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21-30 / 62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start-up accelerator] 경제용어사전

벤처 인큐베이터보다 더 초기 단계의 창업 기업을 벤처 단계로 성장시키는 역할을 하는 기업을 뜻한다. 종잣돈을 비롯해 사무실 등 각종 인프라,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술·마케팅·디자인·전략 등 각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들을 멘토로 연결해주기도 한다.3~4개월간의 지원 프로그램이 끝나면 투자자를 상대로 사업 아이디어를 발표하는 데모 데이 행사를 마련해준다. 실리콘밸리에서는 와이콤비네이터가 대표적이다.

손투자 콘퍼런스 [Sohn Investment Conference] 경제용어사전

손(Sohn) 투자 콘퍼런스.1993년 29세의 나이에 암으로 세상을 떠난 월스트리트의 유명 트레이더 아이라 손을 기리기 위한 콘퍼런스. 영향력 있는 헤지펀드 매니저들이 매년 5월 미국 뉴욕서 투자 아이디어를 발표한다. 2008년 이 콘퍼런스에서 데이비드 아인혼 그린라이트캐피털 회장이 리먼브러더스의 회계 오류를 처음 밝힌 것으로 유명하다. 3개월 뒤 리먼브러더스는 파산했다. 콘퍼런스의 수익금은 소아암 치료를 위한 연구개발에 쓰인다.

핀테크 [FinTech] 경제용어사전

... 금융기관들은 오프라인 점포를 통한 고객 상담 및 강력한 보안 시스템, 제도권 기관들과의 데이터베이스 연계에 기반을 둔 신용평가 등을 통해 금융 서비스에 필수적인 접근성과 신뢰성을 확보해 왔다. 반면 핀테크 기업들은 기본적으로 혁신적 아이디어와 첨단 기술을 결합해 기존의 금융 거래 방식과는 차별화 된 새로운 형태의 금융 비즈니스모델을 표방하고 있다. 핀테크 비즈니스 모델과 사업 영역을 분류하는 기준은 크게 은행업 및 금융 데이터 분석(Banking & Data Analytics), ...

킥 스타터 [Kick Starter] 경제용어사전

2009년 설립된 미국의 대표적인 크라우드 펀딩 서비스. 킥스타터는 개인이나 기업이 상품 아이디어, 모금 목표액, 개발 완료 예정 시점 등을 사이트에 올려놓으면 프로젝트를 지지하는 킥스타터 회원이 후원자로 나서는 시스템이다. 2012년 연말 기준 크라우드 펀딩의 전체 시장 규모는 2,800만 달러(약 313억 원)에 이르며, 킥스타터는 세계 460여 개 크라우드 펀딩 업체 중 가장 큰 서비스업체이다.

요즈마펀드 [Yozma fund] 경제용어사전

요즈마는 히브리어로 ''혁신''이라는 의미로 1993년 이스라엘 정부와 민간기업이 4:6의 비율로 공동 설립한 벤처캐피털이다. 1억달러로 출범하여 2013년 현재 40억달러로 그 규모가 성장했다. 투자한 벤처기업 이 성공하면 정부는 이자 정도만 보상받고 참여한 자본에는 콜옵션으로 수익을 보게 한다. 박근혜정부의 창조경제 를 실현할 아이디어로 자주 언급되고 있다.

스타트 업 [start-up] 경제용어사전

설립한 지 오래되지 않은 신생 벤처기업 을 뜻하며 미국 실리콘밸리 에서 생겨난 용어다. 혁신적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설립된 지 얼마되지 않은 창업기업으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하기 이전 단계라는 점에서 벤처와 차이가 있다. 1990년대 후반 닷컴버블로 창업붐이 일었을 때 생겨난 말로, 보통 고위험·고성장·고수익 가능성을 지닌 기술· 인터넷 기반의 회사를 지칭한다.

창조경제 [Creative Economy] 경제용어사전

창조경제란 말은 영국의 경영전략가인 존 호킨스(John Howkins)가 2001년 펴낸 책 The Creative Economy에서 처음 사용됐다. 그는 ''창조경제란 새로운 아이디어, 즉 창의력으로 제조업, 서비스업 및 유통업, 엔터테인먼트산업 등에 활력을 불어넣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2013년 2월 25일 박근혜대통령이 취임사에서 창조경제를 강조함으로써 다시 한번 관심을 끌고 있다. 박대통령은 "창조경제는 과학기술과 산업이 융합하고, ...

공유경제 [sharing economy] 경제용어사전

... 극대화하는 경제 활동이다. 소유자 입장에서는 효율을 높이고, 구매자는 싼 값에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소비형태인 셈이다. 2008년 미국발 경제 위기의 충격이후 새롭게 탄생한 개념으로 로렌스 레식(Lawrence Lessig) 하버드대 법대 교수가 처음 만들어 냈다. 대량생산과 대량소비가 특징인 20세기 자본주의 경제에 대비해 생겨난 개념이다.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은 2011년 '세상을 바꿀 수 있는 10가지 아이디어' 중 하나로 공유경제를 꼽았다.

주가드 [Jugaad] 경제용어사전

1. 인도에서 주변에 굴러다니는 재료를 끌어모아 만든 엉성한 차를 말한다. 낡은 지프에서 차체를 떼어내 나무판자로 짐칸을 만들고 지붕을 씌우는 식이다. 2. ''주가드''는 힌두어로 예상치 못한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독창적인 아이디어나 능력을 뜻한다.

창조관광 경제용어사전

기존 관광산업에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더해 새로운 가치와 시너지를 창출하는 형태. 관광벤처라고도 한다. 농업, 환경, 의료, 정보기술 (IT), 교육, 레저, 예술 등 다양한 영역을 관광과 접목해 융·복합 콘텐츠를 만드는 게 관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