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41-50 / 186건

보험중개업체 경제용어사전

기업과 보험사 또는 보험사와 재보험사를 연결해주고 수수료를 받는 회사. 영국 등 보험산업이 발달한 유럽 국가에선 기업보험 거래의 60~70%가 보험중개업체를 통해 이뤄지고 있다. 반면 한국에선 이 비중이 약 1%에 불과하다. 이 시장을 놓고 마쉬코리아, 에이온코리아, 윌리스코리아 등 세 곳의 외국계 업체와 히스보험중개 등이 경쟁하고 있다(2016년 3월 21일 기준).

정기예금 유동화증권 경제용어사전

... 판매한다. 증권회사들은 특수목적법인(SPC)을 활용해 은행에 거액의 정기예금을 맡기고 통상 0.4~0.5%포인트의 우대금리를 받는다. 이렇게 우대금리를 받은 정기예금을 기초자산으로 해 유동화증권 형태로 되팔면 0.1~0.2%포인트의 수수료를 챙길 수 있다. 기관투자가는 정기예금 유동화증권이 편입된 만기 1~6개월 신탁상품에 가입하는 형태로 단기 자금을 운용한다. 연기금 등 기관투자가는 특정 은행과 거래할 수 있는 정기예금 규모에 제약이 있다. 이 때문에 정기예금 유동화증권 ...

롤오버효과 [roll-over effect] 경제용어사전

투자한 선물상품을 차월물로 재투자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효과를 말한다. 중개수수료 및 근월물과 차월물간의 가격차에 따라 발생하는 손실(콘탱고)/이익(백워데이션) 등이 이에 속한다.

스마트베타 ETF [Smart Beta ETF] 경제용어사전

...주, 고배당주 등 특정 성향의 주식만 골라서 편입하는 ETF. 지수 움직임 이상의 수익(알파)을 추구하는 주식형 펀드와 지수 상승폭과 같은 수익(베타)을 노리는 ETF의 장점을 합해놓은 상품이다. 연 0.4% 안팎의 저렴한 수수료로 알파펀드와 비슷한 효과를 낸다. 장기적으로 시가총액이나 업종 중심의 지수 상승률을 추월하는 것을 목표로 하기 때문에 '스마트'라는 이름이 붙었다. 스마트베타 ETF는 크게 6가지 상품군으로 나뉜다. △배당수익률이 높거나 배당이 증가하는 ...

독립투자자문업 [independent financial adviser] 경제용어사전

... 4월 이제도를 도입됐다. 1억원 이상 자본금과 상법상 법인 형태를 갖추면 1인 사업자도 투자자문사로 활동할 수 있게 하는 게 골자다. IFA는 특정 금융회사에 소속되지 않은 채 중립적 위치에서 금융상품 투자를 자문하면서 고객에게 수수료를 받는다. IFA가 등장하면 은행·증권사에 종속된 상품별 판매·유통 칸막이를 없애 금융시장을 활성화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다. IFA의 상담을 받으면 소비자는 판매 증권사의 창구를 거치지 않고도 자신에게 맞는 ISA 편입 상품을 ...

로보어드바이저 [robo-advisor] 경제용어사전

... 분석한 뒤 미래를 예측하는 기법을 활용한다. 포트폴리오 개념을 제공한다는 것도 로보어드바이저의 장점이다. 개인별 투자성향을 파악해 자산을 이에 맞게 배분해준다는 얘기다. 거액 자산가들만 받았던 프라이빗뱅킹(PB) 서비스를 낮은 수수료를 내고 받을 수 있다. 최저 가입금액도 1000만원 안팎으로 대폭 내려갔다. 로보어드바이저 이용자들은 온라인으로 계정을 만들고 자신의 수입, 목표 수익률, 위험 회피 정도에 대한 정보를 입력한다. 로보어드바이저는 해외 상장지수펀드(ETF) ...

회사채 일괄신고제도 경제용어사전

... 받아왔다. 갑(甲)의 입장인 발행사가 시장 수요와 관계없이 가장 낮은 금리를 제시하는 증권사를 주관사로 선정하거나, 미리 금리를 정해 놓고 그대로 발행하라고 압박하는 일이 공공연하게 벌어졌다. 증권사는 '울며 겨자먹기'로 발행사에서 받은 수수료를 발행금리에 얹어 인수가보다 더 싼 가격에 회사채를 기관투자가에 넘기는 부작용도 나타났다. 증권사로선 팔리지 않는 회사채를 떠안기보다 수수료를 포기하더라도 바로 처분하는 게 낫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IB업계에서 '수수료 녹이기'로 ...

계좌이동서비스 경제용어사전

... 이내(신청일 제외)에 출금계좌가 바뀌게 된다. 계좌번호를 잘못 입력하는 등 실수가 있을 경우에는 당일 오후 5시까지 취소가 가능하며 처리결과는 문자메시지로 통보된다. 계좌이동서비스의 시행으로 이용자들은 페이인포 사이트에서 출금이체나 납부자 자동이체 등을 일괄 변경할 수 있어 주거래은행이나 계좌를 손쉽게 바꿀 수 있다. 은행이 주거래고객을 뺏기지 않기 위해 금리나 수수료 등 혜택을 늘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금융소비자의 편익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파킹 [parking] 경제용어사전

채권의 실제 소유주(펀드매니저 소속 금융회사)가 소유 사실을 감춘 채 다른 금융회사(중개인)에 증권을 맡기는 행위. 파킹 거래가 가능한 이유는 펀드매니저들이 채권의 보유 한도 규정 등을 피해 증권사(중개인) 명의로 채권 매입을 부탁하면서 일정 금액의 수수료를 지급하는 관행이 오래전부터 횡행해왔기 때문이다. 만약 보유기간 중 평가손실이 나면 펀드매니저는 해당 증권사에 다른 거래에서 발생한 이익으로 보전해준다.

카드복합할부 경제용어사전

소비자가 차를 살 때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할부금융사에서 카드 결제액을 대신 갚아주고 소비자로부터 매달 할부금을 받는 방식의 상품. 카드수수료를 카드사와 할부금융사가 나누기 때문에 할부금융사를 직접 이용할 때보다 금리가 낮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