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9건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 [road-noise active noise control] 경제용어사전

노면소음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이를 상쇄할 수 있는 반대 위상의 음파를 만들어 실내 정숙성을 높이는 기술로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최초로 개발했다고 2019년 11월 11일 발표했다. 기존에는 차음재 등을 사용해 소음을 줄였는데 무거운 부품을 장착해야 해 차량 무게가 늘었고 연료소비 효율이 떨어졌다. 저주파 소음을 차단하는 데도 한계가 있었다. RANC 기술은 마이크 등 가벼운 부품을 쓰면서도 저주파 소음도 개선할 수 있다. 현대차글로벌 측은 이 기술을 ...

노이즈캔슬링 헤드폰 [noise-cancelling headphone] 경제용어사전

주변 소음 차단하고, 듣고 싶은 음악은 잘 들리게 제작한 헤드폰. 노이즈캔슬링은 인공적인 소리로 원치 않는 소음을 덮어버리는 기술이다. 헤드폰에 부착된 센서로 외부의 음파를 감지하는 게 첫 단계다. 다음엔 헤드폰 내부 스피커의 차례다. 외부의 음파와 파장이 다른 음파를 생성해 소음을 없앤다. 짠 음식에 설탕을 넣어 맛을 중화하는 것과 비슷한 방식이다. 독일의 젠하이저가 이 기술을 처음으로 개발했다. 1984년 독일 루프트한자항공이 파일럿용 헤드폰 ...

LG뉴럴엔진 경제용어사전

... 따르면 가전제품들이 가상의 데이터 저장공간인 클라우드에 연동돼 음성 서비스와 같은 AI 기능을 제품 내부에서 구현한 획기적인 기술이라고 한다. 세부적으로 △공간, 위치, 사물, 사용자 등을 인식하고 구분하는 영상지능 △사용자 목소리나 소음의 특징을 인식하는 음성지능 △물리·화학적 변화를 감지해 스스로 성능을 최적화하는 제품지능 등을 구현한다. 이를 통해 가전이나 정보기술(IT) 기기가 제품 내부의 영상과 음성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처리·학습하고 사용자의 감정과 행동을 ...

편두통 경제용어사전

... 환자가 많다. 통증 강도는 다양하지만 일상생활을 저해할 정도로 심한 환자가 많으며 짧으면 몇 시간부터 길면 3일 정도 통증이 지속된다. 편두통 환자는 머리를 흔들면 두통이 심해지기 때문에 움직이는 것을 싫어한다. 밝은 빛, 소음, 냄새에 예민해진다. 이 때문에 편두통 경험이 많은 환자는 두통이 올 듯하면 조용하고 어두운 곳을 찾아 쉬려는 경향이 있다. 신경학적 이상도 함께 나타난다. 가장 흔한 것이 시야 장애다. 머리가 아플 땐 한쪽 눈이 어두워지거나 사물이 ...

슬리포노믹스 [sleepnomics] 경제용어사전

... 2010년대 도입돼 관련 시장이 커지고 있다. 최근에는 정보통신기술(ICT)과 사물인터넷(IoT)을 접목한 슬립 테크(sleep tech) 제품이 등장했다. 간단한 음성인식으로 침대를 체형에 맞게 조절하는 '스마트 모션베드', 일상 소음을 줄이고 빗소리와 낙엽 소리 등 자연음향으로 숙면을 유도하는 '노이즈-마스킹 슬립버드' 등이 인기다. 도심에서는 직장인들이 찾는 '낮잠 카페'가 늘고 있다. 일부 기업은 수면실을 따로 설치해 직원들의 숙면을 돕는다. 나이키처럼 ...

LaWS [Laser Weapons System] 경제용어사전

... 무인기는 수천 도의 고온으로 가열돼 날개에서 섬광을 뿜으며 바다로 추락했다. 미 해군은 LaWS를 항공기와 소형 선박을 파괴하거나 무력화하려는 용도로 개발했다. 레이저빔은 빛의 속도로 뻗어나가며, 눈에 보이지도 않고 아무런 소음도 내지 않는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보다 3만 배나 빠르다. 이 레이저무기는 찰나에 목표물을 맞히기 때문에 명중률이 높다. 정확도가 뛰어나 적함을 공격할 때 엔진 같은 특정 부분만 공격할 수 있어 불필요한 인명 피해를 줄일 ...

통합환경관리법 경제용어사전

... 1971년 도입된 환경오염시설에 대한 설치 허가제도를 전면 개편하는 것으로 대기, 수질 등 최대 10여개의 인허가를 사업장당 하나로 통합하며, 기술 수준을 반영, 사업장 맞춤형으로 관리하게 된다. 즉 지금까지는 대기, 수질, 폐기물, 소음·진동, 악취 등 환경오염 배출시설을 설치할 때 시설별로 필요한 10여개 이상의 허가를 받아야 했지만 통합환경관리법 아래에서는 사업장당 허가 한 개만 받으면 된다. 2017년에는 전기업, 증기·냉온수 및 공기조절 공급업, 폐기물 처리업 ...

NVH [noise, vibration, harsness] 경제용어사전

자동차를 이루는 부품에서 발생하는 소음진동을 말한다. N은 소음(noise), V는 진동(vibration), H는 불쾌감(harshness)이다. 불쾌감은 다리 이음새나 도로의 요철 부분을 지날 때 '쿵'하는 소리와 함께 생기는 충격이나 거슬림 등을 말한다.

제진강판 [quiet steel] 경제용어사전

제진강판은 두장의 강판사이에 점탄성 수지를 사용해 진동에너지를 흡수하도록 하여 진동과 소음을 크게 줄인 소재다.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 [Solid State Disk] 경제용어사전

낸드 플레시 메모리 등 메모리와 ASIC 컨트롤러 칩 등 반도체 를 결합한 저장장치로 기존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 (HDD)를 빠르게 대체하고 있다. 움직이는 부품이 없기 때문에 HDD에 비해 소비전력이 낮으며 소음이 없고 충격에 강하며 읽고 쓰는 속도가 빨라 PC 등의 부팅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삼성전자가 처음 이개념을 공표했고 2006년 후반부터 상용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속도는 HDD 대비 10배, 소비전력은 10분의 1 수준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