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71-80 / 332건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경제용어사전

파견근로자의 고용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고 인력수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법률로 줄여서 "파견법"이라고도 한다. 1998년 외환위기 당시 노동시장 유연화 차원에서 행정·서비스 등 32개 업종에 대한 파견이 허용됐다. 하지만 정작 인력 수요가 많은 제조업에 대해서는 파견이 금지되면서 실제 산업 현장에서는 사업주가 사법 처리의 위험을 감수하면서 불법적으로 고용을 하기도 하고 외주생산을 늘리는 등의 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파견법 경제용어사전

파견근로자의 고용안정과 복지증진을 도모하고 인력수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법률로 원명칭은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다. 1998년 외환위기 당시 노동시장 유연화 차원에서 행정·서비스 등 32개 업종에 대한 파견이 허용됐다. 하지만 정작 인력 수요가 많은 제조업에 대해서는 파견이 금지되면서 실제 산업 현장에서는 사업주가 사법 처리의 위험을 감수하면서 불법적으로 고용을 하기도 하고 외주생산을 늘리는 등의 현상도 벌어지고 있다.

전력계통운영시스템 [energy market system] 경제용어사전

... 전국 각지로 보낸다. 전력계통망 어딘가에 문제가 생기면 서울이 어둠 속에 묻히거나 수백개의 공장이 멈춰설 수 있다. 2003년 미국 동북부에서 발생한 대정전도 EMS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일어났다. EMS는 아침저녁마다 바뀌는 수요에 맞게 전기 생산량을 결정하기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 한국은 2005년 한국전기연구원 LS산전 한전KDN 바이텍정보통신 등이 참여해 개발을 시작했으며 2013년 11월에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미국 독일 프랑스 일본에 이어 국산화에 성공한 ...

O2O [online to offline] 경제용어사전

...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결제까지 자동으로 이뤄져 편리하다. 우버가 나오면서 샌프란시스코의 택시 이용률은 65% 감소했다. 또한 부동산 임대업종에서도 O2O서비스가 확산되고 있다. 에어비앤비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가정집의 남는 방을 수요자에게 연결한다. 한국의 경우에는 서비스업 분야에서 "배달의민족", "요기요", "부탁해" 등 음식배달 앱이 주목받고 있다. 다음에서 사내벤처로 시작한 카닥은 자동차의 파손된 부분을 사진으로 찍어 올리면, 공개입찰을 통해 저렴하고 품질 ...

마이크로 하우스 [micro house] 경제용어사전

... 작은 방으로 크기는 평균 15~20㎡이다. 한국의 원룸과 같이 개수대 등이 설치돼 있어 방안에서 요리할 수 있다. 2014년 말 현재 평균 임대 가격은 1주일에 190~250파운드(약 32만5000~42만7000원)다. 가구와 주방용품이 모두 갖춰져 있고 1주일에 한 번 방청소와 침구 교환도 해준다. 마이크로 하우스는 저렴한 비용으로 비교적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어 대학생이나 대학 졸업 후 런던으로 처음 오는 사람 등을 주 수요층으로 한다.

광 트랜시버 [optical transceiver] 경제용어사전

광송신기를 뜻하는 트랜스미터와 수신기를 뜻하는 리시버의 합성어. 광통신망을 연결하는 광케이블과 데이터전송을 담당하는 전송장비 사이에서 전기신호를 빛의 신호로, 빛의신호는 전기신호로 변화시켜주는 역할을 하며 데이터를 주고받는다. 통신기술의 발달로 데이터트래픽의 급증으로 광트랜시버에 대한 수요가 폭증하고 있다.

네가와트 시장 [negawatt market] 경제용어사전

소비자들이 아낀 전력을 되팔 수 있는 전력거래시장으로 수요자원 거래시장이라고도 한다. 공장이나 대형마트, 빌딩 등 전력을 아낄 수 있는 기관 및 일반 소비자가 기존 사용량보다 적게 전기를 쓰기로 중개업체(수요관리사업자)와 계약을 맺은 뒤 수요관리사업자가 아낀 전기를 모아 한국전력에 판매하고 수익을 나누는 방식이다. 2014년 11월 25일부터 운영되기 시작했다. 아낀 전력을 되파는 사업에 참여한 수요관리사업자는 2014년 11월 25일 현재 12곳이며 ...

수요자원 거래시장 [negawatt market] 경제용어사전

소비자들이 아낀 전력을 되팔 수 있는 전력거래시장. 공장이나 대형마트, 빌딩 등 전력을 아낄 수 있는 기관 및 일반 소비자가 기존 사용량보다 적게 전기를 쓰기로 중개업체(수요관리사업자)와 계약을 맺은 뒤 수요관리사업자가 아낀 전기를 모아 한국전력에 판매하고 수익을 나누는 방식이다. 2014년 11월 25일부터 운영되기 시작했다. 아낀 전력을 되파는 사업에 참여한 수요관리사업자는 2019년 1월 1일 현재 25곳이다. 수요관리사업자는 절약한 전기를 ...

폴리이미드 필름 [polyimide film] 경제용어사전

... 유지가 필요한 분야에 널리 쓰인다. 초기에는 항공우주 분야 재료로 개발, 사용됐으나 현재는 산업용 기기와 연성회로기판(FPCB), 전기 전자부품 등 광범위한 분야에 사용되고 있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정보기술(IT) 기기의 성능이 다양해지고 두께가 얇아지면서 발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방열 시트용 PI 필름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2013년기준 일본 카네카(20.7%)와 SKC코오롱PI가 글로벌 PI(20.0%)가 국제 PI필름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

P2P금융 경제용어사전

... 옥스머니와 중국 파이파이가 뒤를 이었다. 2014년 11월말 현재 P2P 대출업체가 영업 중인 나라도 브라질 스페인 네덜란드 등 28개국으로 늘었다. P2P 대출이 늘어난 배경엔 미국발 금융위기가 있다. 금융위기 이후 까다로워진 은행 대출이 경기회복으로 늘어난 자금 수요를 따라잡지 못해서다. 한국에서 P2P(개인 대 개인) 대출이 도입된 건 2007년으로 미국 중국 등과 같다. 하지만 관련 주요 인터넷 플랫폼은 머니옥션 등 3개 정도에 불과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