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92건

분석지수 [analytics quotient] 경제용어사전

IBM이 빅 데이터 분석의 중요성을 역설하며 새로 제시한 개념. IQ, EQ와 같이 ''분석''의 능력을 수치화 것으로 기업경영전반의 데이터를 분석해 비즈니스에 적용하는 능력을 뜻한다. AQ가 높은 기업들의 비즈니스 과도 높다는 것이다. AQ가 높은 기업이나 기관일수록 과거·현재·미래를 예측할 수 있는 데이터를 모두 분석하고 활용한다.

주인-대리인 문제 [principal-agent problem] 경제용어사전

...al)이라고 하며 권한을 위임받는 사람을 대리인(agent)이라고 한다. 이때 주인은 대리인에게 자신의 권한을 위임하면서 주인을 위해 노력해줄 것을 약속받고 그에 따른 보상을 해주기로 계약을 맺는다. 하지만, 정보의 비대칭 으로 인해 대리인이 주인이 아니라 자신의 이익을 위해 일하는 도덕적 위해(moral hazard)가 발생하면서 주인의 경제적 효율성이 달성되지 않거나 피해를 입을 수도 있는데 이러한 상황을 가리켜 대리인 문제라고 한다.

S자형 투자이론 경제용어사전

... 10%가 보급되면 급속히 퍼져나가다 90%에 도달하면 서서히 꺼진다는 이론. 한 제품이 시장을 10% 점하는 데 걸리는 시간과 이후 90%를 점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같다는 것이 이 이론의 핵심이다. S자형 투자이론은 사람의 장곡선에서 유래됐다. 대부분 국가의 장 경로를 보면 초기 단계에는 서서히 장 기반과 경제하고자 하는 심리가 갖춰진다(유아기). 일단 장의 맛을 보기 시작하면 장 의욕이 급속히 고취되면서 장 속도는 탄력을 받는다(청소년기). 그 뒤 각종 ...

솔하임 컵 [Solheim Cup] 골프용어사전

미국-유럽팀간 여자프로골프항전.골프클럽 메이커 '핑'의 창업자인 카르스텐 솔하임의 을 따 이름을 지었음.물론 핑이 '솔하임컵'을 후원함.

우드 [Woods] 골프용어사전

①헤드가 나무로 된 클럽.'1번 우드'는 바로 드라이버임.'Wooden club'이라고 하며 최근엔 거의 보기 어려움.②숲.③'골프 황제' 타이거의 姓.

과공유제 [benefit sharing] 경제용어사전

대기업이 협력사와 함께 원가 절감을 위한 공정 개선과 신기술 개발 등을 추진하고 이 같은 협력 활동의 과를 나누는 방식. 초과이익 공유제(profit sharing)의 애초 취지는 대기업이 일정분을 넘어서는 이익을 냈을 때 협력사와 나누라는 것으로 과공유제와는 격이 다르다. 한편 과공유제와 정부가 법제화를 추진중인 협력이익공유제는 취지는 같지만 공유 방식이 다르다. 무엇을 '과'로 볼지, '분배'를 어떤 방식으로 할지가 가장 큰 차이다. ...

게임 셧다운 제도 경제용어사전

장시간 게임에 몰두하는 등 게임 과몰입(중독)을 막기 위한 장치. 일정 시간 게임을 못하도록 차단하는 제도다. 일정 시간이 넘으면 온라인 게임 화면에 경고문이 뜨면서 인 인증을 받지 않은 계정의 접속을 차단한다. 2011년 여성가족부가 도입했으며 청소년보호법 제26조에 포함됐다. 만 16세 미만 청소년은 밤 12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 온라인게임에 접속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이다. 이 제도를 두고 찬반 여론이 맞섰지만 게임을 '사회악'으로 간주하는 ...

MIKT 경제용어사전

... 중국)와 함께 세계 경제성장을 이끌어 갈 것으로 예상되는 멕시코, 인도네시아, 한국, 터키 등 4개국을 말한다. 2010년 12월 21일 골드만삭스의 글로벌 경제조사 책임자인 짐 오닐은 이날 내놓은 보고서에서 세계 경제를 이끌어 갈 장국가군(growth economies)에 한국을 포함해 멕시코, 인도네시아, 터키를 추가하면서 사용하기 시작했다. ''MIKT''는 경제 규모가 10위권에 있는 국가들로,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GDP( 국내총생산 ) 비중이 ...

리커창지수 경제용어사전

... 이코노미스트는 리 부총리가 2013년 원자바오 총리에 이어 총리에 오르더라도 각 지방에서 보고하는 GDP 수치에 대해선 시큰둥한 반응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지난주 위키리크스 가 폭로한 중국 외교부 문건에 따르면 리 부총리는 2007년 랴오닝 당서기 재직 시 미국 대사와의 만찬에서 "랴오닝성의 GDP 수치는 조작된 것이라 신뢰할 수 없다"며 "경제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이들 세 가지 지표만 보면 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간지언 정책 경제용어사전

2010년 6월8일 총리로 지명된 간 나오토가 이끄는 내각이 일본 경제 부활을 목표로 의욕적으로 구상하고 있는 경제정책 . 총리의 (姓) ''간(Kan)''과 ''케인시안(Keynesian)''을 합성한 용어다. 세금과 재정지출을 동일한 규모로 늘리면 균형재정 승수효과 로 부양효과가 더 크게 나타나고 재정수입도 늘어 재정적자 까지 줄일 수 있다게 골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