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 / 6건

비핵화 [denuclearization] 경제용어사전

... 완전히 제거한 뒤 다른 용도로 전환하는 것까지 모두 가리킨다. 북한이 해당 용어들을 그동안 아전인수 격으로 해석하고 사찰을 거부하면서 국제사회 신뢰를 얻지 못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1994년 제네바 핵합의 등 과거 북핵 관련 합의는 폐쇄 단계까지도 제대로 가지 못한 채 파기됐다. 우선 사찰·검증 대상 핵무기 규모가 객관적으로 파악이 안 돼 있다.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30년 동안 근무한 안준호 전 IAEA 사찰관은 “현재로선 북한의 핵 시설과 ...

로버트 갈루치 [Robert L. Gallucci] 경제용어사전

로버트 갈루치 전 미국 국무부 북핵특사(72)는 1994년 1차 북핵 위기를 봉합한 이른바 '제네바 합의'의 주역이다. 북핵 동결의 대가로 미국이 경수형 원자로(경수로)와 원유를 제공하는 게 합의의 핵심이었지만 북한 핵 개발이 계속되면서 8년 뒤 합의가 파기됐다. 갈루치 전 특사는 미국 내에서 대북 협상과 대화를 강조하는 대표적인 온건파로 꼽힌다. 워싱턴DC의 조지타운대 국제관계대학원 학장으로 재직했다. 2018년 5월 한국 정부의 지원 중단으로 ...

미북정상회담 공동합의문 경제용어사전

... 송환 등 4개 항이다.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만족을 표시했지만 실제 결과는 그렇게 보기 어려운 측면이 많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그동안 미·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좌우하는 핵심은 'CVID'였기 때문이다. 특히 북핵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뜻하는 'V'가 핵심 중의 핵심으로 꼽혔다. 공동합의문에는 이 문구가 보이지 않는다. 북한의 비핵화 시한과 범위도 명시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식과 기자회견에서 “비핵화 조치가 이른 시기에 시작될 것”, ...

한중통화스와프 경제용어사전

... 갈등으로 인해 통화스와프의 연장여부는 불투명했다. 하지만 한중양국은 만기일 이후에도 협상을 이어가 10월13일 같은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새로 체결했다. 새로운 스와프계약이지만 재연장으로 봐도 무방하다. 한중통화스와프 연장으로 북핵리스크 등의 불안요인을 안고 있는 한국으로서는 안전핀을 유지할 수 있게 됐으며 위안화 국제화를 추진하고 있는 중국으로서도 홍콩(4000억 위안)에 이어 두 번째로 규모가 큰 한국과의 통화스와프를 유지하게 됐다. 한편 한국은 2016년 브렉시트, ...

세계지정학적 위험지수 [geopolitical risk index] 경제용어사전

... 1차대전 당시 372포인트까지 치솟으면서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뒤이어 2003년 미국의 이라크 공습 당시 362포인트, 2차대전 당시 346포인트, 1982년 포클랜드 전쟁 당시 272포인트까지 올랐다. 2017년 들어서는 북핵 문제를 둘러싼 주변국 간 갈등과 각국 대통령이 잇달아 탄핵에 몰리면서 GPR 지수가 300포인트대까지 급등하고 있다. 시기별로는 금융위기 이전에는 비경제적 요인, 그 이후에는 사회경제적 요인에 따라 GPR 지수가 높아지고 있는 점이 ...

개성공단 [Gaesong Industrial Complex] 경제용어사전

... 생산액은 2014년 4억7000만달러, 2015년 1~11월 5억1500만달러다. 개성공단 관련 일지. ▲2003년 6월 = 개성공단 1단계 건설 착공식 ▲2004년 12월 = 본격 가동 ▲2008년 3월 = 북한, 통일부 장관 “북핵 진전 없으면 공단 확대 어렵다”는 말에 남측 당국자 철수 조치 ▲2008년 12월 = 북한, 공단 상주 인원 880명으로 제한 ▲2009년 3월 = 북한, 한·미연합군사훈련 기간 중 세 차례 통행 제한 ▲2009년 5월 = 정부, 북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