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 / 6건

세월호 참사 경제용어사전

... 미수습자가 발생했다. 2014년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국을 찾아 세월호 유가족을 직접 위로했다. 수습 과정에서 정부는 우왕좌왕했고 한국 사회는 '세월호 특별법' 논란에 오랫동안 진통을 겪었다. 세월호를 버렸던 이준석 선장 등 선원 15명은 살인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됐다. 세월호 선주인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라는 종교단체도 뉴스에 오르내렸다. 국민소득 3만달러 진입을 앞둔 국가에서 일어난 후진국형 사고였다. ...

재선의무 경제용어사전

선원법 10조. 선장은 화물을 싣거나 여객이 타기 시작할 때부터 화물을 모두 부리거나 여객이 다 내릴 때까지 선박을 떠나서는 안 된다는 내용이다. 세월호 선장은 하지만 모든 승객을 전부 내 버려둔 채 배에서 가장 먼저 '도망'갔다. 뉴욕타임스는 이에 대해 “세월호 선장이 102년 전 침몰한 타이타닉호로부터 이어져 온 배와 운명을 같이한다는 자랑스런 전통을 깼다”고 비난했다. 사법당국은 선장에 대해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혐의 적용을 검토 중이다

비컨헤드 정신 [Remember Birkenhead] 경제용어사전

'재난시 여자와 어린이, 노약자를 먼저 구하라'는 선원의 책임감과 직업윤리를 강조한 정신. 1852년 영국의 해군 수송선 '버큰헤드호' 침몰 사고 때 함장과 병사들이 여성과 어린이를 먼저 구한 뒤 끝까지 배를 지킨 데서 유래했다.

선주상호조합 [Protection & Indemnity Club] 경제용어사전

통상 일반 해상(선박)보험의 적용 대상이 아닌 승객 ,선원, 화물 피해를 보상받기 위해 선박 소유주들이 설립한 공제조합. 선주상호공제조합으로 불리며, 일종의 상호보험이다. 영국에서 출범했으며 여러 나라에 P&I 클럽이 구성돼 있다. 한국에서는 2000년 결성된 한국선주상호보험조합(KP&I)에서 보험업무를 한다.

비과세 근로소득 경제용어사전

근로소득자의 소득 중 비과세되는 근로소득으로 연말정산 시 연간급여액에서 이를 제외해야한다. 비과세근로소득에는 식대(월 10만원)와 자가운전 보조금 (월 20만원), 학자금(비과세 학자금, 근로장학금), 보육관련( 자녀보육수당 : 6세 이하 자녀 월 10만원, 육아휴직수당), 생산직 근로자의 야간근무수당, 국외근로소득(한도 : 월 100만원, 단 선원 등은 월 200만원·국외건설근로자 월 300만원) 등이 있다.

국적선 [national flag carrier] 경제용어사전

국적선이란 자국의 국기를 달고, 자국의 선원을 태우며, 자국에 근거를 둔 선박을 일컫는다. 우리나라 선박법의 정의에 의하면, 국적선은 국유 또는 공유의 선박으로 대한민국 국민이 소유한 선박을 말한다. 즉, 국적선이란 국제 해운 관례상 공해상에 떠 있는 해당 국가의 주권 주체로 취급되며 '움직이는 영토'라고 말할 수 있다. 한국은 1995년 6월 24일 시아펙스(sea apex)라는 배를 통해 북한에 공여할 5만t의 쌀 중 일부를 한국 국기를 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