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32건

지분증권 경제용어사전

회사, 조합 또는 기금 등의 순자산에 대한 소유지분을 나타내는 유가증권 (예: 보통주 , 우선주 , 수익증권 또는 자산유동화 출자증권)을 말한다. 또한 일정 금액으로 소유지분을 취득할 수 있는 권리(예: 신주인수권 또는 콜옵션) 또는 소유지분을 처분할 수 있는 권리(예: 풋옵션)를 나타내는 유가증권도 지분증권에 포함된다.

바젤III 경제용어사전

... 관한 것이다. 바젤III에 따르면 현재 기준인 바젤II의 BIS 비율 8% 이상은 그대로 두되 현행 4% 이상인 기본 자기자본비율(Tier 1)을 2013년 4.5%로, 2019년까지 6%로 높여야 한다. 또한 현행 2%인 보통주 자본비율(핵심 자기자본비율)도 4.5%로 올려야 한다. 여기에 은행들은 신용 호황기 때 추가로 ''보완자본'' 명목으로 2.5%의 자본을 더 쌓아야 한다. 유동성규제를 위해 2015년까지 유동화 자산을 위기 발생 시의 예상 손실 ...

BIS 자기자본비율 [BIS capital adequacy ratio] 경제용어사전

... 부여해 산출한다. 도입 시기와 내용에 따라 바젤Ⅰ, 바젤Ⅱ, 바젤Ⅲ로 불린다. 1988년에 ''위험자산 대비 자기자본의 비율을 8% 이상''으로 정한 바젤Ⅰ이 만들어졌다. 2004년엔 ''차주의 신용등급에 따라 신용위험을 차등화''한 바젤Ⅱ가 나왔다. 이때 비율은 바젤Ⅰ과 마찬가지로 8% 이상이었다. 2008년 리먼브러더스 파산사태가 터지자 2년가량 논의 과정을 거쳐 '' 보통주 자본을 위험자산의 7% 이상''으로 정한 바젤Ⅲ가 탄생했다.

유형자기자본 [tangible common equity] 경제용어사전

은행 자본 건전성을 평가하는 기준으로, 총자본에서 무형자산 과 우선주 등을 제외한 것이다. 위험가중자산 대비 보통주 자본의 비율로 2004년 발표된 바젤 II에서 은행들로 하여금 2%이사을 유지하도록 했다. 바젤위원회가 위험가중 자산대비 8%의 자기자본 을 유지하도록 한 바젤II가 금융위기를 막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은행의 자의성을 최소화하려는 취지에서 마련한 것이다.

메자닌 펀드 [Mezzanine Fund] 경제용어사전

메자닌 은 건물 1층과 2층 사이에 있는 라운지 공간을 의미하는 이탈리아어로 메자닌 펀드는 채권과 주식의 중간 위험단계에 있는 상품에 투자하는 펀드를 말한다. 메자닌 펀드는 안전자산인 선순위대출과 위험자산인 보통주 사이의 중간단계에 있는 후순위채권, 전환사채 , 신주인수권부사채 , 교환사채 , 상환전환우선주 식 등 주식 관련 채권에 투자한다.

후순위 전환사채 경제용어사전

후순위 채권의 안전성과 전환사채 의 수익성을 결합한 채권. 채권발행기업이 도산할 경우 사채의 변제순위에 있어 일반사채보다는 뒤지지만 우선주 나 보통주 보다는 앞선다. 또한 발행기업이 정상적으로 영업할 때에는 발행사의 주식으로 전환을 청구할 수 있다.

차등의결권제도 [dual class stock] 경제용어사전

... 페이스북, 알리바바 등 많은 혁신 기업이 차등의결권을 활용하고 있다. 미국 포드사의 대주주는 3.7%의 지분으로 40%의 의결권을 갖고 있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주식을 A형과 B형으로 나눴다. A형은 주당 1표의 의결권을 갖는 보통주다. 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 에릭 슈밋 등 공동 창업자들이 보유한 B형의 의결권은 A형의 10배에 이른다. 페이스북 역시 A주와 B주로 발행됐다. B주에는 주당 10표의 의결권이 주어졌다. B주는 저커버그를 비롯해 페이스북의 ...

상환우선주 [redeemable preferred stock] 경제용어사전

특정기간(통상 5년)동안 우선주의 성격을 가지고 있다가 기간이 만료되면 발행회사에서 이를 되사서 소각을 하도록 한 주식을 말한다. 사실상 부채이지만 재무제표 상엔 자본으로 분류된다. 보통주 의 25% 이내에서 발행할 수 있으며, 보통주보다 배당금을 1% 정도 더 받는 대신 의결권 이 없다. 그러나 배당을 못 받은 경우에는 의결권을 가진다. 은행이 발행한 상환우선주 중 상환기간이 30년 이상인 것은 기본자본 , 30년 미만은 보완자본 ...

차등의결권 주식 [dual class right] 경제용어사전

일반 주식보다 의결권 이 몇배 높은 주식으로 최대주주의 경영권 방어를 위한 제도. 예를 들어 최대주주가 소유한 보통주 는 주당 의결권 1표를 갖는대신 ''2등급 주식''을 일반인에게 발행해 배당은 많이 주되 10주당 의결권 1표를 갖게 해 자금조달 을 하면서 경영권은 쉽게 지키는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다. 미국에서는 구글이 2004년 공모ㆍ상장하면서 창업주들은 보통주보다 의결권이 10배나 많은 주식을 발행해 경영권을 강화하면서도 대규모 ...

황금주 [golden share] 경제용어사전

1주 이상의 소수지분으로 회사의 주요 의사결정에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된 특별주식을 의미한다. 광의의 의미로는 법적으로 주어진 의결권 이상의 특별한 권리가 부여된 주식을 보통주 와 구별하여 분류하여 정의한다. 80년대 유럽국가들이 전략적으로 중요한 공기업 을 민영화하면서 외국자본으로부터 경영권 을 보호하기 위해 도입한 제도로 민영화 이후에도 이사회 결정을 뒤집을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는 특별주식을 말한다. 아시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