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9 / 9건

신연비 경제용어사전

지식경제부가 2012년 부터 검사를 받은 엔진을 장착한 차량에 대해 의무적으로 표시하게 한 연비. 구연비는 실제 도로가 아닌 실험실에서 연비를 측정했기 때문에 환경적 요인이 포함돼 있지 않기 때문에 실제연비보다 떨어진다. 그래서 신연비는 도심·고속도로·고속 및 급가속·에어컨 가동·외부저온조건 등 5가지 상황에서 측정해 '복합 연비'를 발표한다. 실제 연비와 가장 가까운 측정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신연비 측정 방식이 도입되면서 연비 등급 기준도 ...

세종시 경제용어사전

... 중앙행정기관과 20개 소속기관이 대거 이전한다. 지난 9월14일 국무총리실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기획재정부 농림수산식품부 공정거래위원회 등 6개 부처와 조세심판원 등 6개 소속기관이 세종시로 자리를 옮긴다. 내년 말까지는 지식경제부 보건복지부 교육과학기술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이 이사를 간다. 2014년에는 법제처 국민권익위원회 국세청 등이 이전한다. 정부는 완공 시점인 2030년까지 세종시를 인구 50만명이 자급자족하는 도시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세계일류상품 경제용어사전

수출품목의 다양화와 고급화, 미래 수출동력 확충을 위해 지식경제부와 한국 생산성 본부가 2001년부터 매년 선정하고 있다. 세계시장 점유율 5위 이내에 들면서 세계시장 규모가 연간 5000만달러 이상이거나 수출규모가 연간 500만달러 이상인 '현재일류상품'과 향후 5년 내 5위 안에 들 가능성이 높은 '차세대일류상품'으로 나뉜다.

으뜸기술상 경제용어사전

지식경제부가 주최하고 국내 최고 권위의 공학자 모임인 한국공학한림원이 수상자를 선정하는 대한민국 대표 ''명품 기술상''이다. 한국경제신문과 지경부 산하 최대 R&D 평가관리 기관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한림공학원과 함께 으뜸기술상을 공동 주관하고 있다. R&D 과제 3000여개 중 공학한림원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2개월마다 수상자를 선정한다.

공인전자문서보관소 경제용어사전

국가의 지정을 받아 기업·은행·신용카드사 등의 타인이 의뢰한 전자문서를 안전하게 보관하고 그 내용과 송수신 여부를 증명해주는 공신력 있는 제3의 기관(trusted third party)을 말한다. 우리나라에서는 2007년 1월부터 도입됐으며 공인전자문서보관소의 지정을 받기 위해서는 지식경제부장관의 허가를받아야 한다.

산업융합촉진법 경제용어사전

기술-산업간 융합신제품의 발굴과 상용화는 물론 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식경제부가 2010년 3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법령을 말한다. 지금까지 산업융합 분야는 융합상품에 대한 인증과 지원 관련 법령이나 규정이 없어 융합상품의 상용화가 어려운 실정이다. 예를 들어 2004년 LG전자가 개발한 혈당측정과 투약관리를 위한 당뇨폰은 의료법상 의료기기로 분류돼 각종 인허가에 부담을 가진 LG전자는 사업을 포기했다.

국가통합인증마크 [Korea Certification Mark] 경제용어사전

전기용품, 공산품, 승강기, 가스용품 등 품목별로 서로 다른 13개의 법정 강제인증마크를 통합할 단일 인증 마크. 2009년 7월부터 지식경제부가 우선 도입한 후, 2010년 말까지 전부처로 확대ㆍ실시될 예정이다.

코스비 [Korea Small Business Innovation Research Program] 경제용어사전

300억원 이상의 R&D 예산을 운영하고 있는 정부 및 공공기관으로 하여금 소관기관 R&D 예산의 일정비율 이상을 중소기업에 지원토록 권장하는 제도. 교육과학기술부, 농림수산식품부, 지식경제부, 보건복지가족부, 환경부, 국토해양부, 방위사업청, 농촌진흥청 등 8개 정부부처와 한국전력공사, 대한주택공사, 한국토지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도로공사 6개 공공기관에서 시행하고 있다.

탄소펀드 [carbon fund] 경제용어사전

... 국제적으로 운영되는 탄소펀드는 펀드의 조성에 따라 크게 공적기금 형태와 민간기금 형태로 나뉜다. 즉, 네덜란드, 독일, 오스트리아 등은 정부가 주체적으로 운용하고 있으며, 아시아 탄소펀드(ACF)는 순수 민간펀드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세계은행이 운영하는 표준카본펀드(PCF)와 일본탄소펀드는 민관 혼합펀드의 대표적인 형태이다. 한국에서는 2008년 8월 지식경제부와 에너지관리공단이 760억원규모의 제1호 탄소펀드를 조성 태양광사업에 투자를 한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