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7건

私人의 금지청구권 경제용어사전

개인이나 기업이 거래 상대방의 불공정 행위로 피해를 입었을 때 법원에 중지명령을 요청할 수 있도록 한 제도. 미국과 일본 등이 도입했다.

국가무역위원회 [National Trade Council] 경제용어사전

... 2016년 12월 21일 초대 NTC 위원장으로 피터 나바로 UC어바인 교수를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나바로 위원장 내정자는 중국과의 무역 불균형을 비판하며 강력한 대응을 주장해 왔다. 트럼프 당선자가 중국 정부의 보조금 지급 등 불공정 행위를 막아 미국 내 제조업 일자리를 보호하겠다고 공약한 만큼 대중국 통상 강공책이 예상된다. 미국이 NTC 위원장을 앞세워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고, 중국산 수입품에 4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 주요 2개국(G2·미국 중국) ...

지대추구 [rent-seeking] 경제용어사전

기득권의 울타리 안에서 자기 이익을 위해 비생산적 활동을 경쟁적으로 하는 현상을 뜻한다. 이는 자원 배분의 왜곡을 가져온다.

미공개 정보이용 경제용어사전

... 임직원 등 내부자가 회사 기밀사항을 이용해 주식을 매매하거나 제3자에게 알리는 것을 말한다. 미공개중요정보 이용행위 금지(자본시장법 제174조) 및 손해배상책임(자본시장법 제175조)에선 미공개 주요정보를 이용한 금융이익을 얻을 경우 형사처벌을 받게된다. 처벌 대상 투자금액의 하한선은 없다. 100만원을 투자해도 불공정거래행위에 해당하면 처벌될 수 있다는 얘기다. 한편 2015년 7월 자본시장법이 개정됨에 따라 미공개정보 범위가 넓어졌다. 이전에는 ...

3대 불공정거래행위 경제용어사전

미공개정보 이용, 시세조종, 부정행위 등의 증권범죄를 말한다. 미공개정보 이용은 회사 임직원 등 내부자가 회사 기밀사항을 이용해 주식을 매매하거나 제3자에게 알리는 것을, 시세조종은 흔히 말하는 '작전'을, 부정행위는 미공개정보 이용이나 시세조종 이외의 각종 사기성 행위를 말한다. 이 같은 3대 불공정거래행위는 형사처벌 대상이다. 과징금 부과 등 행정제재 대상은 아니다. 처벌 대상 투자금액의 하한선은 없다. 100만원을 투자해도 불공정거래행위에 해당하면 ...

대규모 유통업법 경제용어사전

백화점 대형마트 TV홈쇼핑을 포함한 대형 유통업체가 중소 납품업체나 매장 임차인에게 부당한 반품, 경품·저가납품 강요, 인테리어 비용 미보상 등의 불공정 행위를 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2012년 1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법률.

불공정거래 경제용어사전

증시에서 공정하지 못한 방법으로 얻은 정보를 이용하거나 다른 사람을 속이는 등 시장 메커니즘에 반하는 방법으로 이득을 취하는 것을 말한다. 불공정거래는 유형에 따라 △시세조종 △미공개정보 이용 △부정거래행위 △단기매매차익거래 △주식소유 및 대량보유 보고 위반 등으로 나뉜다.

시장질서교란행위 경제용어사전

... 시세조종의 목적이 없더라도 시세에 부당한 영향을 주거나 줄 우려가 있는 거래 행태를 말한다. 2015년7월1일부터 기존 불공정거래에는 해당하지 않지만 시장질서를 교란하는 행위로간주되어 과징금 부과 대상이다. 과거에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하는 규제 ... 이상의 다차 수령자는 '시장질서를 교란하는 행위'로 금융당국으로부터 과징금(행정제재)을 부과받는다. 시장질서교란 행위자는 위반 행위로 얻은 이익이나 회피한 손실액의 최대 1.5배에 해당하는 과징금을 물어야 한다. 과징금 상한선은...

잠정조치 경제용어사전

지적 재산권 침해로 인해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있거나 그러한 피해를 입을 우려가 있을 때 무역위원회에 일정 금액의 담보를 예치하고 수출입 및 제조·판매 등 침해행위를 제재토록하는 제도다. 3개월 가량의 시간이 걸리는 불공정무역행위조사와 달리 1-2주 내에 해당 물품의 수입금지 조치를 내릴 수 있다.

전속고발권 경제용어사전

가격 담합 등 공정거래 분야 법 위반 행위는 공정거래위원회의 고발이 있어야만 검찰 수사가 가능하도록 한 제도다. 일반 시민, 주주 등의 고발권 남용으로 기업 경영활동이 위축되는 것을 막기 위해 1980년 도입됐다.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71조 1항에 규정돼 있다. 하지만 기업의 불공정거래에 대한 수사를 가로막는다는 지적에 따라 2014년부터 감사원, 중소기업청, 조달청에 고발 요청권이 부여 됐다. 전속고발권이 폐지되지는 않았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