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91-100 / 978건

재화용역세 [Goods and Services Tax] 경제용어사전

... 도입한 세금체계. 제조사, 도매업자, 소매업자, 소비자 등 생산·유통의 각 단계에서 모든 제품 가격에 붙는 세금으로 세율은 6%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2015년 유가 하락으로 세수가 급격히 줄자 기존 소비세(SST-Sales and Service Tax)를 폐지하고 재화용역세(GST)를 도입했다. 2018년 한 해 GST로 걷을 수 있는 세금은 438억링깃(약 12조원)으로 추산됐다. 말레이시아 전체 세입의 18.3%에 달한다. 하지만 국민 사이에선 GST 도입으로 물가가 ...

주파수 경제용어사전

... 주파수를 분배하면서다. 한정된 자원인 주파수의 가치(가격) 산정을 시장에 맡기고, 투명하게 나눠주자는 게 경매제 도입의기본 취지다. ◆'승자의 저주' 걱정하는 통신사 2018년 6월 15일로 예정된 경매에선 2019년 5G 상용화 서비스에 사용될 주파수를 분배한다. KT는 2019년 3월 세계 최초의 5G 상용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2019년상반기에 5G 서비스를 시작한다. 2011년(1조6615억원) 2013년(2조4289억원) 2016년(2조1106억원) ...

유전자검사 [direct to consumer] 경제용어사전

일반 소비자가 병원을 거치지 않고 민간 유전자 검사업체에 직접 검사를 의뢰해 유전적 질환 가능성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국내에서는 2016년 8월 콜레스테롤 혈당 혈압 탈모 등 12개 항목의 유전자검사가 허용됐다.

스마트산업단지 경제용어사전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지능화 서비스를 활용해 첨단 신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입지 여건과 지원 프로그램이 제공되는 산업단지'로 2015년 11월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소개한 개념이다. 이와 관련된 기반기술(요소기술)의 핵심은 'AICBM'이다. 즉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Cloud), 빅데이터(Big Data), 모바일(Mobile)이다. 여기에 스마트그리드, 5G(세대) 통신, 스마트시티까지 결합한 것이다. ...

계약갱신청구제 경제용어사전

... 대해 정부 관계자는 “파손 정도는 상대적이어서 주택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나 법원의 해석을 들어봐야 한다”고 밝혔다. 임대인의 동의 없이 주택의 전부나 일부를 재임대한 것도 갱신 거절 이유가 된다. 세입자가 집을 빌려 숙박 공유 서비스업을 하고 있는 경우 집주인이 '동의한 적 없다'며 갱신을 거절할 수 있다. 세입자 A씨가 B씨에게 월세 일부를 보전받는 조건으로 집을 공유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세입자가 “집주인의 동의를 구했다”고 주장할 때도 객관적으로 제시할 증빙자료가 ...

스마트팜 [Smart Farm] 경제용어사전

... 고용노동비와 병해충·질병은 각각 16%아 53.7%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통제된 시설에서 안정적 생산이 가능해져 농업인들의 판로 확보 및 수출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스마트팜 운영시스템 개발, 컨설팅, 방제 서비스 등 청년들에 적합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 스마트팜 수준은 다양하다. 첨단 식물공장도 있지만 기존 농토에 간단한 정보기술(IT)을 적용한 초보적인 형태도 있다. 우리나라는 이를 3단계로 구분해 추진하고 있다. 1단계는 각종 ...

오모테나시 [おもてな] 경제용어사전

진심으로 손님을 접대한다는 뜻을 담은 일본어. 오랫동안 일본은 '서비스 천국'이었다. '천국'을 넘어 '서비스가 과하다'는 지적이 나올 정도였다. 하지만 최근 일본에선 음식점 등을 중심으로 “서비스 질이 예전같지 않다”는 지적이 드물지 않게 나오고 있다. 이는 아베노믹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정책) 시행 이후 실업률이 완정고용상태로 접어들면서 구직자 우위 시장으로 바뀌면서 서비스 질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윈스 [WINSS] 경제용어사전

미국 경제전문지 마켓워치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글로벌 강세장을 이끌어온 팡(FAANG: 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 지주회사 알파벳)의 아성이 흔들리면서 이들의 투자 대안으로 제시한 회사들. 웨이보·엔비디아·서비스나우·스퀘어·쇼피파이의 영문 첫머리를 따서 만든 용어다. 웨이보는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는 소셜미디어 업체로 2017년 말 기준으로 사용자는 3억7600만 명이다. 그래픽처리장치(GPU)를 개발한 엔비디아는 가상화폐 채굴, ...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The Comprehensive and Progressive Agreement for Trans-Pacific Partnership] 경제용어사전

... 수준이 높다. 일본, 호주 등 경쟁국이 우리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동남아 시장을 공략하게 된 것이다. 세계 통상 흐름에 뒤처질 우려도 크다.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CPTPP는 국가 간 자유로운 전자정보 이동을 보장하고 금융 서비스, 외국 자본 투자 규제를 완화하는 등 새로운 통상 규범이 상당수 담겼다”며 “이런 규정들은 4차 산업혁명 기술 발전을 촉진할 텐데 한국만 소외되는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정부도 이런 점을 인지하고 있지만 당장 CPTPP에 가입하기엔 ...

디지털 세금 [digital tax] 경제용어사전

... 없던 과세 체계다. 기업의 매장 또는 공장 대신 '디지털 사업장'이라는 개념을 쓴다. 통상 기업은 본사를 등록한 나라에서 이익을 낸 만큼 법인세를 낸다. 반면 디지털세는 제도를 도입한 나라에 기업 본사가 있는지에 관계없이 디지털 서비스 매출에 따라 세금을 물리는 게 특징이다. 즉 이익에 과세해온 기존 전통을 깨고 매출에 세금을 매기는 것으로 구글 등의 디지털광고 매출, 애플 등의 서비스 구독료 등이 대상이다. 디지털세는 법인세 등 기존 세금과 별도로 부과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