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0건

우나수르 [UNASUR] 경제용어사전

남미 좌파 국가 중심의 반미 성향 협의체. 남미 대륙에 좌파 정부의 집권 물결(핑크 타이드)이 일던 2008년 당시, `반미·좌파` 성향 우고 차베스 베네수엘라 대통령과 룰라 다시우바 브라질 대통령,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아르헨티나 대통령 등이 주도해 만들었다. 한때 남미 12개국이 모두 가입했었지만, 2019년 5월3일 현재는 베네수엘라와 볼리비아, 우루과이,가이아나, 수리남 등 사실상 5개국만 남아 있는 반쪽자리로 전락했다. 국제사회에선 이를 대체할 ...

프로수르 [Prosur] 경제용어사전

이르면 2019년 상반기에 결성된 친미 우파 동맹을 말한다. 좌파 남미국가연합인 우나수르(Unasur)에 대항해 결성된 것으로 우나수르에서 탈퇴한 브라질, 콜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페루, 에콰도르 등 7개 국가가 주축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친미' 등을 표방하고 있다. 이들 국가는 친미외교노선과 친시장 경제정책을 표방한다. 그간 남미에서는 아르헨티나의 페로니즘으로 대표되는 좌파 포퓰리즘 정권들이 오랜 기간 대세를 이뤘다. ...

중국 사이버보안법 경제용어사전

... 아마존웹서비스(AWS)도 2017년 11월 중국사업부 자산을 매각하고 클라우드 시장에서 철수했다. 중국은 글로벌 기업들이 영업 활동의 일환으로 수집한 상업 데이터를 해외로 반출하는 것도 허가를 받도록 했다. 이에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통상 관료들은 2017년 12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세계무역기구(WTO) 각료회의에서 특정 국가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사실상 중국을 겨냥해 인터넷 규제와 보호주의적 산업정책을 규탄하는 성명까지 발표했다.

핑크 타이드 [pink tide] 경제용어사전

... 것을 가리킨다. 뉴욕타임스의 래리 로터가 2005년 처음 쓴 용어다. 그 출발은 1999년 집권한 베네수엘라의 우고 차베스다. 차베스는 세계 최대 석유매장량에 힘입어 오일머니를 뿌려대며 '좌파벨트'를 구축했다. 볼리바르식 사회주의와 아르헨티나 페론식 포퓰리즘의 결합이었다. 맹위를 떨치던 핑크 타이드가 차베스 사망(2013년) 이후 급속히 퇴조하고 있다. 엊그제 칠레 대통령 선거에서 중도우파 피녜라가 당선되면서 남미 우파정권이 7개국으로 늘어났다. 석유, 구리 등 원자재값 ...

파나마 페이퍼스 [Panama Papers] 경제용어사전

... 명단(300만명) 등이 포함됐다. 국제정치인 중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처남,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의 아버지 등이 '파나마 페이퍼'에 연루됐다. 이외에도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 시그뮌뒤르 다비드 귄뢰이그손 아이슬란드 총리,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셰이크 하마드 빈 칼리파 알타니 전 카타르 국왕, 아야드 알라위 전 이라크 총리, 알리 아부 ...

메르코수르 [Mercosur] 경제용어사전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 남미 4개국 경제 공동체. 남미국가 간 무역장벽을 없애기 위해 1995년 창설됐으며 2012년 베네수엘라가 정식 가입해 정회원국이 5개국으로 늘었다가 2017년 8월 5일(현지시간)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창립회원국이 베네수엘라에 대해 민주주의가 복구될 때까지 회원자격을 정지한다고 결정함으로써 4개국으로 다시 줄게 됐다. 메르코수르는 남미 전체 면적의 62%, 인구의 70%, GDP의 80%(약 ...

포주엘로스 염호 [Pozuelos] 경제용어사전

아르헨티나 살타(Salta)주 해발 4000m고도에 있는 염호. 리튬 매장량이 150만t으로 추산되는 리튬 생산의 최적지로 꼽힌다. 2016년 1월 POSCO가 이 호수의 광권을 소유한 아르헨티나 리떼아사와 원료 공급계약을 체결해 염호 사용권한을 확보했다.

핑크 타이드 [Pink Tide] 경제용어사전

... 타이드'라고 이름 붙인 것은 공산주의 물결을 뜻하는 단어인 레드 타이드(Red Tide)와 구분하기 위하서다. 하지만 이후 석유 및 원자재 가격 하락에 따른 경제 위기, 지도자들의 부패 등으로 중남미 전체의 성장세가 둔화되면서 중도좌파의 인기가 급격하게 떨어지는 추세이다. 베네수엘라의 좌파정권은 2015년 총선에서 우파에게 패배 했다. 또한 과테말라(2015년 10월), 아르헨티나(2015년 11월)등에서도 우파 출신의 후보가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블루 달러 [El dolar blue] 경제용어사전

아르헨티나 정부의 외환 통제로 암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달러를 말한다. 2009년 이후 아르헨티나는 이후 물가 급등으로 페소화 가치가 줄곧 평가절하 압력을 받아왔으나 정부가 환율을 인위적으로 누르자 달러가 암시장으로 옮겨가게 되었다. 블랙은 불법 느낌이 강해 옅은 의미로 붙여진 일종의 완곡어법 용어이다. 2014년 1월 보도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국가통계청(INDEC)은 암시장의 '블루 달러'가 외환보유액 보다 많다고 추정하고 있다.

페론주의 [Peronism] 경제용어사전

아르헨티나에서 1946-1955년, 1973-1974년 집권한 후안 도밍고 페론 대통령과 부인 에바 페론이 내세운 대중 영합적 경제 사회정책. 외국 자본 배제, 산업 국유화 , 복지 확대와 임금 인상을 통한 노동자 수입 증대 등으로 요약 된다. 당시 대통령이던 후안 페론은 국가 주도로 산업화를 추진하면서 민간부문의 역할을 줄였다. 철도·항만 등을 국유화했고 산업은행을 설치했다. 자유무역 대신 보호무역주의를 주창하며 교역을 통제했다. 동시에 노동자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