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42건

카카오 뱅크 [Kakaobank] 경제용어사전

... 한국투자금융지주가 보유한 카카오뱅크 보통주 4160만 주를 2080억원에 매입해 지분율을 10%에서 34%로 높여 카카오뱅크의 1 대주주가 됐다. 2020년 하반기에 기업공개도 계획하고 있다. 아직까지는 고민거리도 많다. 당장은 국내 인터넷전문은행 환경이 척박하기 때문이다. 카카오뱅크보다 먼저 출범한 케이뱅크는 유상증자 계획이 무산돼 유동성 위기에 빠져 있다. 독주보다는 여러 인터넷전문은행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가 돼야 한다는 게 카카오뱅크의 판단이다.

리브라 [Libra] 경제용어사전

... 위해 '스테이블 코인'(가치안정 화폐) 형태로 운영된다. 세계 주요국 화폐, 은행 담보금, 단기 국채 등에 가치를 연동시킬 방침이다. 외신들은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인 페이스북의 가상화폐 발행이 글로벌 블록체인 생태계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내다봤다. 저렴한 수수료 비용을 앞세워 해외송금 수요를 상당 부분 흡수할 것으로 전망했다. CNBC는 “27억 명이 넘는 페이스북 생태계 참여자들이 모두 이 가상화폐로 돌아서게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

보상형공개 [initial bounty offering] 경제용어사전

생태계 조성에 기여한 사람에게 가상화폐를 주는 방식. 2017년 블록체인 기반 금융 플랫폼 '유캐시(U-CASH)'가 처음 IBO의 개념을 도입했다. 사용자 등록과 검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 백서 번역 등을 통해 코인을 얻을 수 있다. 가상화폐 개발팀은 기간을 정해 제한적으로만 IBO를 진행한다. 정해진 IBO 물량이 소진되면 IBO를 중단하는 게 일반적이다.

가상화폐 상장 방식 경제용어사전

... IEO 거래소는 비트소닉이다. 릭, 재미코인, 애니멀고, VX코인 등 수십 개의 신규 가상화폐가 비트소닉을 통해 IEO를 진행했다. 세계 최대 가상화폐거래소 중 하나인 바이낸스는 '바이낸스 런치패드'를 통해 IEO를 하고 있다. 생태계 조성에 기여한 사람에게 가상화폐를 주는 IBO(initial bounty offering)도 주목할 만하다. 2017년 블록체인 기반 금융 플랫폼 '유캐시(U-CASH)'가 처음 IBO의 개념을 도입했다. 사용자 등록과 검증, 소셜...

클레이튼 [Klaytn] 경제용어사전

... 편하다는 설명이다. 현재 대다수 블록체인 플랫폼은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제작되고 있다. 세계적으로 50% 이상의 블록체인 앱(응용프로그램)이 이더리움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으로는 이오스가 많이 쓰인다. 클레이튼은 이에 맞서 생태계 확장에 힘을 쏟고 있다. 2019년 7월 1일 현재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개발하는 기업은 총 34곳이다. 이 중 14곳이 해외 업체다. 일본 소셜데이팅서비스 '팔레트', 북미의 공유자전거 서비스 '유체인', 네덜란드 티케팅 ...

마이크로바이옴 [Microbiome] 경제용어사전

인체에 서식하는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를 합친 말로 우리 몸에 사는 미생물과 그 유전정보를 일컫는다 인체 마이크로바이옴의 수는 순수한 인체의 세포수보다 두 배 이상 많고 유전자 수는 100배 이상 많다. 따라서 미생물을 빼놓고 인간의 유전자를 논할 수 없을 정도이기에 제2의 게놈(Second Genome)이라 부르기도 한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유익균과 유해균이 생성되는 원리와 질병간의 연관성 등을 분석할 수 있어 신약 개발 ...

스팀잇 [steemit] 경제용어사전

... 스팀달러는 최소 미국 1달러의 가치가 보장되도록 설계돼 있다. 스팀의 급격한 가격 변동에 대응할 수 있는 일종의 안전자산 역할을 한다. 이와 같은 다양한 가상화폐를 통해 콘텐츠를 거래할 수 있게 함으로써 스팀잇이라는 미디어 생태계가 돌아가게 하는 것이다. 2018년 2월 현재 스팀잇을 사용하는 스티머는 대략 5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에는 국내에서도 스팀잇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방문자 수가 늘고 있다. 웹사이트 트래픽 분석기업 알렉사에 따르면 ...

x86서버 경제용어사전

... 국내 금융업계의 메인 전산 시스템은 IBM의 메인프레임 서버 등이 주로 쓰였다. 하지만 2010년 중반 들어 비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범용성이 좋은 x86 서버가 인기를 얻고 있다. x86서버는 범용 CPU를 사용하기 때문에 관련 생태계가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인텔 제온 프로세서(사진)는 매년 발표되는 '슈퍼컴퓨터 톱500'의 95% 이상이 채택하고 있는 프로세서로 매년 성능이 개선되고 있다. 다른 부품들과의 호환성이 좋고, 유지 비용도 저렴한 편이어서 효율적이란 ...

디클로로디페닐트리클로로에탄 [dichloro-diphenyl-trichloroethane] 경제용어사전

유기염소 계열의 살충제이자 농약. 값싸고 빠르게 해충을 제거할 수 있어 2차 세계대전 이후 널리 보급됐다. 그러나 1960년대에 무분별한 DDT 살포가 생태계를 파괴한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미국에서는 1972년, 한국은 1979년부터 사용을 금지했다. 인체에 흡수되면 암은 물론 감각이상, 마비, 경련 등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반감기(체내에 들어오면 물질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드는 데 걸리는 기간)가 최대 24년으로 알려져 전 세계적으로도 사용이 ...

블루카본 [blue carbon] 경제용어사전

염생식물, 잘피 등 연안에 서식하는 식물과 갯벌 등의 퇴적물을 포함한 해양 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를 말한다. 자연에 존재하는 탄소는 기능과 위치에 따라 다양하게 불린다. 흔히 기후변화에 영향을 주는 화석연료를 지칭하는 '블랙카본', 육상 산림이 흡수하는 탄소를 '그린카본'이라고 일컫는다. 한국 해양 생태계는 육상 산림보다 면적은 좁지만 탄소 흡수 총량은 비슷하다. 유엔과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도 해양 생태계가 육상 생태계보다 온실가스 흡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