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113건

대체 불가능 토큰 [non-fungible token] 경제용어사전

... 교배시키는 수집형 게임이다. 각각의 고양이는 NFT화돼 고유의 일련번호를 부여받고, 유저들은 암호화폐로 고양이를 사고 팔 수 있다. 가장 비싸게 거래된 '드래곤'이라는 고양이 캐릭터는 600이더리움(ETH)에 거래됐는데, 현재 시세로 13억원에 달한다. 트윗 한줄 33억원, NBA 장면이 2억원…NFT 뭐길래? 증권업계는 NFT를 이용해 다양한 자산을 거래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연구원은 “실물로 수집해야 했던 예술작품을 디지털화된 형태로도 소유할 ...

토지임대부·환매조건부 주택 경제용어사전

... 주거비 부담 경감과 주거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토지임대부 주택은 앞서 노무현·이명박 정부에서 시행됐지만 성공하지 못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2011년 서울 강남·서초에서 분양된 토지임대부 주택이었다. 당시 분양가격이 시세의 절반 이하(2억원 초반대)에 책정되고 토지 임대료도 35만원(전용 84㎥ 기준)으로 낮았다. 하지만 분양자들이 건물 가격이 뛰어 큰 시세차익을 챙기는 등 '로또 아파트'만 양산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이후 공급이 끊기고 유...

물 선물거래소 경제용어사전

물을 선물거래 할 수 있는 시장. 원유나 구리, 대두 등을 선물거래하듯 향후 시세 변동을 예측해 특정 시기·가격별로 물을 사고 파는 방식이다. 미국 나스닥증권거래소가 세계 최대 파생상품거래소인 CME그룹과 손잡고 세계 최초의 물 선물거래 시장을 2020년 내 출범할 계획이다. 나스닥은 CME 플랫폼을 통해 물 선물시장 거래를 시작할 계획이다. 1계약당 10에이커풋(약 12만리터) 규모다. 최장 원월물은 2년물로 예정돼 있다. 거래는 달러로 이뤄진다. ...

6·17 부동산 대책 (2020) 경제용어사전

... 작동한다. 종합부동산세 또한 조정대상지역 2주택자부터 세율이 0.5~2.7%에서 0.6~3.2%로 오른다. 세부담상한선은 150%에서 200%로 뛴다. 3억 이상 주택을 거래할 땐 자금조달계획서를 써야 한다. 투기과열지구로 묶인 수원 등에선 시세 15억 이상 아파트의 대출이 금지된다. 9억 이하의 LTV는 40%, 초과분은 20%가 적용된다. 투기과열지구 규제의 핵심은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이다. 재건축의 경우 조합설립 이후 조합원 지위 양도가 금지된다. 사업이 끝나 이전고시가 ...

마이너스 금리 채권 [negative yield bonds] 경제용어사전

... 발행하는 국채다. 지난달 말 기준 글로벌 채권시장에 풀린 마이너스 금리 채권의 94%가량은 이들 국가 국채였다. 일본과 프랑스는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마이너스로 돌아섰고, 스위스와 독일은 모든 국채 금리가 마이너스를 나타내고 있다. 시세차익에 대한 기대도 마이너스 금리 채권 투자를 부추기는 요인이다. 마이너스 금리로 발행됐다 할지라도 만기 전에 채권 금리가 추가 하락하면 채권가격은 상승해 차익을 노릴 수 있다. 특히 각국 중앙은행이 자국 시장에 더 많은 유동성을 ...

스캠 코인 [scam coin] 경제용어사전

... 사례이다. 두 번째는 중급수준의 스캠인데 사기를 목적으로 하는 점은 초보 수준 스캠과 같지만 ICO를 한 후 거래소에 상장을 한다는 점이 다르다. 일반 투자자들은 상장된 코인에 대한 신뢰가 높은 편인데, 자금을 유치한 측은 상장후 시세조작으로 막대한 차익을 거둔 후 사라진다. 세 번째는 고급수준의 스캠이다. 자금 유치자가 처음부터 사기를 목적으로 했다기 보다는 추진과정에서 백서대로 실현이 불가능하거나 수익성이 떨어져 중도에 개발 계획을 내부적으로 포기한 코인이 ...

갭투자 경제용어사전

아파트 매매 가격과 전세 보증금의 차액(差額·gap)이 적은 아파트를 골라 전세를 끼고 산 뒤 시세 차익을 노리는 투자다. 전셋값이 추가 상승하면서 매매가격을 밀어올릴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 투자 대상이다. 예를 들어 매매가격 3억원짜리 아파트 전세 보증금이 2억7000만원이라면 3000만원만 들여 집을 사는 것이다. 기대대로 매매·전세 가격이 오르면 투자금 대비 큰 수익을 올리지만 반대의 경우엔 큰 손실을 본다.

프롭테크 [proptech] 경제용어사전

프롭테크는 부동산 자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첨단 정보기술(IT)을 결합한 부동산 서비스를 말한다. 2000년대 등장한 인터넷 부동산 시세조회·중개 서비스에서 기술적으로 더 나아갔다. 부동산 중개, 3차원(3D) 공간설계, 부동산 크라우드펀딩,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건물관리 등이 프롭테크에 해당한다. 2006년 설립된 미국 온라인 부동산중개회사 질로(Zillow)는 ...

임대주택 등록 활성화 방안 경제용어사전

... 4년, 장기 8년의 의무임대기간을 준수해야 한다. 이런 의무임대기간 때문에 매도시기를 내맘대로 조절하기 어려워 매도 시점을 놓칠 수 있다. 임대료를 올리고자 하는 경우 종전 계약금액 대비 5%의 범위에서만 증액을 청구할 수 있어 시세를 반영한 임대료 인상이 불가능해진다. 다만 최초 임대료(주택임대사업자가 임대사업자로 등록한 뒤 새로 계약을 체결하거나 기존 계약을 갱신할 때의 임대료)에 한해 자유롭게 임대료를 정할 수 있도록 예외를 허용하고 있어 웬만하면 임대 개시 ...

역김치프리미엄 경제용어사전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의 가상화폐의 국내 가격이 외국보다 낮아지는 현상. 2018년 1월초에는 비트코인 국내시세가 외국평균보다 30%이상 비쌌지만, 정부가 가상화폐거래소 폐쇄 가능성을 언급하는 동시에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를 도입하는 등 있따락 강력한 규제안을 발표하면서 2018년 1월하순 부터 급격하게 가격차이가 줄어들었다. 이후 2018년 2월 초에는 국내 비트코인 가격이 해외시세보다 떨어지는 역프리미업 현상이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