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61-70 / 184건

카드깡 경제용어사전

신용카드로 물건을 사는 것처럼 꾸며 결제한 뒤 현금을 받는 불법 할인대출을 말한다. 이 과정에서 40% 안팎의 수수료를 물어야 한다. 신용도가 낮아 은행과 저축은행은 물론 대부업체에서도 돈을 구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주로 이용한다.

프라임 브로커 서비스 [prime brokerage service] 경제용어사전

증권사가 헤지펀드 운용에 필요한 신용공여, 증권대차, 컨설팅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무. 2019년 1월 현재 삼성증권,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한국투자증권, KB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6개 증권사가 이사업을 하고 있다.

테크시티 [Tech City] 경제용어사전

... 진입 문턱을 낮췄다. 우선 법인등기 절차를 데이터베이스(DB)화해 온라인으로 모든 절차를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었다. 정부 운영 사이트인 '컴퍼니스 하우스'에 접속해 회사명, 주소, 자본금, 주주 등 기본 정보를 입력한 뒤 수수료 15파운드(약 2만6000원)를 내면 하루 만에 법인설립 등기를 마칠 수 있다. 법인의 등기이사 수와 임기에 대한 제한도 없앴다. 16세 이상의 회사 운영자 한 명만 있으면 된다. 자본금 제한도 없다. '0원'으로도 기업을 설립할 ...

관리수익 경제용어사전

사모펀드(PEF) 또는 벤처투자펀드의 운용을 맡은 운용사가 펀드조합원들에게 받는 수수료. 일반적으로 펀드 결성 초기에는 펀드약정액 기준으로, 투자기간이 완료된 이후에는 투자잔액 기준으로 연간 1~2% 수준에서 지급된다.

주택임대관리업 경제용어사전

... 전·월세 임차인(세입자)과 임대주택 을 유지·관리하고 임대료를 받는 역할을 하는 업종이다. 임대인(집주인)에게 일정한 수익을 보장하되 공실이나 임대료 체납 등의 위험을 감수하는 '자기관리형'과 임대료를 징수해 일정한 비율의 수수료만 가져가고 나머지는 집주인에게 주는 '위탁관리형'으로 구분된다. 자기관리형 주택임대관리업의 경우 100가구 이상, 위탁관리형 주택임대관리업은 300가구 이상 규모로 사업할 때 의무적으로 등록해야한다. 등록 요건은 자기관리형의 경우 ...

소프트 달러 [soft dollar] 경제용어사전

자산운용사가 증권사 애널리스트나 법인영업 담당 직원이 제공한 기업분석보고서, 프레젠테이션(PT), 종목추천 등 서비스의 대가로 지급하는 비용. 현금을 직접 주는 '하드달러'와 달리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한 증권사에 매매주문을 많이 줘 '매매수수료'의 형태로 지급한다는 측면에서 ' 소프트달러 '라는 이름이 붙었다.

카드슈랑스 경제용어사전

카드사가 보험사와 제휴해 보험을 판매하는 영업방식을 일컫는 말로 카드(card)와 보험(insurance)의 합성어이다. 카드사는 보험상품을 팔아 수수료를 벌 수 있고, 보험사는 설계사에만 의존하지 않고 새로운 판매채널을 갖게 되는 장점이 있으며 1990년대부터 시작됐다. 대형사에 비해 설계사 조직이 약한 중소형 보험사들이 카드슈랑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왔다.

대출모집인 경제용어사전

은행, 저축은행, 보험사 등 개별 금융회사와 전속 계약을 맺고 개인 대출 고객을 끌어오는 사람이나 법인. 정식명칭은 `은행 또는 모집법인과 대출모집 위탁(위임)계약을 체결한 개인인 은행대출상담사'와 '은행과 대출모집 위탁(위임)계약을 체결한 상법상 법인인 대출모집 위탁업체'이다. 금융회사나 모집법인으로부터 유치한 대출금액의 일정 부분을 수수료로 받는다. 금융업협회에 등록해야만 대출모집인으로 활동할 수 있다.

VAN 수수료 경제용어사전

카드사가 카드결제 단말기 를 설치·운영하는 VAN사(결제대행업체)에 지불하는 서비스 이용료. 결제금액과 상관없이 결제건당 70~150원의 수수료를 책정하는 정액제와 결제금액의 일정비율을 수수료로 지급하는 방식인 정률제로 나뉜다. 카드사는 2015년 중반까지도 정액제를 유지해왔으나 2018년 7월31일부터 VAN수수료 산정체계를 정액제에서 정률제로 개편해 실시하고 있다. 원가 이하 수수료율이 적용되는 영세·중소 및 특수가맹점을 제외한 일반가맹점 ...

직접주문전용선 [direct market access] 경제용어사전

증권사 딜러의 주문처리 작업을 거치지 않고 증권사 시스템을 통해 바로 한국거래소로 주문이 전달되는 방식. 전용선을 통해 매매 주문을 하기 때문에 간발의 차이긴 하지만 확률적으로 똑같이 주문을 내더라도 체결 가능성이 높다. 수익률에 민감한 기관들이 거래 체결 시간을 조금이라도 더 단축시키기위해 등장했다. 통상 DMA 거래는 자동매매로 이루어진다. 특정 주문처리를 컴퓨터 알고리즘 으로 내재화해 주문이 자동으로 생성되는 방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