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31-40 / 229건

펀드출자자 [limited partner] [LP] 경제용어사전

사모펀드(PEF)에 자금을 위탁하는 투자자를 말한다. 투자한 금액만큼 책임을 진다고 해서 유한책임사원이라고도 부른다. MBK파트너스 등 사모펀드 운용사가 투자 펀드를 조성할 때 해당 펀드에 자금을 출자하는 연기금, 공제회, 금융기관이 주요 LP다. 일반 기업들이 펀드출자자(LP)로 참여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는데 이는 기업들이 펀드 출자자로서 피합병 기업의 정보나 인수 과정을 면밀히 들여다볼 수 있기 때문이다.

패시브 투자 [passive investment] 경제용어사전

코스피 200등 주요 지수의 등락에 따라 기계적으로 편입된 종목을 사고파는 투자 방식. 시장 평균 수익률을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액티브 투자에 비해 비용이 덜 든다. 상장지수펀드(ETF), 인덱스펀드 등이 대표적이다.

액티브 투자 경제용어사전

펀드매니저 등 전문가가 개별 종목의 강점과 약점을 분석, 선별적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투자 방식. 시장 평균을 웃도는 수익률을 내는 게 목표다. 패시브 상품에 비해 운용 비용이 많이 든다.

듀얼 카메라 [dual-camera] 경제용어사전

스마트폰 뒷면에 내장한 카메라가 2개로 늘어난 카메라 모듈을 말한다. 각각의 카메라가 다른 부분을 촬영해 이를 하나의 이미지로 합성하기 때문에 기존 스마트폰 카메라로는 불가능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한 개의 모듈은 피사체의 초점을 잡고 나머지 하나는 주변 배경을 찍어 카메라 시야각이 한층 넓어지는 광각 효과가 대표적이다. 서로 다른 각도에서 수집한 화상의 위상차를 이용하면 3차원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증강현실 도입의 필수 기...

글로벌 하이일드 펀드 [global high-yield funds] 경제용어사전

일반 채권보다 위험이 높은 대신 금리가 높은 하이일드채권에 투자해 고수익·고위험을 추구하는 해외채권형펀드.

투자풀 경제용어사전

다수의 소액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아 한 바구니(pool)에 넣고, 이를 하위 운용사들에 맡겨 굴리는 일종의 재간접펀드. 연기금 투자풀과 대학기금 투자풀이 있으며 정부는 전세보증금 투자풀도 조성할 계획이다.

정기예금 유동화증권 경제용어사전

... 기관투자가는 정기예금 유동화증권이 편입된 만기 1~6개월 신탁상품에 가입하는 형태로 단기 자금을 운용한다. 연기금 등 기관투자가는 특정 은행과 거래할 수 있는 정기예금 규모에 제약이 있다. 이 때문에 정기예금 유동화증권 투자를 통해 정기예금에 가입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누리는 것이다. 외화 정기예금 유동화증권은 시장 상황에 따라 연 2%대 수익률도 기대할 수 있다. 외화 정기예금은 환율 변동에 따라 원화로 환산한 추가 수익까지 얻을 수 있어서다.

녹인 [knock-in] 경제용어사전

주가연계증권(ELS) 투자 시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는 수준을 말한다. 평가기간 중 기초자산 가격이 기준점(녹인 배리어:knock in barrier) 미만으로 하락한 뒤 만기까지 상환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면 지수 하락률만큼 원금을 잃는다. 대개 녹인 기준점이 높을수록 수익률이 후하다. 또한, 기초자산이 두 개 이상일 경우, 보통 수익률이 좋지 않은 기초자산이 기준이 된다.

한국인프라투자플랫폼 [Korea Infrastructure Investment Platform] 경제용어사전

... 위험이 높다고 판단되는 사업은 '선순위 대출' 혹은 '선순위+후순위 대출'로 투자한다. 시설을 증설하거나 개량 혹은 운영이 시작된 사업처럼 투자 위험이 상대적으로 낮을 경우에는 지분 투자도 검토하고 있다. 기관 특성에 따라 투자 구조를 미리 선택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지급여력비율(RBC) 준수 등을 위해 안전한 투자를 선호하는 보험사는 선순위 대출, 상대적으로 더 높은 수익률을 요구하는 연기금은 후순위 대출이나 지분 투자로 참여하는 방식이다.

더글러스 호지 [Douglas Hodge] 경제용어사전

... 그로스와 최고경영자(CEO) 모하메드 엘 에리언이 불화 끝에 둘 다 회사를 떠나면서 위기에 빠진 핌코를 정상화하기 위한 '구원투수' 역할을 맡아 CEO에 올랐다. 취임 후 회사를 6명의 부문별 CIO가 참여하는 집단의사결정 체제로 바꾸면서 수익률을 높이는 등 투자자들의 신뢰를 회복시켜 핌코를 안정화하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957년생(58) △1979년 미국 다트머스대 경제학과 △1981년 IBM 뉴욕 마케팅부문 대표 △1984년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석사(MBA)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