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969건

ATSC 3.0 [Advanced Television Systems Committee standard 3.0 version] 경제용어사전

... 표준화단체인 ATSC가 정한 차세대 방송표준이다. 방송 주파수를 통해 여러 형태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고 방송망과 LTE, 와이파이 등 통신망을 이종 결합할 수 있다. 미디어 사업자들은 통신 주파수보다 도달 범위가 넓고 운영비용이 저렴한 방송 주파수의 장점을 활용해 개인 맞춤형 광고 등 미디어 사업자와 사용자 간 양방향 서비스도 할 수 있다. 한국에선 2017년 지상파 UHD 방송을 시작하면서 이 표준을 따랐다. 미국은 2019년 상용화를 시작한다.

서비스형 블록체인 [Blockchain as a Service] 경제용어사전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나 서비스형 인프라(IaaS)처럼 블록체인 플랫폼 자체가 서비스화되는 것을 말한다. 아마존웹서비스(AWS)가 2018년 11월 내놓은 블록체인 관리 서비스인 '아마존 매니지드 블록체인'이 대표적인 예다. IBM과 마이크로소프트(MS)도 블록체인 서비스를 속속 내놓고 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운영하는 기술 전문가 단체 포브스기술위원회는 2019년 올해 주목할 기술로 서비스형 블록체인을 꼽았다.

언택트 서비스 [untact service] 경제용어사전

언택트란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ㆍ반대를 뜻하는 언(un)을 붙인 신조어다. 언텍트 서비스는 고객들이 쇼핑을 할 때 직원과의 접점을 최소화하여 부담을 갖지않고 마음껏 쇼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최저임금 인상 등 여파로 무인 키오스크 등이 늘면서 '언택트 서비스'는 패스트푸드점과 편의점, 대형마트를 넘어 외식 시장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중석몰촉 [中石沒鏃] 경제용어사전

`화살이 돌에 깊이 박혔다'는 뜻의 사자성어로 정신을 집중해서 전력을 다하면 어떤 일에도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2018년 말 중소기업중앙회가 전국 500개 중소 제조·서비스기업을 대상으로 한 '사자성어로 풀어 본 2019년도 중소기업 경영환경 전망조사'에서 응답자의 24.8%가 중석몰촉을 선택했다. 불확실성이 크고 어려움이 예상되는 내년 경영환경을 강한 의지로 전력을 다해 극복해 나가겠다는 중소기업인의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중앙회는 ...

웨이모 원 [Waymo One] 경제용어사전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자율주행 자동차 부문인 웨이모가 시행중인 자율주행 택시 호출 서비스. 차량공유 앱(응용프로그램) 우버처럼 스마트폰으로 호출해 이용할 수 있다. 2018년 12월 5일 (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시 일대에서 이용자 400명을 대상으로 자율주행 택시 호출 서비스를 선보였다. 웨이모 차량은 운전자 개입없이 스스로 주행한다. 오작동에 대비해 엔지니어가 운전석에 앉아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방식으로 운행한다.

도매매 [drop-shipping] 경제용어사전

재고없는 쇼핑몰 창업을 도와주는 서비스. 해외에서는 '드롭시핑(dropshipping)'이라고 부른다. 판매자가 상품 재고를 두지 않고 오픈마켓 등에서 받은 주문을 처리하는 유통 방식이다. 상품 제조사나 도매업체에서 판매자에게 상품이미지 등을 제공하고, 상품 배송도 직접 한다. 판매자는 재고 관리나 배송에 신경 쓰지 않고 판매에만 집중할 수 있다. 캐나다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쇼피파이의 성공 요인 중 하나가 드롭시핑 서비스다. 서비스 구축의 진입 장벽을 ...

클레이튼 [Klaytn] 경제용어사전

...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에 비해 정보처리시간을 수백~수천분의 1로 단축하는 등 이용자환경(UX)의 획기적 개선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개발자들이 주요 기능을 미리 써 볼 수 있는 시험판(테스트넷)도 열었다. 시범 운영을 거쳐 내년 1분기 정식 서비스(메인넷)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클레이튼은 특정 기업 내부에서 활용하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이 아니라 누구나 제한 없이 참여하는 퍼블릭 블록체인을 내세우고 있다. 이 방식은 이용자가 늘어날수록 속도가 느려지는 게 단점인데, 클레이튼은 ...

퍼스트 콜 [first call] 경제용어사전

퍼스트콜은 이동통신 장비가 상용 서비스와 동일한 환경에서 데이터가 정상 송수신되는지 확인하는 최종 절차다. 데이터 통신에 필요한 전 과정을 문제없이 통과해야 성공으로 인정된다. 네트워크의 핵심 요소인 기지국-교환기-단말 간 연동은 물론 각종 장비 간 운용 시간을 맞춰 통신하는 동기화 작업을 검증한다. 5G 가입자가 네트워크에 정상 접근하는지 판단하는 인증, 기존 장비와 5G를 연동해 사용하는 5G NSA(비단독모드)까지 포함된다.

미닝아웃 경제용어사전

신념을 뜻하는 '미닝(meaning)'과 벽장 속에서 나온다는 뜻의 '커밍아웃(coming out)'이 결합된 단어. 이전에는 함부로 드러내지 않았던 정치적·사회적 신념 등을 소비행위를 통해 적극적으로 표출하는 것을 말한다.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돼야 한다(we all should be feminists)'고 쓰인 티셔츠를 구매한 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인증샷을 올리는 것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마이데이터 경제용어사전

은행, 카드, 통신 회사 등에 흩어진 개인 신용정보를 한곳에 모으거나 이동시켜 볼 수 있게 하는 서비스다. 개인정보 분석 결과를 토대로 금융 컨설팅을 하거나 소비성향을 분석할 수 있다. 마이데이터 산업이 육성되려면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관련법이 우선 시행돼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