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74건

트레이드 드레스 [trade dress] 경제용어사전

... 제공 장소의 독특한 인테리어나 전체적인 외관의 이미지를 말한다. 기존의 상표(trade mark)가 기호나 문자, 평면적인 도형 등에 한정되었던 것과 대조되는 개념이다. 2012년 미국에서 벌어진 삼성과 애플의 지식재산권 관련 소송에서 바로 삼성이 애플의 트레이드 드레스를 침해했는지 여부가 쟁점이 되면서 한국서도 관심이 높아졌다. 트레이드 드레스란 용어는 미국에만 있는 게 아니다. 용어만 달리할 뿐 유럽이나 일본, 그리고 한국도 비슷한 제도를 갖고 있다. 즉 입체상표제도다. ...

리보 조작사건 경제용어사전

... 법무부와 영국 금융감독청 등이 바클레이즈 UBS 등 12개 글로벌 대형은행에 대해 금리 담합을 이유로 총 20억달러(약 2조2000억원) 규모의 벌금을 부과했으며 리보금리 파생상품에 투자했던 미국 뉴브리튼시 소방관기금 등은 이들 은행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한국에서는 공정거래위원회가 2015년 7월30일 12개 은행들 금리담합을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들 국제 은행들은 리보금리가 은행의 금리 제출 담당자들이 매일 제출하는 적정금리의 평균으로 결정된다는 점을 악용했다.리보금리가 ...

면책권 제도 [indemnification] 경제용어사전

부실기업의 매각 이후 발생하는 부실에 대해선 인수자가 책임을 지되 소송 등으로 아직 장부에 표시되지 않은 부실에 대해서만 매각자가 책임을 지는 제도.

특허-허가 연계 제도 경제용어사전

제약 업체가 제네릭(복제약) 허가신청 시 신청사실을 원 특허권자에게 통보하고 이에 대해 특허권자가 이의를 제기하면 특허쟁송이 해결될 때까지 복제의약품의 제조·시판을 유보하는 제도다. 다만, 미국 제약사가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하더라도 허가 절차는 최대 1년간만 자동 정지된다.

일방적 소송 [ex parte application] 경제용어사전

법원이 소송 당사자 양쪽의 자료를 모두 검토하지 않고 판단을 내리는 제도. 특허의 경우 특허소송의 남용을 막기 위해 법원이 사전에 특허권의 유효성을 판단해 판결을 무효화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명도소송 경제용어사전

인도명령 대상이 아닌 경우나 인도명령 대상기간 6개월을 넘긴 경우 점유자가 스스로 부동산을 인도해주지 않으면 소송을 제기한 후 승소를 통해 강제집행을 하는 것을 명도소송이라고 한다.

인도명령 경제용어사전

법원경매 를 통해 부동산을 낙찰받은 사람이 낙찰대금을 완납한 후 정당한 권리가 없는 점유자(대항력이 없는 점유자)가 해당 부동산의 인도를 거부할 경우, 부동산을 인도받기 위해 법원으로부터 받아내는 집행권원을 말한다. 인도명령은 명도소송 에 비해 단기간에 부동산을 명도받을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낙찰대금 납부 후 6개월 이내에 신청해야 하며, 만일 이 기간이 경과하게 되면 명도소송을 통해 집행해야 한다.

인도·명도 경제용어사전

점유하고 있는 부동산을 넘겨준다는 측면으로는 같은 의미를 갖는다. 다만 대항력이 없는 점유자로부터 부동산을 받기 위해 법원에 신청하는 것이 인도명령 신청이다. 대항력이 있는 점유자로부터 부동산을 넘겨받기 위해선 명도소송 을 제기해야 한다.

유로안정화기구 [European Stabilization Mechanism] 경제용어사전

... 정상들은 원래 내년 7월 ESM을 출범시키기로 했다가 그리스, 스페인 등 위기국의 사정이 급박해지자 발족 시기를 2012년 7월로 1년 앞당겼다. 그런데 독일 야당 등이 법원에 독일 정부가 ESM에 자금을 대는 것은 위헌이라는 소송을 내는 바람에 원래 목표한 시한을 넘겼다. 독일 헌법재판소는 지난 12일 정부가 1900억유로 한도라는 제한 아래 ESM 지원은 합헌이라는 판결을 내리면서 우여곡절 끝에 ESM이 설립된 것이다. ESM은 채권을 발행해 조달한 돈으로 ...

친일인명사전 경제용어사전

... 등이 기록돼 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지난 8년간 3000여 종의 문헌 자료를 수집·분석하고 250만 명의 인물 데이터베이스 를 구축해 확인·심의 작업을 거쳐 최종 수록대상을 선정했다. 150여 명의 각 분야 교수와 학자 등이 편찬위원으로 참여했으며 집필위원으로 180여 명, 문헌자료 담당 연구자도 80여 명이 투입됐다. 당초 지난해 8월 출간할 계획이었지만 유족들의 이의신청과 발행금지가처분 소송, 방대한 작업 분량 등으로 발행이 연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