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89건

2020 세법 개정안-유턴기업 세제지원 경제용어사전

... 해외진출기업의 국내복귀를 유도하기 위한 '유턴기업'을 대상으로 세제지원을 강화하기로 한 방안. 혜택을 받기 위해 충족해야하는 요건을 완화하는 방식으로 설계됐다. 기존에는 국내복귀 기업이 국내사업장을 신설해야만 5년간 소득세와 법인세를 100% 감면하는 등의 혜택을줬지만 기존 사업장을 증설하는 방식의 복귀도 인정키로 했다. 국내 복귀시 해외 사업장의 생산량을 50% 이상 감축해야한다는 요건도 폐지했다. 정부는 이같은 유턴기업 지원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글로벌 ...

통합투자세액공제 경제용어사전

... 투자에 대해서만 세제혜택을 줬지만 이를 기업의 모든 투자로 확대한다는 것이 골자다. 통합투자세액공제의 기본 공제율은 기업 규모 별로 1~10%로 정했다. 대기업은 투자액의 1%, 중견기업은 3%, 중소기업은 10%를 소득세 또는 법인세 납부시 돌려받을 수 있게 된다. 기재부는 기업의 투자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당해 연도 투자액이 직전 3년 평균 투자액을 넘을 경우 차액의 3%를 기본 공제액의 200% 한도 내에서 추가로 공제해주기로 했다. 정부는 투자세액공제를 모든 ...

2020 세법 개정안 경제용어사전

... 투자에 대해서만 세제혜택을 줬지만 이를 기업의 모든 투자로 확대한다는 것이 골자다. 통합투자세액공제의 기본 공제율은 기업 규모 별로 1~10%로 정했다. 대기업은 투자액의 1%, 중견기업은 3%, 중소기업은 10%를 소득세 또는 법인세 납부시 돌려받을 수 있게 된다. 기재부는 기업의 투자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당해 연도 투자액이 직전 3년 평균 투자액을 넘을 경우 차액의 3%를 기본 공제액의 200% 한도 내에서 추가로 공제해주기로 했다. 정부는 투자세액공제를 모든 ...

6·17 부동산 대책 (2020) 경제용어사전

... 혜택도 없어진다. 그동안은 법인이 소유한 주택을 임대주택으로 등록하면 종부세 합산을 배제햇지만 18일 이후 등록되는 임대주택부턴 종부세를 과세한다. 정부는 법인이 주택이나 비사업용토지 등을 매각할 때 추가로 과세하는 10%포인트의 법인세도 20%로 올리기로 했다. 과세표준이 2억원을 초과할 경우 종전엔 기본 20% 세율에 10%를 더했지만 앞으론 최고 40%의 세율로 계산해야 하는 셈이다. 참여정부 시절 도입된 법인세 중과세의 부활이다. 법인의 대출도 막힌다. 현재는 ...

하이난 자유무역항 건설계획 경제용어사전

... 자유화를 이뤄내 자유무역항 운영 수준을 높이고, 2050년까지 세계적인 자유무역항으로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하이난을 '무관세' 지역으로 지정해 자본과 상품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하고 첨단기술 기업에 대해 법인세도 15% 감면할 계획이다. 하이난 방문객 한 명당 1년간 면세 쇼핑 한도도 3만위안에서 10만위안(약 1700만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제정 강행을 놓고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와중에 중국 정부가 ...

헥시트 [HK-exit] 경제용어사전

... 외국 통화로 전환했다”며 “중국 정부가 홍콩보안법보다 더 극단적인 제재 조치를 꺼내들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홍콩에서 싱가포르로 빠져나가는 돈도 많다는 분석이다. 2020년 4월 집계된 싱가포르 외화예금은 620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4% 급증했다. 각국이 다양한 우대 정책을 제시하면서 홍콩을 떠나는 기업이 속출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일본은 홍콩에서 빠져나온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법인세 감면, 임대료 할인 등을 검토 중이다.

지방소득세 경제용어사전

납세의무가 있는 개인과 법인이 소득에 따라 내야 하는 지방세다. 개인의 경우 소득세 과세표준의 0.6~4.0%, 법인은 법인세 과세표준의 1.0~2.5%가 세금으로 매겨진다. 개인지방소득세, 법인지방소득세, 특별징수로 구분하며 취득세, 자동차세와 더불어 지방자치단체 재원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암호화폐 회계기준 경제용어사전

... 무형자산으로 보면 과세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현재, 세계적으로 가상통화에 부가세를 매기는 나라가 거의 없으며 우리 정부도 이미 가상통화에 대한 부가세 부과는 고려하고 있지 않다. 그 대신 소득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기업엔 가상화폐 보유에 따른 법인세를 부과할 수 있으며, 개인의 경우 가상화폐 거래로 인한 소득에 세금을 매길 수 있다”며 “2020년 세법 개정안에 가상화폐 소득세를 반영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사업손실준비금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향후 발생할 손실에 대비해 이익 중 일정 비율을 준비금으로 적립하면 그만큼을 비용으로 인정해 법인세를 부과하지 않는 일종의 과세이연 제도다. 사업손실준비금은 간접적으로 세제 혜택을 누리면서 향후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손실에 미리 대비할 수 있는 장치인 셈이다. 2006년 폐지됐으나 코스닥 시장 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종종 거론되곤 한다.

협력이익 공유제 경제용어사전

... 이외 업종에도 도입할 수 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또한 대기업이 정한 경영 목표를 달성했을 때 협력사에 현금을 인센티브로 주는 방식으로도 협력이익공유제를 도입할 수 있다. 당정은 이익공유제를 도입한 기업에 손금인정 10%, 법인세 세액공제 10%, 투자·상생협력촉진 세제 가중치 적용 등 세제혜택을 주기로 했다. 아울러 수·위탁 정기 실태조사 면제, 동반성장평가 우대 등도 인센티브로 제시했다. 인센티브 제도를 통해 도입을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당정은 이익공유제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