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41-50 / 171건

P-CBO [Pprimary-CBO] 경제용어사전

신규로 발행되는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삼아 발행하는 자산담보부증권(ABS). 신용도가 낮아 회사채를 직접 발행하기 힘든 기업의 신규 발행 채권을 모아 신용보증기금 등의 보증을 거쳐 발행된다. 한편, 이미 발행된 공모사채와 사모사채를 기초 자산으로 삼아 유동화한 것은 세컨드리 채권담보부증권(S-CBO)이라고 한다.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문답 경제용어사전

... 사람이라도 전년도에 근로소득이 있었다면 가입할 수 있다. 연령 제한은 없다.” ▷어디서 가입하면 되나. “은행 증권사 보험사에서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국세청 홈택스 등을 통해 ISA 가입용 소득확인증명서를 발급받아 가져가야 한다. 신규 취업자는 회사에서 원천징수확인서를 떼어가면 된다. 내년부터 2018년 말까지 가입할 수 있다.” ▷ISA엔 얼마까지 넣을 수 있나. “연간 2000만원까지 납입할 수 있다. 5년 만기 계좌이므로 총 1억원까지 넣을 수 있다. 연간 ...

유증자합병 경제용어사전

흡수합병을 하면서 피합병회사에 신주를 배정하는 방식의 합병. 신주가 흡수합병을 하는 회사의 자사주로 들어가기 때문에 증자하는 효과가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세금을 줄일 수 있다. 하지만 신주 발행과 동시에 자사주를 보유함에 따라 주식가치 희석이 불가피해 기존 주주들이 반발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자동이체 통합관리서비스 경제용어사전

... 구축한 웹사이트 페이인포(www.payinfo.or.kr)를 통해 일괄 조회하고 동 정보를 변경 또는 해지할 수 있는 통합서비스로 2015년 7월1일부터 제공되고 있다. 자동이체서비스를 제공하는 전 금융회사에서 공동으로 제공하는 서비스이며 금융결제원에서 관련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있다. 은행 고객이 주거래 계좌를 다른 은행으로 옮길 때 기존 계좌에 등록돼 있던 여러 자동이체 건을 신규 계좌로 자동 연결해 주는 계좌이동서비스의 1단계인 셈이다.

계좌이동서비스 경제용어사전

... 계획이다. 계좌이동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페이인포 사이트(www.payinfo.or.kr)를 방문해 공인인증서로 로그인을 해야 한다. 본인 명의 수시입출금식 계좌에 등록된 자동이체 항목 중 변경을 원하는 항목을 선택한 뒤 이동해가려는 신규 은행과 계좌번호를 입력하면 된다. 계좌변경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가능하며 신청 시 5영업일 이내(신청일 제외)에 출금계좌가 바뀌게 된다. 계좌번호를 잘못 입력하는 등 실수가 있을 경우에는 당일 오후 5시까지 취소가 가능하며 ...

공무원연금 구조개혁 경제용어사전

신규와 재직 공무원의 기여율 및 지급률을 분리해 장기적으로 국민연금에 통합하는 방식.

연금 구조개혁 경제용어사전

신규와 재직 공무원의 기여율 및 지급률을 분리해 장기적으로 국민연금에 통합하는 방식.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의 경제용어사전

모든 신규 화학물질과 연간 1t 이상 제조·수입·판매하는 기존 화학물질을 매년 당국에 보고하고 등록 절차를 거치도록 한 것으로 줄여서 '화평법''이라고도 한다. 화학물질 수입·판매업체들에 적용되지만 물질을 사용하는 제조업체들도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화학물질의 위해성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것으로 2013년 5월 제정되었으며 2015년 1월1일부터 시행돼고 있다. '화학물질 등록과 평가에 관한 기준'을 유럽의 화평법 수준으로 높인 것이 골자다. ...

안심전환대출 경제용어사전

... 전환 대상인가. “안심전환대출 신청일 현재 고정금리 기간이라면 대상이 아니다. 다만 이 경우에도 이자만 상환 중인 대출이라면 가능하다. '변동금리대출' 또는 '이자만 내고 있는 대출' 두 조건 중 하나만 충족하면 되기 때문이다.” ▷신규 대출자는 이용 못하나. “그렇다. 안심전환대출은 가계부채 총량의 증가 없이 주택담보대출의 구조를 개선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어 대출일로부터 1년 이상 경과된 주택담보대출만 대상으로 한다.” ▷대출기간이 2016년에 1년 넘는다면. ...

보안성심의 경제용어사전

금융회사 및 전자금융업자가 신규 전자금융서비스를 수행하거나 전산센터를 구축 및 이전하는 경우 전자금융 부정사용 예방, 금융정보 유출방지, 명의도용 방지 등의 적정성에 대하여 금융감독원이 보안성을 심의하는 제도. 심의 신청자격자는 직접 전자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금융회사 및 전자금융업자이며 본인인증 등의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비금융회사 (IT창업기업 등)은 신청할 수 없다. 그러나 이러한 규정이 핀테크(fintech)의 발전을 가로막는 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