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976건

녹색금융 [green finance] 경제용어사전

... 제시하면 처음 소개됐다. 녹색금융은 활동 방식에 따라 크게 네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첫 번째는 녹색산업과 녹색기술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친환경 기술 개발 기업에 좋은 조건으로 대출을 해주거나, 투자를 하는 것이다. 두 번째는 녹색금융 상품을 개발하거나 녹색투자자를 육성하는 것이다. 소비자가 친환경적인 활동을 할 때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한 예다. 세 번째는 기업의 대출을 심사할 때 환경에 기여한 활동이 있는지를 금리나 대출유무에 반영하는 것 역시 녹색금융의 일환이다. ...

공모펀드 경제용어사전

... 투자자로 부터 투자금을 모아 그 자금을 운영하는 펀드를 말한다. 주로 개인을 대상으로 하는 것으로 1)중위험·중수익 추구에 적합하고 2)전문가가 운용하고 분산투자가 가능하며 3)소액투자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대표적 간접투자 상품인 공모펀드 규모는 2010~2020년의 10년 동안 199조원에서 275조원으로 38%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반면 미국(117.3%)과 영국(121.1%) 등 주요 선진국에서는 공모펀드 규모가 두 배 이상 커졌다. 공모펀드의 근간을 ...

신용점수제 경제용어사전

... 있는지 더 비중 있게 보겠다는 의미다. 일시에 카드 결제액이 늘었다가 연체되면 신용점수에도 치명적이다. 남은 대출액 줄일수록 신용점수 상승 남은 대출잔액이 얼마인지도 더욱 중요해진다. 예컨대 지금은 업권(1금융, 2금융)과 대출상품 종류(신용대출, 신차 할부 등), 금액(3000만원 기준) 정도만 신용평가에 반영됐다. 내년부터는 대출 상환 비중과 기존 대출의 금리 구간도 신용점수에 큰 영향을 미친다. 대출 상환 이력은 신용점수에 반영되는 비중이 내려간다. 나이스평가정보는 ...

투자형 ISA법 경제용어사전

... `조세특례제한법·농어촌특별법 개정안'이다. 개정안은 예금성 투자 및 주가연계증권(ELS) 등으로 한정된 ISA 투자 대상에 상장 주식·채무 증권을 비롯해 장외시장(K-OTC)을 통해 거래되는 비상장 주식도 포함했다. 동시에 이들 상품 투자로 발생하는 양도차익 및 이자·배당 소득에 비과세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SA를 통해 투자할 경우 2023년부터 부과하는 주식 양도세를 피할 수 있어 주식 투자자의 세 부담이 크게 줄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2023년부터 5000만원 ...

디지털 시장법 [Digital Markets Act] 경제용어사전

... 미국 빅테크(대형 정보기술기업)의 독점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입법을 추진 중인 법안. 2020년 12월 15일 초안이 발표됐다. 경쟁사에 대한 차별을 금지하고 인수합병(M&A) 땐 당국에 사전 신고를 의무화하는 게 골자다. 혐오 표현·위조상품 판매 등을 저지하고 맞춤형 광고와 같은 서비스에 대해서는 더 많은 정보 공개를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불법 콘텐츠의 유통·확산을 적극 차단하도록 요구하는 디지털 서비스법과 함께 빅테크 기업들을 견제하기 위한 법안이다. 두 법을 어기면 ...

달러 보험 경제용어사전

보험료 납입과 보험료 지급이 미국 달러로 이뤄지는 보험 상품. 원화에 집중된 자산 포트폴리오(상품 구성)를 기축통화인 달러로 다변화하면 리스크(위험)를 분산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지속적으로 느는 추세다. 달러 보험 판매액은 2017년 3230억원에서 2019년 9690억원으로 늘었고, 2020년 상반기에만 7575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에는 달러, 위안 등의 외화보험이 판매되고 있지만 달러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다. 달러보험은 종신, 변액, 연금, ...

곱버스 경제용어사전

'곱하기+인버스'를 줄인말. 주가지수가 하락할 때 수익을 주는 상품인 '인버스'의 가격변동폭의 2배로 움직이는 상품. 수익도 2배, 손실도 2배인 셈이다. 인버스의 2배인 만큼 많은 돈을 벌 수 있지만 큰 손해를 볼수도 있다. 코스피지수가 2300을 넘어선 2020년 8월 이후 개미들은 하락장에 본격적으로 베팅을 시작했다. 6개월도 채 되지 않아 1조2194억원을 쏟아부었다. 하지만 돈을 번 이들은 많지 않다. 그사이 코스피지수는 900포인트 넘게 ...

바우처 경제용어사전

바우처는 이용 가능한 서비스의 금액이나 수량이 기재된 증표(이용권)로 전자바우처는 서비스 신청, 이용, 비용 지급/정산 등의 모든 과정을 전산시스템으로 처리하는 전달수단을 말한다. 바우처는 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 구매력을 제공하고 정책목적이나 취지에 따라 선택권을 조정하고 통제할 수 있다. 즉 구매하는 상품의 종류나 양, 범위 등을 제한할 수 있다.

물 선물거래소 경제용어사전

물을 선물거래 할 수 있는 시장. 원유나 구리, 대두 등을 선물거래하듯 향후 시세 변동을 예측해 특정 시기·가격별로 물을 사고 파는 방식이다. 미국 나스닥증권거래소가 세계 최대 파생상품거래소인 CME그룹과 손잡고 세계 최초의 물 선물거래 시장을 2020년 내 출범할 계획이다. 나스닥은 CME 플랫폼을 통해 물 선물시장 거래를 시작할 계획이다. 1계약당 10에이커풋(약 12만리터) 규모다. 최장 원월물은 2년물로 예정돼 있다. 거래는 달러로 이뤄진다. ...

라이브 커머스 경제용어사전

채팅으로 소비자와 소통하면서 상품을 소개하는 스트리밍 방송. 네이버의 '쇼핑라이브', 카카오의 '톡 딜라이브', 티몬의 '티비온', CJ올리브영의 '올라이브', 롯데백화점의 '100라이브'등이 국내의 대표적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이다. 라이브커머스의 가장 큰 특징은 '상호 소통'이다. 생방송이 진행되는 동안 이용자들은 채팅을 통해 진행자, 혹은 다른 구매자와 실시간 소통할 수 있다. 상품에 대해 다양한 정보를 줘 비대면 온라인 쇼핑의 단점을 보완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