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48건

디디에 트루쇼 [Didier Truchot] 경제용어사전

... 조사 전문업체 신세시오를 작년에 인수했다. 같은 해 독일 시장조사 업체 지에프케이(Gfk)의 소비자 조사부문도 사들였다. 현재 입소스는 글로벌 마케팅 리서치 업체 중 미국 닐슨, 영국 칸타에 이어 세계 3위다. 90여 개 국가, 200개가 넘는 도시에서 시장 조사를 하고 있다. 입소스는 소비자 만족도, 기업 평판 등 시장 정보를 주로 기업에 제공해 매출을 올린다. 한국에서는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자동차 등 주요 대기업의 소비자 조사를 맡고 있다.

CFD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 사주기 때문에 양도세를 물지 않아도 되는 셈이다. 연말 대주주 양도세를 피하기 위한 고액 자산가들이 CFD를 선택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금융회사가 투자자를 대신해 주식을 사주기 때문에 양도세를 물지 않아도 되는 셈이다. 가령 삼성전자 보유 주식 가치가 연말 15억원 이상인 자산가가 이듬해 차익을 실현했다면 이익금의 20%대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 4억원 차익을 봤다면 양도세 1억1000만원가량이 부과된다. 이 같은 세금을 피하려면 연말 전에 보유 주식을 팔아 ...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 [CAP] 경제용어사전

... 도입했다. 특정 종목 1개의 시총이 전체의 30%를 넘어도 30%까지만 지수에 반영된다. 매년 5월과 11월 마지막 매매거래일로부터 직전 3개월간 평균 편입 비중이 30%를 넘어설 경우 6월과 12월 선물 만기일 다음 매매거래일에 비중을 조정한다. 지수를 기초로 만드는 펀드들은 해당 주식의 비중을 30% 이하로 낮춰야 한다. 2019년 11월말 삼성전자가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의 적용을 받을 경우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투자 자금의 유출이 불가피하게된다.

해외 ETF 직접구매 경제용어사전

... 연말 금융소득종합과세 대상에도 포함된다. 2000만원 이상의 금융소득에는 최고 세율인 46.2%를 내야 하기 때문에 고액 자산가에게 불리하다. 1년 전체로는 손실을 봤더라도 수익을 본 매매거래에 대해선 세금을 내야 한다. 이승준 삼성증권 세무전문위원은 “현장에서는 역차별적인 과세체계 때문에 고액 자산가의 해외 ETF 직구 선호가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해외 직구 ETF에 배당소득세를 물리도록 세법을 개정할 수 있겠지만 시간이 오래 걸리고 과세 ...

글로벌 논스톱 매매 서비스 경제용어사전

NH투자증권이 2019년 2월 내놓은 해외투자 서비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연속해서 해외 종목 거래를 할 때 발생하는 시차를 최소화할 수 있다. 예컨대 한국의 삼성전자를 팔고 미국 애플을 살 때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이틀 이상 걸린다. 삼성전자의 매도 결제가 완료될 때까지 2거래일을 기다린 뒤 들어온 원화를 달러로 환전해 애플을 매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글로벌 논스톱 매매 서비스를 이용하면 삼성전자를 매도한 당일에 애플을 매수할 수 있다. 매수 금액을 ...

통합 증거금 서비스 경제용어사전

... 매수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 해외 주식을 사려면 원래는 환전 절차를 별도로 밟아야 하지만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매수할 때 자동으로 환전이 된다. 2019년 10월 8일 현재 통합 증거금 서비스를 제공하는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등이다. 이들 증권사는 공통적으로 미국 중국 홍콩 일본 종목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미래에셋대우는 독일 영국 캐나다 종목에도 서비스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전체 주식에, ...

이더리움 기업연합 [Enterprise Ethereum Alliance] 경제용어사전

이더리움 기반의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표준을 정하는 단체. 컨소시엄으로 영국 석유기업 BP, 산탄데르은행, JP모건체이스, 마이크로소프트, 인텔, 도요타 등 글로벌 대기업, 국내 삼성SDS, KEB하나은행이, 한화시스템, SK텔레콤, LG CNS 등 500여 기업이 가입돼 있다.

옵테인 DC퍼시스턴트 메모리 경제용어사전

... 클라우드 속도보다 50배, 세계 2위인 마이크로소프트(MS)의 클라우드 애저보다 100배 빠르다”고 공언했다. 인텔 관계자는 “중장기적으로 데이터센터 서버에 들어가는 D램의 절반가량을 옵테인 메모리가 대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버용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성장 속도가 가장 빠른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전자 등 한국 기업들도 D램과 낸드플래시의 장점을 결합한 M램 등 차세대 기술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엑시노스 980 경제용어사전

삼성전자가 5세대(5G) 이동통신용 통신칩(모뎀칩)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하나로 합친 통합칩의 명칭. 가칭으로는 `엑시노스9630'으로도 불렸다. 스마트폰에는 모뎀칩과 모바일 AP가 각각 들어가는데 엑시노스980은 이를 합친 것으로 스마트폰의 전력 효율성과 공간 활용도 등을 높일 수 있다. 엑시노스 980은 5G와 4G를 동시에 연결하는 방식을 통해 최대 3.55Gbps(초당기가비트) 속도로 콘텐츠를 다운로드할 수 있게 했다. 고성능 ...

노이즈캔슬링 헤드폰 [noise-cancelling headphone] 경제용어사전

... 마이크 2개가 고주파 대역의 소음을, 안쪽에 있는 마이크 2개는 저주파 대역의 소음을 줄여준다. 보스는 외부 소음을 단계별로 조절할 수 있고 구글 인공지능(AI) 비서 기능까지 갖춘 헤드폰 'QC35 2'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삼성은 2017년 인수한 하만인터내셔널을 통해 노이즈캔슬링 헤드폰 'AKG N700NCBT'를 출시했다. 스마트폰과 짝을 이루는 무선 이어폰에도 이 기술이 적용되기 시작했다. 소니가 2019년 7월 선보인 무선 이어폰 'WF-1000XM3'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