲ 2015.1.8 = 김영란법, 정무위 법안소위 통과 ▲ 2015.1.12 = 김영란법, 정무위 통과 ▲ 2015.3.3 = 김영란법, 국회 법사위 및 본회의 통과 ▲ 2015.3.27 = 김영란법 공포 ▲ 2016.5.9 = 권익위, 김영란법 시행령 제정안 발표 ▲ 2016.7.22 = 시행령 규제개혁위원회 심사 통과·권익위 김영란법 해설서 공개 ▲ 2016.7.28 = 헌법재판소, ...

페이고원칙 [Pay as you go] 경제용어사전

pay as you go란 문장은 "현금으로 지불하다", "지출을 수입 안에 억제하다"라는 뜻으로 페이고 원칙은 정부가 경기부양 등의 목표를 위해 지출계획을 짤 때 재원 확보안까지 마련하도록한 원칙. 페이-고 정책은 경기부양 효과가 적은 일반 경직성 부문은 과감하게 삭감(pay)하는 대신 큰 쪽으로 몰아준다(go)는 게 기본 메커니즘이다. 구미 선진국에서 인기영합성 포퓰리즘 정책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재정 균형을 달성하기 위해 이를 활용...

직권상정 경제용어사전

국회에서 법안은 통상 소관 상임위원회에서 심의를 마친뒤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본회의 의결 절차를 밟아야 한다. 그런데 심의기간내에 법안이 처리되지 못하는 경우 국회의장이 자기의 직권(직무를 수행하기위해 갖고 있는 권한)으로 곧바로 본회의에 법안을 올려 표결에 부치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국민소송제 경제용어사전

... 비율(예컨대 10%, 10억원 이내)을 소송제기자에게 돌려주게 된다. 그러나 이른바 "카파라치"(카메라로 교통위반 현장을 찍어 제보하는 전문업자) 사례처럼 제도의 본래 취지와 달리 자칫 소송이 남발될 우려도 있다. 미국(연방.주.지방 정부)과 일본(지방정부)에서 시행중이다. 국내에서는 옛 지방자치법에 유사한 제도가 있었으나 활용된 예가 없다는 이유로 지난 88년 폐지된 뒤 이후 의원입법 형태로 다시 발의돼 현재 국회 법사위에 계류돼 있는 상태다.

패스트 트랙 [fast track] 경제용어사전

... 일컫는다. 1)국내 정치 분야에서는 국회에서 발의된 안건의 신속한 처리를 위한 제도를 뜻하며 `안건신속처리제도'로 불리기도 한다. 상임위원회 재적위원 5분의 3 이상 찬성으로 신속 처리안건을 지정하면 상임위 심의(180일), 법사위 심의(90일), 본회의 자동회부(60일)를 거쳐 본회의에 자동 상정된다. 법안처리가 무한정 늦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18대 국회에서 국회선진화법 일환으로 도입했다. 2)경제분야에서는 2008년 10월 1일 정부가 키코(KIKO) 등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