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51-60 / 332건

글로벌 하이일드 펀드 [global high-yield funds] 경제용어사전

일반 채권보다 위험이 높은 대신 금리가 높은 하이일드채권에 투자해 고수익·고위험을 추구하는 해외채권형펀드.

정기예금 유동화증권 경제용어사전

은행 정기예금이 기초자산인 증권. 증권회사가 특수목적법인(SPC)을 세워 은행 정기예금에 가입한 뒤 이를 기초자산으로 증권을 발행해 연기금 등 기관투자가에 판매한다. 증권회사들은 특수목적법인(SPC)을 활용해 은행에 거액의 정기예금을 맡기고 통상 0.4~0.5%포인트의 우대금리를 받는다. 이렇게 우대금리를 받은 정기예금을 기초자산으로 해 유동화증권 형태로 되팔면 0.1~0.2%포인트의 수수료를 챙길 수 있다. 기관투자가는 정기예금 유동화증권이 ...

온디맨드 [on-demand] 경제용어사전

모바일을 포함한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를 통해 소비자의 수요에 맞춰 즉각적으로 맞춤형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 활동.

3D 프린터 [3D printer] 경제용어사전

... 시작하였으며 제3의 산업혁명이라고 불릴 정도로 각계 산업에 미치는 파급력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2016년 1월 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폐막한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6'을 결산하면서 3D 프린터에 대한 수요는 2013년 6만1661대에서 2020년 241만7000대로 약 39배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CES 2016에서는 3D 프린터 신제품이 대거 나왔다. 사무자동화기기 전문 제조업체 신도리코는 △장소에 상관없이 조형물의 출력 명령을 ...

대분열 시대 [the great divergence] 경제용어사전

... 것도 지난 10월까지 1년간의 평균 물가상승률이 -0.1%로 목표치 2%에 한참 못 미쳤기 때문이다. 영국이 금리인상을 시도할 수 있는 시점은 일러야 2016년 말이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일본은행은 미국의 긴축으로 엔저(低) 흐름이 바뀌는 것이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 Fed의 금리인상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커지면 안전자산인 엔화에 대한 수요가 늘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엔화 강세와 수출경쟁력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

레드백 [redback] 경제용어사전

미국 달러화를 뜻하는 그린백(Green Back)에 빗대어 중국의 위안화를 일컫는 말.

사업재편 지원제도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신사업 진출이나 중복사업 부문 통합 등 사업재편 계획을 수립하면서 세제 감면이나 절차 간소화 등이 필요하다고 요청하면, 정부가 심사를 통해 이를 승인해주는 제도. 개별 기업마다 적용되는 혜택이 다르다. 한국에서는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원샷법)'이란 이름으로 2015년 7월 국회 발의됐다.

아시아태평양 게이트웨이 [Asia Pacific Gateway] 경제용어사전

아시아 지역의 급증하는 인터넷 트래픽과 국제회선의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한국과 중국, 일본, 동남아 등 9개국 11개 지역을 연결하는 해저케이블. 총 길이 1만1000㎞, 전송량 38.4Tbps이며 2014년 말 완공을 목표로 건설을 시작하였으나 실 개통은 2016년에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KT가 APG의 종합망관제센터(NOC : Network Operation Center) 사업자로 선정되어 있어 국제해저케이블 및 장비 고장 발생 시 모든 상황 ...

원유가격연동제 경제용어사전

... 유가공업체가 갈등을 반복하자 2013년 농림축산식품부가 도입했다. 관련 단체들이 가격 협상을 하고, 이 결과를 낙농진흥회 이사회에서 통과시키는 방식으로 원유가격을 결정한다. 시장 및 수급 상황보다는 원유생산비에 근거해 결정되는 구조이다. 수요가 줄어들면 가격이 떨어져 자연스럽게 공급량과 가격이 감소해야 하지만 생산비가 늘면 원유가격이 오르는 등 시장 원리가 작용하지 않는다. 이로 인해 수요는 주는데도 불구하고 원유생산량은 늘어나는 기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이에 반해 영국 ...

스몰 셀 경제용어사전

... 저렴하다. 넓은 지역에 통신을 제공하는 매크로셀 (macro cell)에 비해 10-수백m거리에 통신신호를 전달하는 장치다. 과거에는 통신이 잘되지 않는 경계 영역이나 건물 등에 설치해 매크로셀의 보조 역할을 하는 장치였다. 최근엔 유동 인구가 많거나, 대용량 데이터 수요가 있는 곳에 설치해 데이터 전송 속도를 높여주는 역할을 한다. 대형 기지국을 효율화하는 것보다 시간적·경제적 비용이 적게 들어 '5G 시대를 위한 교량'으로 불리는 기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