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48건

로스 팩터 [loss factor] 경제용어사전

... REBNY에 따르면 로스팩터 비율은 2002년까지 18~20%였지만 2002~2004년 20~22%로 높아졌고, 2007년부터는 27%로 더 상승했다. 그만큼 실제 임대면적은 줄고 임대료 부담은 높아진다. 로스팩터 비율이 기존 20%에서 27%로 상향되면 1만제곱피트(929㎡)의 면적을 이용할 때 명목상 임대면적은 기존 1만2000제곱피트에서 1만2700제곱피트로 늘게 된다. 빌딩주로선 빌딩 면적은 그대로인데, 임대면적을 늘려 세입자와 재계약하는 것이다.

K-시티 [K-City] 경제용어사전

... 환경을 재현했다. 고속도로 환경에선 요금소와 나들목 등을 설치했다. 도심 관련 시설로 신호교차로, 횡단보도, 건물 등이 있다. 교외로 나가면 볼 수 있는 터널과 가로수, 철도건널목 등도 배치했다. 평행·수직 주차장을 비롯해 주차 빌딩의 경사면까지 재현했다. 5G 통신망을 통해 초고속·대용량 통신을 활용한 자율협력주행 실험이 가능하다. 정보와 오락을 함께 제공하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기술도 실험할 수 있다. 이 시설은 기업과 대학, 연구기관 등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

알파돔시티 프로젝트 경제용어사전

... '알파돔시티PFV'의 주요 출자자로 참여했다. 사업이 출범하자마자 2008년 금융위기를 맞아 좌초 위기에 놓였다. 부동산 경기가 얼어붙으면서 5조원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사업비를 댈 투자자를 구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우여곡절 끝에 주거 겸 업무용 빌딩(알파리움)과 6-3, 4빌딩 건설이 시작됐지만 적자는 눈덩이처럼 불어났다. 2017년 10월 LH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알파돔시티PFV의 손실 누계액은 6483억원(2017년 6월 말 기준)에 달한다. 하지만 ...

심자외선 LED [deep ultraviolet rays LED] 경제용어사전

... DNA를 파괴하고 특수 물질에 화학 반응을 일으켜 살균이나 경화(硬化)장치 등에 사용된다. 2017년 11월 LG이노텍이 세계 최초로 살균 자외선 출력이 100밀리와트(mW)에 달하는 UV-C LED를 개발했다. 2020년에야 가능할 것이란 업계 전망보다 2년이나 앞서 개발에 성공했다. UV-C LED를 활용하면 자동차의 공조 장치 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고 대형 빌딩의 하수 처리시 화학 약품 사용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연방수사국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경제용어사전

... 이름도 FBI로 바꿨다. 후버는 1972년 세상을 떠날 때까지 FBI 수장으로 재직하면서 막강한 영향력을 발휘, '48년간 미국을 지배한 사람'이라는 말까지 들었다. 워싱턴DC에 있는 FBI 건물은 그의 이름을 딴 'J 에드거 후버 빌딩'으로 불린다. 후버가 재직하는 동안 거쳐 간 대통령이 8명이나 됐지만 그를 함부로 자르지 못했다. 자신이나 정적에 대한 '비밀 파일'을 가진 그가 두렵기도 하고 탐나기도 했기 때문이었다.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은 혼외정사 문제로 ...

72단 256Gb 3D 낸드플래시 [72-layer 256 gigabit three-dimensional NAND Flash] [72-l] 경제용어사전

... 11월부터 48단 256Gb 3D 낸드를 양산한 데 이어 이번에 72단 256Gb 3D 낸드 개발까지 신속하게 완료해 3D 낸드 시장에서 업계 최고 수준 제품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 72단 256Gb 3D 낸드플래시는 72층 빌딩 약 40억개를 10원짜리 동전 면적에 구현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는 수준의 기술이다. 특히, 기존 대비 적층수를 1.5배 높이고, 기존 양산 설비를 최대한 활용해 현재 양산 중인 48단 제품보다 생산성을 30% 향상했다. 또한, ...

마리나베이샌즈 [Marina Bay Sands] 경제용어사전

싱가포르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복합리조트 건물. 창이국제공항에서 차량으로 남쪽으로 20분가량의 거리에 있다. 배 모양의 수영장을 머리에 얹은 200m 높이의 빌딩 세 개로 이루 어져 있다. 호텔로 유명해졌지만 MBS는 프리미엄 쇼핑몰, 카지노, 컨벤션을 한 공간에서 즐길 수 있는 복합 리조트이다. 호텔과 연결된 MBS 엑스포·컨벤션센터 규모는 축구장 16개 크기인 12만㎡에 달했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3만4567㎡)의 3.5배다. 4층에 있는 그랜드볼룸은 ...

도핑 [doping] 경제용어사전

... 피하기 위해 설계한 약물도 등장했다. 이른바 '디자이너 드러그'다. 금지 약물과 비슷한 효과를 내지만 검사에 걸리지 않도록 다른 화학구조를 가진다. 도핑 효과를 보는 종목은 의외로 많지 않다. 지금까지 조사 결과에선 복싱과 보디빌딩, 육상, 수영, 사이클 등 일부 종목 정도다. 심리 안정이 필요한 양궁과 사격 종목에서도 적발된다. 약물을 쓰지 않고 뇌에 자극을 줘 신체 기능을 향상시키는 뇌도핑과 기계장치의 힘을 빌리는 기계도핑까지 등장했다. 미국 스키 및 ...

제로에너지 빌딩 경제용어사전

... 적용한 '액티브(Active)기술' 등으로 건물의 에너지 성능을 높여 사용자가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건축한 빌딩. 사전적 의미의 제로에너지빌딩은 에너지를 자급자족하는 건축물(net Zero Energy Building)이지만 기술적·경제적 한계가 있어 정책적으로는 에너지 소비량이 0에 근접하는 건축물(nealy Zero Energy Building)로 규정하고 있다 정부가 2015년 11월 23일 발표한'2030년 에너지 신산업 확산전략'에 따르면 2025년부터는 국내 ...

에너지 프로슈머 [energy prosumer] 경제용어사전

에너지 생산자(producer)와 소비자(consumer)의 합성어. 아파트 단지나 대학 빌딩, 산업단지 내 태양광설비 등을 통해 소비 전력을 직접 생산하는 이들을 일컫는 말이다. 한국에서는 정부가 2017년부터 아파트 단지나 단독주택, 빌딩 등에 설치된 태양광·풍력 장비에서 생산된 소규모 전력을 자유롭게 팔 수 있는 '에너지 프로슈머 전력거래시장'을 신설·운영할 계획이다.. 아파트 등에서 생산된 소규모 전력은 재판매하기에 양이 너무 적어 그동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