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958건

금융투자소득 과세 Q&A 경제용어사전

정부가 2020년 6월26일 소액투자자를 포함한 모든 투자자들에 양도차익을 부과하기로하는 새로운 증권거래세제를 발표했다. 이안에 따르면 정부는 2022년부터는 주식, 채권, 펀드, 파생상품 등을 한데 묶어 발생한 모든 양도차익에 세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연간 2000만원(국내 주식 기준)을 넘는 이익이 과세 대상이고, 세율은 최고 25%다. 또 국내 상장주식에 대해선 2023년까지 증권거래세를 0.1%포인트 낮추기로 했다. 투자자들이 궁금해할 만한 ...

재포장 금지법 경제용어사전

... 과대포장 관련 규제다. 과대포장 규제는 앞으로 환경부 계획대로 크게 강화될 전망이다. 문제는 재포장 관련 규제다. 규제 내용이 시도때도 없이 바뀌면서 업계를 패닉 상태로 몰아넣었다. 공장에서부터 바코드가 찍혀 나오는 묶음할인 상품이 대표적이다. 1월 환경부는 업계의 질의 응답에서 “통상적으로 묶음 상태에 바코드가 표시된 판매 상품은 재포장이 아니다”며 “공장에서 박스째 출고되는 맥주 6캔, 12캔, 24캔 상자 등은 판매 가능하다”고 적시했다. 관련 업계는 ...

기부형 크라우드펀딩 경제용어사전

... 사람이 소액을 모아 기부하는 형태다. 2011년부터 와디즈, 텀블벅, 위비크라우드펀딩, 소셜펀치, 해피빈 등 기부형 크라우드펀딩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이 등장하면서 크게 늘기 시작했다. 소액을 기부하면서 '리워드(보상)' 형태로 관련 상품을 받을 수 있다는 게 매력 요인으로 꼽힌다. 하지만 다수의 기부형 크라우드펀딩 다수의 기부형 크라우드펀딩 프로젝트가 펀딩 종료 후 기부까지 하는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는다는 게 문제로 꼽힌다. 제작비, 배송비, 수수료를 제외한 ...

6·17 부동산 대책 (2020) 경제용어사전

... 전세대출보증이 제한됐지만 앞으론 투기과열지구에서 3억원 초과 아파트를 구입하는 경우로 기준이 강화된다. 보증기관의 보증한도 또한 낮춘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최대보증한도는 수도권 최대 4억원에서 2억원으로 낮아진다. 서민 대출상품인 보금자리론의 경우 거주 의무가 신설됐다. 앞으론 3개월 안에 전입해 1년 이상 실거주를 유지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대출금을 회수한다. 주택금융공사 내규를 개정한 뒤 7월부터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투기과열지구나 조정대상지역에서 ...

네거티브 마케팅 [negative marketing] 경제용어사전

사회적으로 금기시되는 소재를 경쟁사의 상품과 연결하는 등 소비자에게 경쟁사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심어주는 데 목적을 둔다. 1970년대 펩시가 내놓은 코카콜라 제품을 짓밟는 내용의 광고, 지난해부터 이어진 LG전자와 삼성전자 사이의 'TV전쟁'이 네거티브 마케팅의 대표적 사례다.

하이난 자유무역항 건설계획 경제용어사전

... 했다. 이어 2035년까지 국내외 자금 이동과 출입국, 물류 분야의 자유화를 이뤄내 자유무역항 운영 수준을 높이고, 2050년까지 세계적인 자유무역항으로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하이난을 '무관세' 지역으로 지정해 자본과 상품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하고 첨단기술 기업에 대해 법인세도 15% 감면할 계획이다. 하이난 방문객 한 명당 1년간 면세 쇼핑 한도도 3만위안에서 10만위안(약 1700만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

홍콩 정책법 [United States–Hong Kong Policy Act] 경제용어사전

... 관세·투자·무역·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을 중국 본토와 달리 특별 대우하는 법으로 1992년 제정했다. 미국은 2020년 6월 30일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제정을 강행하자 홍콩에 부여한 특별 지위를 박탈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이 수입하는 홍콩산 제품에도 중국산 제품과 똑같이 최고 25%의 징벌적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 한편, 미국 상무부는 기존 특혜 조항에 따른 홍콩에 대한 일부 상품의 수출을 2020년 8월 28일까지는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액결제거래 [contract for difference] 경제용어사전

실제로는 투자 상품을 보유하지 않으면서 차후 가격 변동에 따른 차익만 정산하는 장외파생상품이다. 투자자와 증권사가 맺는 일종의 계약이다. 과거 FX마진 거래에서 주로 활용됐다가 주식으로 영역이 넓어졌다. 원금의 900%까지 빚을 내 주식을 살 수 있으며 공매도도 자유자재로 활용한다. CFD 투자는 고위험 투자를 스스로 책임질 수 있는 개인 전문투자자만 할 수 있다. 2019년 11월 개인 전문투자자 문턱이 대폭 낮아져 '왕개미'로 변신한 이들이 급증하고 ...

긴급재난지원금 경제용어사전

... (주민등록세대기준 + 건강보험료상 가구기준)된다. 1인 가구에는 40만원, 2인 가구에는 60만원, 3인 가구에는 80만원, 4인 이상 가구이상에는 100만원이 지급된다. 지자체에서 이미 지급받은 경우는 금액이 다를 수 있다. 지급수단과 지급일은 신용·체크카드(5월 11일부터), 선불카드 ·지역사랑상품권 (5월 18일 부터) 등이다. 가구원 전체가 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수급자이거나 기초연금·장애인연금 수급자 대상일 경우에는 5월 4일부터 현금으로 지급된다.

KODEX레버리지 경제용어사전

... 0.15%지만 같은 지수를 추종하는 레버리지 ETF인 'KODEX 레버리지' 수수료는 연 0.64%로 네 배 이상 높다. 선물 거래를 동반하기 때문에 관련 거래 비용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레버리지 ETF가 기초지수 기간 수익률의 두 배가 아니라 일간 수익률의 두 배를 추종한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며 “레버리지·인버스 상품은 주가가 오를 것이란 확신이 있는 기간에만 짧게 투자하는 전략을 짜는 것이 유리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