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20 / 180건

라이트닝 네트워크 [Lightning Network] 경제용어사전

비트코인의 오프체인 거래 솔루션. 비트코인의 느린 거래속도를 개선하기 위해 2018년 출시했다. 라이트닝 네트워크는 개별 거래를 별도의 채널(off-chain)에서 처리하고 결과 값만 블록체인에 기록하는 방식(on-chain)으로 '즉석 결제'를 하게 한다. 즉, 중요 거래 내역만 블록에 저장하고 그 외 것들은 블록체인 밖에서 처리시켜 네트워크 속도를 대폭 향상시킴으로써 거래수수료를 낮출수 있다.

카카오 뱅크 [Kakaobank] 경제용어사전

... '26주 적금'과 모임 회비를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는 '모임통장' 등 혁신적인 상품을 내놓으며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비대면으로 전세·월세 보증금의 최대 80%를 대출할 수 있는 전월세보증금대출은 '기존에 없던 방식'으로 주목받았다. 수수료 관행을 깨고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수수료를 면제해 오프라인 점포가 없는 한계를 보완했다. 대출 중도상환 수수료나 해외송금 수수료도 없앴다. 카카오뱅크에서 촉발된 수수료 면제 혜택은 다른 시중은행으로도 상당수 확산됐다. “더 혁신적인 ...

리브라 [Libra] 경제용어사전

... 주요국 화폐, 은행 담보금, 단기 국채 등에 가치를 연동시킬 방침이다. 외신들은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체인 페이스북의 가상화폐 발행이 글로벌 블록체인 생태계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내다봤다. 저렴한 수수료 비용을 앞세워 해외송금 수요를 상당 부분 흡수할 것으로 전망했다. CNBC는 “27억 명이 넘는 페이스북 생태계 참여자들이 모두 이 가상화폐로 돌아서게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세계 각국 정치권과 금융권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

프롭테크 [proptech] 경제용어사전

... 2019년 맞춤형 분양 광고 사업을 선보인 게 그 시작이다. 2018년 직방에 인수된 호갱노노는 2020년 상반기 중 아파트 매물 타깃 광고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정 지역의 아파트에 관심이 있는 예비 수요자에게 집중적인 광고를 해주기로 했다. 심상민 호갱노노 대표는 “포털 등에선 단순히 매물 건수에 따라 월정액으로 광고 수수료를 받는다“며 ”하지만 우리는 실제 몇 명이 해당 매물을 봤는지에 따라 수수료를 받아 차별화를 시도할 것”이라고 했다.

목적기반투자 [goal based investing] 경제용어사전

자금의 용도를'은퇴자금''자동차 구입비''자녀 교육비''사고나 질병에 대비한 비상자금' 등으로 나눠 각각의 포트폴리오를 짜는 식이다. 선진국 중산층들이 재테크를 할 때 사용하는 쓰는 방법 중 하나로 `20년 뒤 은퇴할 때 노후생활비 7억원을 보유하겠다'와 같이 투자 목적과 실현 시기 등을 구체화한다. 인공지능(AI) 기반의 로보어드바이저가 이 같은 정보를 토대로 저렴한 수수료에 최적의 포트폴리오를 마련해준다.

클레이튼 [Klaytn] 경제용어사전

... 이더리움보다 빠른 속도와 이용 편의성에 있다. 클레이튼의 초당 거래량(TPS)은 8000건 수준이다. 이더리움보다 400배가량 빠르다. 변수가 개입되더라도 원활한 거래에 큰 무리가 없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전송할 때마다 사용 수수료를 내야 하는 이더리움의 불편함을 보완한 점도 눈에 띈다. 이더리움을 이용할 때는 매번 수수료를 내야 하는데 이 과정이 상당히 불편하다. 클레이튼은 수수료를 대신 내주는 기능을 도입해 이 과정을 간소화했다. 개발자 입장에서나 이용자 입장에서나 ...

솨단 [刷單] 경제용어사전

... 2014~2015년 부터는 유통업체는 물론 제조업체들까지 솨단을 통한 판매량 부풀리기에 나서면서 시장이 혼탁해지고 있다. 솨단은 대행업체를 통해 이뤄진다. 허위 구매 및 제품 평가 한 건당 5~10위안(약 800~1600원)의 수수료가 든다. 대행업체들은 수백에서 수천 명의 아르바이트 인력을 동원해 솨단에 나선다. 시간은 많지만 돈이 부족한 대학생이나 주부들이 아르바이트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인터넷 쇼핑몰에서 주문한 뒤 제조업체에 직접 반품하거나 ...

제로페이 경제용어사전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결제 수수료를 낮추고 소득공제 혜택을 준다며 도입을 추진한 소상공인 간편결제 시스템. 박원순 서울시장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장들은 2018년 5월 지방선거 이전부터 서울페이 등 간편결제 도입을 공약으로 내걸었고, 6월 중앙부처인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 페이'라는 이름으로 전국 단위의 간편결제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이처럼 명칭으로 인한 혼선이 빚어지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018년 7월 각종 페이들을 '제로페이'라는 ...

비트코인캐시 [bitcoin cash] 경제용어사전

... 단점인 거래 내용 기록 용량 부족과 늦어지는 송금 속도를 높이기 위해 트랜잭션을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개선하는 하드 포크와 소프트 포크를 여러 차례 실시했다. 비트코인 하드 포크 결과로 탄생한 암호화폐가 바로 비트코인캐시다. 비트코인캐시는 하드 포크 시점부터 블록은 최소 2MB부터 8MB까지 유동적으로 변화하여 적용할 수 있다. 블록 사이즈가 커졌기 때문에 기존 비트코인보다 더 많은 트랜잭션을 담을 수 있어 수수료에서 유리하며 컨펌속도 또한 빠르다.

리플 [RIpple] 경제용어사전

... 목적으로 개발된 결제 프로토콜이다. 이후 2012년 오픈코인(OpenCoin)이라는 회사가 설립된 이후 가상화폐가 발행됐다.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달리 채굴이 불가능하다. 리플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인 '리플넷' 안에서 일종의 송금 수수료 개념으로 쓰인다. 1회 송금당 걸리는 시간이 3~4초로 비트코인(7초)보다 빠르다. 이 같은 강점 때문에 뱅크오브아메리카, 스탠다드차타드, UBS 등 100곳이 넘는 금융회사들이 리플과 송금 협약을 맺었다. 한국에선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