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332건

소비재 펀드 경제용어사전

다른 업종에 비해 경기와 시장 변동 연향을 덜 받는 필수 소비재에 투자하는 펀드. 경기에 상관없이 수요가 꾸준한 필수 소비재들이 다른 업종에 비해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과 같은 증시 변동의 영향을 적게 받고 있으며 특히 명품 브랜드의 핵심 구매 국가인 중국의 소비력이 늘어나는 것이 소비재펀드에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전력 수요감축 요청 경제용어사전

DR은 한국전력거래소와 계약한 기업들을 대상으로 전력 사용 자제를 요청하는 대신 현금으로 보상하는 제도다. 2011년 9월15일 발생한 대정전이 되풀이되는 걸 막기 위해 2014년 '급전지시'란 이름으로 도입됐다. 2017년 겨울엔 총 10차례 발동됐다.

제약조건이론 [theory of constraints] 경제용어사전

... 저해하는 제약조건(constratint)를 찾아내어 이를 극복하기 위한 시스템 개선 기법. 제약이란 전체 시스템의 성과를 결정하는 가장 취약한 부문을 뜻한다. 모든 기업과 조직에는 하나 이상의 제약이 존재한다. 생산능력 품질 시장수요 업무규정 의사결정기준 경영철학 등이 모두 제약이 될 수 있다. 성과의 흐름을 방해하는 이런 제약요소를 먼저 찾아내고, 이를 통과하는 흐름을 모든 의사결정의 기준으로 삼으면 가장 적은 비용으로 가장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 TOC의 ...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 경제용어사전

... 2020년 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정부로부터 기업이 외부감사인을 강제 지정받는 건 내년부터 시행되는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가 처음은 아니다. 1981년 이전엔 '감사인 배정제'라는 제도가 있었다. 당시 투자를 유치하는 등 회계감사 수요가 있는 기업에 대해선 모두 정부가 감사인을 결정해줬다. 감사인 선정제 어떻게 달라졌나 기업들은 전두환 정부 시절 감사인 배정제를 폐지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결과 1982년 이후 감사인 자유선임제가 단계적으로 도입됐다. 정부가 투자자 ...

김치 프리미엄 경제용어사전

한국 시장에서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등의 가상화폐가 외국보다 비싸게 팔리는 현상. 공급보다 수요가 높아 발생하는 현상이다. 비트코인 투자 열기가 가장 뜨거웠던 2018년 1월 비트코인 김치프리이엄은 60%수준까지 올랐다. 그러나 최고가를 기록한 1월6일 이후 지속적으로 가상화폐 가격이 하락하면서 김치프리미엄은 빠르게 줄었다. 2018년 2월부터는 국내 가격이 해외 시세보다 싸지는 '역(逆)김치프리미엄' 현상까지 종종 불거졌다.

하르츠개혁 [Hartz Reforms] 경제용어사전

... 폭스바겐의 담당 이사였던 피터 하르츠(Peter Hartz)가 위원장을 맡아 '하르츠위원회'로 불리게 됐다. 하르츠위원회는 같은 해 8월 4단계 노동시장 개혁 방안을 내놓았다. 당시 독일 정부의 사회복지 및 노동 정책인 '어젠다 2010(Agenda 2010)'의 하나로 2003년 1월부터 시행되었다. 주 내용은 ▷노동시장 서비스와 노동정책의 능률 및 실효성 제고 ▷실업자들의 노동시장 재유입 유도 ▷노동시장 탈규제로 고용 수요 제고 등에 초점을 맞췄다

따이궁 [代工] 경제용어사전

... 보따리상을 일컫는 말이다. 면세제도 등을 활용해 저렴하게 물품을 구매한 뒤 불법 유통을 통해 이윤을 남기기도 한다. 2017년 3월 중국의 사드 보복이 시작된 뒤 국내 면세점은 따이궁으로 채워졌다. 중국 단체관광객(유커)의 쇼핑 수요를 따이궁이 대체했다. 롯데·신라·신세계 등 국내 3대 면세점의 전체 매출 중 따이궁 비중은 70%에 이른다. 따이궁은 한국 화장품, 홍삼, 밥솥 등을 대량으로 구입한 뒤 자국으로 돌아가 온라인으로 판매하거나 소규모 판매상인 '웨이상'에게 ...

분수효과 경제용어사전

서민과 저소득층의 소득 증대가 총수요 진작과 경기 활성화로 이어져 궁극적으로 고소득층의 소득까지 높이게 된다는 주장이다. 대기업과 고소득층의 부가 늘어나면 이들의 소비와 투자가 확대되고, 이는 중소기업과 저소득층의 소득 확대로 이어져 경제 전반에 선순환 효과를 준다는 '낙수효과'의 반대말이다.

발전설비예비율 경제용어사전

전체 발전설비 용량(올해 약 113GW) 가운데 최대 전력수요(피크)에도 가동되지 않는 예비 발전설비의 비중을 말한다. 발전설비에 얼마나 여유가 있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다.

중국제조 2025 ['Made in China 2025' strategy] 경제용어사전

...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은 미·중 통상전쟁으로 중국의 대미 수출이 줄면 반도체 등 전자부품과 화학제품 등 한국의 대중 중간재 수출이 타격을 입을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산 휴대폰과 텔레비전 등의 미국 수출이 감소하면 한국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요가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독일 싱크탱크 메릭스는 보고서에서 “중국 제조 2025 전략이 성공하면 첨단기술 산업 비중이 큰 국가가 타격을 받을 것”이라며 피해국가 1순위로 한국을 꼽았다. 독일과 일본, 체코, 이탈리아 등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