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 / 6건

후안 마누엘 산토스 [Juan Manuel Santos] 경제용어사전

콜롬비아 대통령. 콜롬비아 정치 명문 산토스가(家) 출신이다. 1938년부터 1942년까지 대통령을 지낸 에두아르도 산토스가 종조부이고, 2002년부터 2010년까지 부통령을 맡은 프란시스코 산토스가 사촌형이다. 미국 캔자스주립대, 영국 런던정치경제대(LSE),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유학을 마친 뒤 콜롬비아 최대 일간지 엘티엠포에서 편집 부국장과 국장으로 일했다. 엘티엠포는 그의 가족이 경영하는 언론사다. 2006년 강경파 알바로 우리베 대통령에 ...

폴 로디시나 [Paul Laudicina] 경제용어사전

... 미래에 발생할지 모를 여러 가능성을 시나리오로 만들어 이에 맞게 대응전략을 짜는 시나리오 플래닝 컨설팅 분야를 개척한 인물이다. 미국 시카고대에서 정치학을 전공한 뒤 빌 클린턴 정부에서 정부혁신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다. 조 바이든 부통령이 상원의원이던 시절 그의 수석보좌관으로 일했다. 1991년 AT커니에 입사하기 전 스탠퍼드대 연구기관인 SRI 부사장을 지냈고, 이후 24년간 컨설턴트로 활동하며 명성을 쌓았다. 2006~2012년 AT커니 글로벌 회장을 지낸 그는 2005년과 ...

맥코널-바이든 합의안 경제용어사전

미국 의회가 재정절벽 을 피하기 위해 마련한 협상안. 2012년 12월 31일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와 조 바이든 부통령의 논의로 나온 것으로 부자증세가 주 내용이다. 이번 협상안에는 부부 합산 연소득 45만 달러(약 4억8000만원) 이상과 개인 소득 40만 달러 이상인 고소득층의 소득세 율을 현재의 35%에서 39.6%로 상향 조정한다는 내용이 주 골자다. 이들 고소득층의 자본이득 과 배당에 대한 세율이 15%에서 약 20%로 ...

탄소여름 [carbon summer] 경제용어사전

미국의 앨 고어 전 부통령이 2007년 노벨평화상 수상 연설에서 사용한 말로 지구 온난화에 의한 기후 변화를 뜻한다. 화석연료 사용시 배출되는 온실가스 로 인해 변화하는 기후를 나타낸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 [Intergovernment Panel on Climate Change] 경제용어사전

... 협상 때마다 IPCC의 연구 보고서가 주요 자료로 쓰였다. 국제 기후변화 대응 협상을 위한 '막후 브레인' 역할을 하는 셈이다. IPCC는 기후 변화 문제 해결을 위한 초석을 다진 공로를 인정받아 2007년 앨 고어 전 미국 부통령과 함께 공동으로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1990년 발간된 제1차 보고서는 지구온난화 현상을 과학적으로 입증하는 데 주력했고, 1995년 나온 제2차 보고서에서는 기후변화가 자연적 요인이 아닌 인간 활동에 의한 것임을 밝혔다. 제3·4차 ...

주식백지신탁제 [blind trust] 경제용어사전

... 불린다. 미국의 경우 대통령의 주식백지신탁을 강제하는 규정이 없다. 1789년 초대 대통령을 선출할 때 그런 규정을 제정하지 않았다. 조지 워싱턴 등 상당수 지도자가 노예를 거느리는 농장을 운영하던 상황이 반영됐다. 대신 대통령과 부통령을 제외한 고위공직자에게는 백지신탁이 엄격하게 적용된다. 프랭클린 D 루스벨트, 존 F 케네디, 조지 W 부시 등 직·간접적으로 기업 운영에 연관된 전직 대통령은 취임 전 보유하고 있던 주식을 모두 매각하는 방법으로 이해상충 문제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