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7 / 7건

스크린 상한제 경제용어사전

스크린 상한제는 관객이 몰리는 주요 시간대에 특정 영화의 상영관 스크린 수를 제한하는 제도다. 스크린 상한제의 목적은 외국 영화로 인해 경쟁력이 약해진 국내 영화산업을 보호하는 것이다. 2019년 4월'어벤져스: 엔드 게임'이 사전예매만 200만 장(예매율 96.8%)이 넘고, 전국 스크린의 90%가 넘는 2800여 개를 차지한 이후 부터 정부는 '스크린 상한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 시네마 스크린 [Samsung Cinema Screen] 경제용어사전

극장 전용 LED(발광다이오드) 스크린. 2017년 3월27일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영화산업 박람회 '2017 시네마콘'에서 공개했다. 시네마 스크린은 영사기 없이 화면 자체가 TV처럼 빛을 내며 영화를 상영한다. 가로 10.3m, 세로 5.4m 크기로 LED 디스플레이 96개를 이어 붙였다. 디스플레이를 추가해 크기는 얼마든지 키울 수 있다. 영사기 화면보다 10배 이상 밝고 명암비도 뛰어나다. 명품 오디오로 유명한 하만과의 시너지를 통해 영화 ...

제한상영 경제용어사전

18세 이상 관람가'' 영화 가운데 성기노출 등이 심한 작품에 내려지는 판정으로 해당 작품은 제한상영관에서만 상영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는 제한상영관이 광주 한곳(150석 규모)에만 있어 사실상 상영금지 처분과 마찬가지라는 지적이 있다.

멀티플렉스 [multiplex] 경제용어사전

최소 6개 이상 상영관과 쇼핑타운, 식당, 전시장, 카페 등 등 문화 공간을 함께 갖춰 복합적인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말한다. 1970-1980년대 비디오 등에 관객을 빼앗기던 미국 극장들이 불황의 타개책으로 원스톱 엔터테인먼트라는 모토를 내걸고 개발한 방식으로 복합상영관이라고도 한다.

아이맥스 [Eye-Maximum] 경제용어사전

우리 눈이 볼 수 있는 최대한의 영상이란 의미로 만들어진 용어이다. 아이맥스 영화관은 일반 극장에서 사용되는 것보다 훨씬 큰 화면을 가지고 있고, 이의 상영에 사용되는 필름도 선명도를 위해 일반 영화 필름인 35mm 짜리보다 10배 정도 크다.

스크린 쿼터 [screen quota] 경제용어사전

스크린쿼터는 한 나라의 모든 극장이 매년 일정 기간 또는 일정 비율 이상 자국 영화를 의무상영하는 제도를 말한다. 자국의 영화와 영화산업을 지키고 육성하려는 보호정책의 일종이다. 스크린쿼터는 1927년 영국에서 처음 등장했다. 당시 영국 의회는 '영화헌장(Cinematograph Act)'을 제정해 영국 내 모든 극장에서 자국 영화를 30% 이상 상영토록 강제했다. 그 후 프랑스와 이탈리아 등이 이 제도에 동참했다. 현재는 유럽과 아시아, 중남미의 ...

유사 쌍방향 TV 경제용어사전

... 시그널프로세서(DSP)와 셋톱 박스만을 설치, 일정 범위 안에서만 프로그램 선택이 가능하도록 하는 기존 케이블 TV와 쌍방향 TV간 중간적 형태. 케이블 업체들이 인기 프로그램을 선정, 여러 채널을 통해 15분 간격으로 프로그램을 연속 상영하면 이 가운데 시청자들이 원하는 프로그램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디지털 네트워크 를 구축할 경우 케이블 업체들은 채널수를 5백개 이상으로 늘릴 수 있다. 반면 비용은 쌍방향 TV의 절반에 불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