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6건

상속세법 개정안 경제용어사전

최대 주주가 상속할 경우 적용되는 30%의 주식 할증률을 인하하는 것을 골자로하는 상속세법 개정안. 우리나라의 증여 상속세 최고 세율을 50%^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 평균인 26.6%의 두배에 달한다. 재계는 경여권이 있는 최대주주가 상속할 경우 10-30% 할증까지 적용돼 세율이 최고 65%까지 올라간다며 상속세법 개정안의 통과를 강력하게 희망하고 있다.

유산취득세 경제용어사전

상속 재산 총액이 아니라 유산 분배 후 상속인별 분할재산에 과세표준을 적용해 상속세를 매기는 방식. 재산을 많이 물려받은 상속인이 상대적으로 더 많은 세금을 내게된다.

허버트 그루벨 [Hebert Gunter Grubel] 경제용어사전

캐나다 사이먼프레이저대 명예교수. 지금까지 28권의 저서를 내고 200개가 넘는 글을 전문 경제 학술지에 기고한 경제학자다. 1972년부터 27년간 사이먼프레이저대 경제학과 교수를 지냈다. 경제학자이면서 정치인이기도 하다. 1993~1997년 캐나다 오타와에서 개혁당 국회의원으로 선출됐다. 캐나다의 대표적인 시장경제주의자다. 상속세 인하의 경제적 효과 등 세금 개혁, 캐나다의 이민 정책 등을 연구해왔다.

트럼프노믹스 경제용어사전

... 구해낸 1980년대 초 '레이거노믹스'를 연상케 한다. 트럼프노믹스 주요 내용 감세 -연소득 5만달러 이하 가정 면세 -소득구간 7단계(0-39.6%)에서 4단계 (0-25%)로 단순화 -단일 법인세 도입(15-35%->15%) -상속세 폐지 규제 -석유, 석탄, 셰일가스 개발 확대 및 석탄 화력발전 규제 철폐 -에너지 수출 확대 -기후변화협약 탈퇴 시사 -월가 규제 완화(도드-프랭크법 폐지 시사) 일자리 창출 -인프라에 1조달러 투자 -해외 유보 수익금 환입 때 ...

상속세와 증여세 경제용어사전

배우자나 자녀, 손자 등에게 재산을 줄 때 국가에 납부하는 세금. 살아있을 때 주면 증여세, 죽은 뒤에 물려주면 상속세에 해당된다. 적용되는 세율은 1억원 미만 10%, 1억~5억원 20%, 5억~10억원 30%, 10억~30억원 40%, 30억원 초과 50%로 차등 적용된다. 상속세는 배우자 공제 5억원, 자녀 등에 대한 일괄 공제 5억원 등 최대 10억원을 공제받을 수 있다. 증여세 공제는 10년간 5000만원(미성년자는 2000만원)이다.

직접세, 간접세 경제용어사전

세금은 조세부담의 전가(轉嫁)가 이뤄지는가에 따라 직접세 와 간접세 로도 나눌 수 있다. 직접세는 납세의무자와 조세부담자가 일치해 조세부담이 전가되지 않는 세금이다. 소득세 , 법인세 , 상속세 , 증여세 , 취득세 , 등록세, 주민세, 재산세 등이 직접세다. 반면 간접세는 납세의무자와 담세자(擔稅者)가 일치하지 않고 조세의 부담이 타인에게 전가되는 세금이다. 예를 들어 주세의 납세의무자는 주조업자이지만 주세를 실질적으로 ...

내국세 경제용어사전

국내에 있는 물건에 대해 부과하는 세금. 국세중 관세를 제외한 모든 세금이 이에 포함된다. 그 종류로는 소득세 , 법인세 , 상속세 와 증여세 , 부가가치세 , 개별소비세 , 주세, 인지세, 증권거래세 , 교육세, 교통세, 농어촌특별세 등이 있다. 지방세에는 취득세 , 등록·면허세, 주민세, 재산세 , 자동차세, 레저세 , 담배 소비세 등이 있다.

직접세 경제용어사전

세금을 내야 하는 의무가 있는 사람(납세의무자)과 실제 세금을 납부하는 사람(담세자)이 같은 세금. 소득세 법인세 상속세 증여세 주민세 등이 대표적이다.

상속세 경제용어사전

사망으로 인해 무상으로 이전되는 재산에 대해 부과되는 세금. 피상속인의 유산 전체를 과세대상으로 하는 재산세 적 성격의 유산세방식과 각 상속인이 상속받는 재산을 과세대상으로 하는 수익세적 성격의 유산 취득세 방식이 있다. 우리는 유산세방식을 취하고 있다.

창업자금 사전상속제도 경제용어사전

만 30세 이상이거나 결혼한 국내 거주자가 만 65세 이상 부모로부터 창업을 위한 자금을 증여받으면 세제혜택을 주는 제도. 고령자가 묻어둔 자금을 젊은 세대로 빨리 이동시켜 경제적 활동에 쓰게끔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증여시점에는 10%의 낮은 세율로 증여세 를 매기고, 이후 부모가 사망하면 이전에 증여받았던 금액을 상속재산에 포함, 상속세 를 정산·과세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