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1-120 / 146건

사모사채 [privately placed bonds]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은행이나 증권사 등 기관투자가 나 특정 개인에 대해 개별적 접촉을 통해 매각하는 채권으로 공모사채에 대응하는 개념이다. 발행신청을 하면 인수기관이 확실한 만큼 발행허가가 쉽게 나고 신고 절차도 간편하다. 또한 기존 담보의 원용이 가능하고 공모사채 발행 시 필요한 발행, 신용평가, 인수 비용이 없어 발행 비용이 상대적으로 적게 든다. 매입자의 입장에서도 좋은 조건으로 대량의 채권을 확보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발행 시 증권관리위원회 ...

건설사업관리제 [construction management] 경제용어사전

... 구매 및 입찰, 시공, 유지관리 및 감리 등 업무의 전부 또는 일부를 한 회사가 일괄적으로 조정·관리함으로써 공사비절감, 공기단축, 적정품질확보 등 사업효과를 극대화하는 제도이다. 일반면허를 가진 건설회사가 건설사업관리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서는 시공·설계·감리 등 관련법상의 신고, 등록, 허가, 면허 등을 소지하고 있거나 관련자격자를 고용해야 한다. 건설사업관리제도는 우선 공항, 고속철도, 발전소, 댐, 플랜트 등 대규모 복합공정에 한해 적용된다.

부가세 환급 경제용어사전

... 하는데 이를 부가가치세 환급이라 부른다. 수출물품의 경우 매출세율이 0%이므로 매출세액은 없게 된다. 반면 매입세액은 있으므로 매입세액만큼을 환급받게 되는 것이다. 부가가치세 환급에는 조기환급과 일반환급의 두 가지가 있다. 조기환급은 수출업자, 부동산신축업자, 사업설비설치업자 등이 해당자로 이들은 부가세 신고기간 종료 후 15일 이내에 환급을 받을 수 있다. 나머지 사업자는 일반환급대상자로 이들은 신고기간 종료 후 30일 이내에 환급받을 수 있다.

외환집중제 [foreign exchange concentration system] 경제용어사전

민간이 외국돈(외환)을 보유하는 것에 국가가 일정한 제한을 가하는 제도를 말한다. 외환집중방법으로는 민간의 외환보유 한도를 정하기도 하고 보유한도는 정하지 않되 일정 금액 이상은 신고토록 하기도 한다. 또 두 가지를 병행하는 경우도 있다. 외환집중제에는 크게 예치집중제와 매각집중제가 있다. 예치집중제는 수출업체 등이 받은 외국돈을 외국환은행 에 개설한 계좌에 의무적으로 예금해놓도록 하는 제도다. 우리나라는 1961년 2월까지 이같은 예치집중제를 ...

공시최고 [public summon] 경제용어사전

주권의 분실이나 도난 등을 당했을 때 공시최고라는 절차를 통하여 그 주권을 무효로 한 후 회사에 주권의 재발행을 청구하게 된다. 이와 같은 공시최고는 당사자의 신고를 받은 법원이 일간신문에 공고를 통해 알려져 있지 않은 이해 당사자에게 권리신고의 최고를 하고 공고 후 3개월 내에 권리의 신고가 없을 때는 제권판결이나 실종선고를 하여 실권의 효과를 낳게 하는 절차를 말한다.

부의소득세 [negative income tax] 경제용어사전

빈곤 계층의 개인과 가족을 위한 재무원조를 제공하기 위해 제안된 제도. 생계수준 이하의 소득을 나타내는 납세신고의 제출 이후에 저소득층은 부의소득세라고 불리는 직접 보조금 을 받게 된다. 이것은 감세만으로 구제할 수 없는 저소득층에 대한 소득보장이며 동시에 사회보장 대책에 대한 합리적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역 소득세 , 역세율소득이라고도 불린다. 경제적 입장에서 부의소득세는 소득의 재분배를 통해 소득이 저소득층에 의해 소비됨으로써 ...

기장사업자 경제용어사전

회계장부에 매출 매입상황을 일일이 기록해 소득금액을 신고하는 사업자를 말한다. 수입금액이 3억원을 넘는 중규모 이상 사업자는 일정금액 이상은 의무적으로 복식부기를 사용해야 하며, 이를 어기면 20%의 가산세 를 부과받는다. 복식부기장부는 대변과 차변으로 나누어 자산 자본 비용 등을 왼쪽과 오른쪽에 세밀하게 기재해야 한다. 반면 연간 수입금액이 3억원 이하인 중소사업자에 대해 국세청이 이번부터 간편장부 라 하여 매입매출 항목을 간단히 기록해 ...

법인세 [corporation tax] 경제용어사전

... 또는 영리·비영리법인인지에 따라 법인세 대상이 달라진다. 예컨대 내국 영리법인은 각 사업연도 소득은 물론 토지 등 자산의 양도 차익 청산소득에 대해 모두 세금을내야 한다. 반면 외국 비영리법인은 청산시 발생한 소득에 대해서는 세금을 낼 필요가 없다. 법인세는 매 사업연도 결산확정일로부터 15일 이내( 세무사 등의 외부조정신고법인은 30일이내)에 관할세무서에 신고, 자진납부해야 하며 6개월이 지난 뒤 중간예납절차를 밟도록 규정돼 있다. .

부가세면제사업자 경제용어사전

... 대해선 부가가치세를 면제해주고 사업소득에 따른 소득세만 내도록 했다. 조세지원으 통해 물가를 안정시키고 사회 · 문화 · 공익사업 등을 조장하기 위한 것이다. 승용차, 보석 등 고가 상품에 대해 특별소비세를 부과해 소비를 억제하는 것과는 정반대인 셈이다. 부가가치세 면제사업자는 과세사업자가 연 4회 신고금액과 납부세금을 자진신고 납부하는 것과는 달리 매년 1월중 수입금액을 신고한 뒤 5월 종합소득세 신고시 세금을 결정, 소득세만 내면 된다.

대규모 기업집단 경제용어사전

... 문어발식으로 기업을 확장하는 것을 막기 위함이다. 우선 대규모 기업집단 소속 계열사 상호간 출자행위가 전면 금지된다. 또 대규모 기업집단 소속 회사(금융, 보험회사 제외)는 순자산액의 40%를 넘어 다른 회사에 출자할 수 없다. 이와 함께 대규모 기업집단 소속 회사는 자기자본 의 200%를 넘어 국내 계열사에 대한 채무보증을 설 수 없다. 이밖에도 의결권 이 제한되거나 특정한 경우 기업결합 신고의무를 지는 등 여러 가지 제한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