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1건

KODEX레버리지 경제용어사전

주가상승에 베팅하는 ETF로 지수가 오르면 지수 상승률의 두 배 가량 수익을 거둘 수 있다. 주가하락에 베팅하는 '인버스 ETF'의 반대인 셈이다. 레버리지·인버스 ETF는 설계 구조상 장기 투자엔 적합하지 않아 투자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 조언이다. 기초자산에 해당하는 지수가 등락을 거듭해 제자리로 복귀해도 수익률은 오히려 떨어지는 구조 때문이다. 레버리지 ETF는 기초지수가 방향성을 갖고 오르거나 떨어질 때 투자하면 유리하다. 일반 ...

KODEX200선물 인버스2X 경제용어사전

주가 하락에 베팅하는 ETF의 일종으로 코스피200 선물지수(F-KOSPI200) 지수의 일별 수익률을 두배 역추종하는 상품. 코스피200선물지수가 하루 1%하락하면 이 ETF가 약 2%상승하는 구조다. KOSPI200 지수 관련 파생상품 및 집합투자기구 등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필요에 따라 증권의 차입 등 기타 효율적인 방법을 활용한다. 이와 유사한 상품인 'KODEX인버스'와 'KODEX코스닥150선물인버스'역시 주가 하락에 베팅한다. KODEX인버스는 ...

반등 [rebound] 경제용어사전

내린 주가가 큰 으로 올라가는 것을 말한다. 반발과 같은 의미이지만 반발보다 가격상승폭이 더 클 때 사용된다.

공포지수 상장지수증권 [VIX ETN] 경제용어사전

... 시장전문가들은 VIX ETN이 인기를 끌 것으로 내다봤다. 지수의 등락이 심하기 때문에 짧은 기간에 높은 수익을 내려는 투자자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했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주가가 하락하는 날 VIX ETN은 통상 지수 하락폭의 4배 정도 상승하고, 주가가 오르는 날은 시장의 3배가량 떨어졌다. 하지만 국내에 상장된 4개 종목 모두 미국 S&P500의 변동성을 측정하는 지수만큼 수익을 내기 때문에 국내에선 빠른 대응이 어렵다는 게 한계로 꼽힌다.

목표전환형펀드 경제용어사전

... 주식을 처분하고 채권으로 전환해 만기까지 안정적인 수익을 올리는 상품. 보통 연 5~7%의 수익을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통상 짧은 기간에 약간의 이익을 본 뒤 주식투자에서 빠져나오려는 투자자들이 가입한다. 목표전환형 펀드는 주가 상승기였던 2011년에도 대거 출시됐는데, 이후 '박스권 장세'가 이어지면서 목표 수익률을 채울 때까지 최대 6년이 걸리기도 했다. 목표전환형 펀드는 애초에 설정한 수익률을 달성하면 주식형 펀드에서 채권형 펀드로 전환될 뿐 주가가 떨어질 때 ...

커버드 콜 상장지수 펀드 [covered call ETF fund] 경제용어사전

... 옵션프리미엄으로 수익을 내 손실폭을 줄여준다. 예를 들어 1만원짜리 A주식을 사놓고 같은 주식을 1만1000원에 살 수 있는 권리(콜옵션)를 매도한다. 이렇게 되면 주가가 1만1000원을 넘었을 때의 차익을 포기해야 하지만 1만1000원 미만에서 움직일 때는 콜옵션 판매가격만큼 추가수익을 얻는다. 박스권 장세에서 수익성이 높아지는 상품이다. 상승장에서는 주가 상승에 따른 수익을 얻지만 반대로 콜옵션 매도로 손실을 입어 주가 상승률만큼은 수익을 낼 수 없다.

스마트베타 ETF [Smart Beta ETF] 경제용어사전

...성주, 고배당주 등 특정 성향의 주식만 골라서 편입하는 ETF. 지수 움직임 이상의 수익(알파)을 추구하는 주식형 펀드와 지수 상승폭과 같은 수익(베타)을 노리는 ETF의 장점을 합해놓은 상품이다. 연 0.4% 안팎의 저렴한 수수료로 알파펀드와 비슷한 효과를 낸다. 장기적으로 시가총액이나 업종 중심의 지수 상승률을 추월하는 것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스마트'라는 이름이 붙었다. 스마트베타 ETF는 크게 6가지 상품군으로 나뉜다. △배당수익률이 높거나 ...

KTOP30 경제용어사전

... 주가평균(다우지수)이나 시가총액을 기준으로 지수를 산출한다. 한국 증시가 '전체 평균' 방식으로 점수를 매기고 있는 데 비해 해외 주요 증시는 '우등생 평균'으로 평가한 까닭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한국 증시만 장기 박스권에 갇혀버렸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코스피지수는 기준지수(1980년 기준) 대비 19배 상승했는데 한국 국내총생산(GDP)이 1980년 대비 36배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한국 경제의 성장률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안심전환대출 경제용어사전

... 은행권 '변동금리대출' 또는 '이자만 내고 있는 대출'인데 구체적으로 어떤 것인가. “변동금리대출은 △만기 5년 이상 순수고정금리 대출 △고정금리 기간이 5년 이상인 혼합금리 대출 △금리 변동주기가 5년 이상인 대출 △금리 상승이 일정 이내로 제한된 만기 5년 이상 대출을 제외한 모든 대출이 포함된다. '이자만 상환 중인 대출'은 원금을 상환하지 않고 이자만 내고 있는 것을 말한다. 여기에는 원금 상환일이 도래하지 않은 거치식 대출이 포함된다.” ▷2014 ...

신용잔액 [credit outstanding] 경제용어사전

개인 투자자들이 주식을 사기 위해 증권사로부터 빌린 돈의 규모. 신용을 통한 주식 매매는 상승장에선 '지렛대 효과'를 일으켜 상승폭을 키우지만 하락장에서는 투매로 이어질 수 있다. 대개 주가 등락폭이 큰 코스닥 중소형들이 신용잔액 비중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