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59건

KRX BBIG 뉴딜지수 경제용어사전

... 성과를 보였다고 전했다. 거래소는 이번 지수 발표 이후 이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의 내달 중 조기 상장을 추진, 시중 자금이 관련 자본시장에 유입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또 지수에 포함된 총 40개 종목 중 코스닥 종목이 19개에 이르러 이번 지수 출시가 코스닥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기준가는 2015년 1월2일로 삼았다. 지난 4일 종가 기준 BBIG K-뉴딜지수는 3133.10 포인트다. 현재 시점에서 지수의 ...

PDR [price to dream ratio] 경제용어사전

... 등장은 글로벌 제약사의 '독점 구조'를 형성했던 제약업계 생태계를 바꿔놨다. 글로벌 1위인 화이자도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뒤늦게 뛰어들었다. 한국 제조업의 새로운 희망 이건희 삼성 회장은 2010년 “10년 내 삼성을 대표하는 사업과 ...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에는 한국 제조업이 반도체 이후 새로운 성장 산업을 발견했다는 기대감이 반영돼 있다”고 평가했다. 신약으로 바이오 강국 완성되나 SK바이오팜에 대한 기대는 또 차원이 다르다. 국내 ...

로빈후드 [Robinhood] 경제용어사전

... 연상시킨다는 지적도 나온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파산 신청을 한 허츠 등이 폭등한 것을 들어 '좀비 랠리'라고 비판했다. FT는 “파산보호 신청은 주식 소각으로 이어지는 과정”이라며 “좀비 팬들은 이 주식들이 당분간 증시에 머물 것으로 기대하지만 통상 좀비는 비참한 종말을 맞게 된다는 걸 기억해야 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WSJ는 “1990년대 후반 소액투자자들은 닷컴 이름이 붙은 주식을 좇았고 2000년 봄 나스닥시장은 무너졌다”고 경고했다.

맞춤형 화장품 경제용어사전

개인의 피부 상태나 취향에 맞춰 원료를 배합해 만드는 제품을 말한다. 조제관리사 자격증을 가진 사람이 1)화장품의 내용물을 소분하거나 2)화장품의 내용물에 식약처장이 정한 원료를 혼합한 화장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4년간 시범사업을 마치고 2020년 3월 14일부터 맞춤형 화장품 판매업 제도를 본격적으로 시행한다. 취향을 중시하는 개인화 트렌드와 맞물리면서 업계에서는 맞춤형 화장품이 뷰티 시장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옵테인 DC퍼시스턴트 메모리 경제용어사전

... 아마존웹서비스(AWS)의 클라우드 속도보다 50배, 세계 2위인 마이크로소프트(MS)의 클라우드 애저보다 100배 빠르다”고 공언했다. 인텔 관계자는 “중장기적으로 데이터센터 서버에 들어가는 D램의 절반가량을 옵테인 메모리가 대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버용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성장 속도가 가장 빠른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전자 등 한국 기업들도 D램과 낸드플래시의 장점을 결합한 M램 등 차세대 기술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마이너스 금리 채권 [negative yield bonds] 경제용어사전

... 발행된다. 외국에선 네거티브 금리 채권이라고 불린다. 마이너 금리 채권이 늘고 있다는 것은 과잉유동성으로 인해 채권시장에 거품이 형성되어 있다는 것을 뜻한다. 블룸버그통신은 2019년 8월 30일 기준 세계에서 마이너스 금리로 발행된 ... 할지라도 만기 전에 채권 금리가 추가 하락하면 채권가격은 상승해 차익을 노릴 수 있다. 특히 각국 중앙은행이 자국 시장에 더 많은 유동성을 공급할 계획임을 밝히면서 채권시장의 전반적 가격 상승(금리는 추가 하락)을 불러올 것이란 기대가 ...

기회추구형 크레디트 [opportunistic credit] 경제용어사전

... 비해 낮은 요구 수익률로 투자하는 전략이다. 만기와 이자가 있는 대출이나 상환우선주 방식으로 투자한다. 투자자는 상대적으로 작은 원금 손실 위험을 지고 중수익을 기대할 수 있고, 기업들은 PEF 투자와 달리 경영권을 양보하지 않으면서 낮은 조달비용으로 투자받을 수 있어 최근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시장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는 원금보호 장치가 마련돼 있으면서도 10%중반대의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전략 중 하나로 꼽힌다.

일·EU 경제연대협정 [Japan-EU Free Trade Agreement] [EU-J] 경제용어사전

... 관세가 단계적으로 철폐된다. 일본이 EU에서 수입하는 제품의 94%도 관세가 사라진다. 일·EU EPA가 발효로 유럽시장에서 한국과 일본 제조업체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2010년 한·EU FTA 체결로 일본에 앞서 관세 ... 2017년 14.8%로 반등했다. 일본은 2018년 말 발효된 CPTPP 효과도 조만간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본은 호주 등 CPTPP 회원국 공산품의 99.9%, 농수산물의 98.5%에 대한 관세를 단계적으로 ...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 [United States Mexico Canada Agreement] 경제용어사전

... 관세를 추가 부과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우리 쪽 논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수 있다는 얘기다. 협정문에 '환율 조작 금지'를 명시한 점도 눈에 띈다. USMCA는 '협정 당사국은 환율이나 국제통화시스템을 조작하는 것을 피한다' '외환시장 개입 내역을 매달 공개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무역협정과 환율 문제는 결부시키지 않는다는 국제 관례를 깬 것이다. 또한 USMCA에는 미국이 협정 참여국인 멕시코와 캐나다가 중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맺는 것을 사실상 금지하는 ...

로버트 배로 [Robert Barro] 경제용어사전

... 매년 노벨경제학상 후보로 거론되는 세계 정상급 경제학자다. 1974년 발표한 '정부 채권은 순재산인가'라는 논문에서 '합리적 기대이론'의 기틀을 제시했다. 경제 주체들이 미래의 조세부담을 예상하고 현재 소비를 줄이기 때문에 정부의 재정지출은 경제적 효과가 크지 않다는 이론이다. 이 논문은 지금도 가장 많이 인용되는 논문 중 하나로 꼽힌다. 배로 교수는 시장경제와 자유무역을 통한 경제 성장을 강조한다. 한국과도 인연이 깊다. 한국의 금리, 경제발전 등을 연구했고 외환위기 직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