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85건

카카오 뱅크 [Kakaobank] 경제용어사전

케이뱅크에 이은 한국의 두번째 인터넷 은행. 100%스마트폰 전용 은행으로 카카오톡과 연계해서 운용된다. 2017년 7월 27일 출범 후 빠른 성장세를 구가해왔다. 2017년 7월 27일 출범 한 후 715일 만인 2019년 7월 ... 1000만명을 넘어섰다. 카카오뱅크는 2017년 7월 출범 첫날 24만 명이 계좌를 개설했다. 하루 만에 당시 시중은행의 1년치(2016년) 비대면 계좌 개설 실적(16만 개)을 뛰어넘었다. 출범 5일 만에 100만 명을 확보했고, ...

제로페이 경제용어사전

... 이체되는 직거래 시스템이다. 소비자들은 카카오페이, 네이버페이, 페이코 등 기존에 쓰던 간편결제 앱(응용프로그램)을 이용하면 된다. 이번에 도입한 오프라인 결제 플랫폼은 소비자가 공동 QR코드로 물건을 구매하면 결제 플랫폼 업체가 시중은행에 계좌이체를 요청하는 구조다. 시중은행은 즉각 소비자 계좌에서 가맹점주 계좌로 금액을 이체해준다. 이 과정에서 결제 플랫폼 업체는 가맹점으로부터 오프라인 결제 수수료를 받지 않고, 시중은행도 플랫폼 업체로부터 계좌이체 수수료를 받지 ...

케이뱅크(K뱅크) [Kbank] 경제용어사전

한국최초의 인터넷 은행. 2016년 1월 7일 자본금 160억의 케이뱅크 준비법인으로 설립되었고 같은 해 3월 21일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 한화생명, GS리테일 등 21개사를 주주로 2,500억의 유상증자를 실시하였으며 ... 것과 달리 K뱅크는 모든 업무를 365일, 24시간 내내 소비자들에게 제공한다. 영업점이 없어 비용을 줄인 만큼 시중은행에 비해 예금금리는 높게 대출금리는 낮게 적용할 수 있다. 그러나 K뱅크는 국내 두번째 인터넷 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의 ...

인터넷 은행 경제용어사전

모바일과 인터넷으로만 영업하는 은행. 1년 365일 하루 24시간 가동되는 인터넷은행은 기존 은행과 달리 영업점도, 통장도 없이 고객과 예금·대출 거래를 한다. 영업점이 없어 비용을 줄인 만큼 그 혜택을 더 높은 예금금리와 보다 싼 대출금리를 적용할 수 있다. 인터넷은행은 오프라인 지점이 없을 뿐 시중은행과 똑같은 개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 예·적금, 대출, 외국환, 신용카드, 수납 및 지급대행 등 모든 은행 업무를 할 수 있다. 국내 1호 인터넷은행인 ...

테슬라 요건 상장 경제용어사전

... 요건이 완화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2018년 상반기 중 코스닥 상장규정을 개정할 계획이다. 상장 3년 이내 코스닥 기술특례상장기업에 대한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중소기업정책자금 융자도 허용된다. 중진공은 2018년에 기술과 사업성은 우수하나 시중은행으로부터 자금조달이 어려운 중소기업에게 장기저리로 3조7000억원을 융자해줄 계획이다. 때문에 적자였던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미국 나스닥시장 상장 자금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는 등의 사례를 한국에서는 찾기 힘들었다. 테슬라 ...

지자체 금고은행 경제용어사전

... 업무를 한다. 대규모 예금 확보뿐 아니라 공무원 등 고객 유치에 큰 도움이 된다. 지자체들은 일정 기간동안 특정은행에게 지방금고업무를 위탁한다. 지자체들은 은행들이 운영 계획을 포함한 제안서를 제출하면 지자체 공무원과 시·도의원, ... 입찰로 바꾸도록 하면서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과거 실적 등을 주로 보던 평가 기준이 운영계획 위주로 변하면서 금고은행 진입 문턱이 낮아졌고 시중은행에도 기회가 생겼다. 2016년 9월말 시행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

기존 경영자 관리인제도 [debtor in possession] 경제용어사전

... 문제가 있으면 DIP를 적용하지 않고 법원이 '제3자 관리인'을 선임한다. 법정관리 기업에 돈을 빌려준 금융회사들은 DIP가 기업 대주주 및 경영진의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를 부추기는 만큼 전면적인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잘못된 경영 판단으로 회사를 위기에 빠뜨린 사람에게 다시 경영을 맡기는 것은 난센스”라며 “법정관리 이후에도 경영권 상실을 우려한 기존 경영진이 인수합병(M&A)을 방해하거나 매각 전에 회사 돈을 빼돌리는 사례도 있는 것으로 ...

마이너스 금리 [negative interest rate] 경제용어사전

... 하도록 유도해 경기를 부양하고, 인플레이션을 유인하기 위해서 시행되는 정책이다. 마이너스 금리는 일반인과 기업 예금에 대해서는 적용하지 않고 시중은행과 중앙은행간의 예금에 대해서만 적용한다.시중은행이 마이너스 금리를 일반 고객에게 적용한다면 예금자들이 손해를 보지 않기 위해 앞다퉈 현금을 인출하고 이로 인해 은행이 부도를 내는 등의 금융 혼란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이너스 금리는 2014년 6월 유럽중앙은해(ECB)가 처음 도입했다. 시중은행이 ...

총체적상환능력비율 [debt service ratio] 경제용어사전

... 비율. 가계가 연소득 중 주택담보대출과 기타대출(신용대출 등)의 원금과 이자를 갚는데 얼마를 쓰는지 보여준다. 시중은행과 보험회사에서 받은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을 비롯해 마이너스통장대출, 자동차 할부, 신용카드 미결제까지 포함한 모든 ...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관리지표는 2019년 상반기 제2금융권으로 확대 적용된다. 금융위에 따르면 2018년 6월 72%였던 은행권 신규 가계대출 평균 DSR은 지표가 본격 도입된 2018년 11~12월 47%로 낮아졌다.

영업이익경비율 [cost income ratio] 경제용어사전

금융회사가 영업이익 대비 어느 정도를 인건비, 전산비 등의 판매관리비로 지출했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다. CIR은 은행의 경영 효율성과 생산성을 알아보는 데 활용되는 지표다. 판매관리비의 60~70%는 인건비여서 경영 효율성이 높으면 총영업이익경비율은 낮게 나타난다. 이 수치가 낮을수록 경영 효율성이 좋은 것으로 평가된다. 글로벌 100대 은행의 CIR은 54.4%(2013년 기준)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