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33건

UFS 경제용어사전

... 궁극적으로 대체하기 위해 반도체 분야 표준 기관인 JEDEC이 2011년에 그 기준을 설정했다. UFS 기술은 크게 내장형 스토리지(eUSF)와 마이크로SD와 유사한 착탈식 스토리지 형태로 나뉜다. 애플은 이 표준을 따르지 않고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맞춤형 NVMe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UFS 2.1은 기존 eMMC5.1보다 읽기속도가 3배이상 빠르다. UFS2.0은 350MB/s의 읽기, 150MB/S의 쓰기속도를 내지만, UFS2.1은 800MB/s의 읽기, ...

디지털 세금 [digital tax] 경제용어사전

... 넘는 IT기업에 영국 매출의 2%를 세금으로 부과할 계획이다. 양국 모두 디지털 서비스로 번 돈만 과세 대상으로 간주한다. 가령 애플은 앱(응용프로그램) 개발자와 이용자 간 서비스 중개 플랫폼인 앱스토어 매출에 디지털세가 부과된다. 아이폰 제조·판매로 올린 매출엔 디지털세를 매기지 않는다 구글, 페이스북의 유럽지사가 있는 아일랜드 등은 반발하고 있다. 독일도 소극적이다. 파이낸셜타임스는 디지털 광고수익, 서비스 구독료, 데이터 판매 매출 등에 과세하면 데이터를 기반으로 ...

엑시노스 9810 경제용어사전

... 9810이 적용된 스마트폰 사용자들은 빠르고 정확하게 이미지를 검색할 수 있고 어두운 곳에서도 고화질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아웃포커스 기능(배경을 흐리게 처리하는 기능)과 야간 촬영 성능도 개선됐다. 2017년 출시된 애플의 아이폰X가 채택한 3차원(3D) 안면인식 기능도 지원한다. 삼성전자 휴대폰엔 아직 없는 기능이다. 안면 홍채 지문 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는 보안 기능도 강화됐다. 삼성전자가 독자 개발한 모뎀을 장착해 데이터 다운로드 속도도 초당 1....

AI칩 경제용어사전

... AI전용칩인 "뉴럴 엔진"을 개발중이며 2017년 내에 이칩을 공개할 예정이다. 애플은 이 칩을 통해 얼굴인식, 음석 인식 기능 등을 향상시켜 음성인식AI비서인 '시리'뿐 아니라 자율주행차, 증강현실 기능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현재 아이폰 등에서는 중앙처리장치(CPU)와 그래픽장치(GPU)가 AI 기능을 맡는다. 이들 대신 전용 칩을 쓰면 AI 기능뿐 아니라 CPU, GPU 부담이 줄면서 전반적인 성능이 좋아진다. 배터리 수명도 늘어난다. 애플은 2011년 시리를 ...

시리 [SIri] 경제용어사전

애플이 2011년 세계최초로 선보인 인공지능 (AI)음성인식 비서. AI비서의 원조로 꼽힌다. 아이폰4S를 출시하면서 처음 공개했다. 초기에는 인식률이 낮아 활용도가 높지 않았지만 업그레이드를 거듭하면서 기능이 한층 강화됐다. 간단한 정보 검색이나 문자메시지 작성, 전화 통화 등은 물론 음성 명령만으로 우버 택시까지 호출할 수 있다. 시리의 최대 강점으로는 탁월한 외국어 능력이 꼽힌다. 2017년 3월 10일 현재 시리는 21개 언어를 구사하고 방언까지 ...

AI비서 [AI voice-assistant] 경제용어사전

사용자의 음성을 인식해 사용자의 명령에 따라 음악을 재생하거나 스마트폰, 가전제품이나 자동차 등 IoT로 제어할 수 있는 기기 등을 작동하는데 사용된다. AI 비서의 원조는 애플사의 시리(Siri)다. 애플은 2011년 아이폰4S를 출시하면서 음성 인식 기반의 가상 비서인 시리를 처음 공개했다. 초기에는 인식률이 낮아 활용도가 높지 않았지만 업그레이드를 거듭하면서 기능이 한층 강화됐다. 간단한 정보 검색이나 문자메시지 작성, 전화 통화 등은 물론 ...

알렉사 [Alexa] 경제용어사전

... 일정 확인 등을 할 수 있다. 자동차 기업 중에선 포드와 폭스바겐이 알렉사 시스템을 차량용 음성비서에 사용하기로 했다. 운전자들은 차 안에서 음악을 틀거나 인터넷 검색, 내비게이션 목적지 설정 등 다양한 기능을 알렉사와 대화하면서 수행할 수 있다. 글로벌 AI 음성인식 분야에서는 아마존 알렉사를 필두로 구글 어시스턴트, 애플 아이폰 시리 등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국내에서도 삼성전자 빅스비, LG전자 씽큐 등 AI 플랫폼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통신칩 경제용어사전

... 통한 자체 통신칩 조달을 늘린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2배 뛰는 등 다른 업체들이 약진한 결과다. 대만 미디어텍은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의 성장으로 점유율이 올랐다. 인텔도 2010년 인피니언을 인수하며 통신칩 기술을 확보해 2016년 아이폰7에 처음 공급하기 시작했다. 4G의 롱텀에볼루션(LTE)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통신칩 시장을 석권한 퀄컴의 아성이 허물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맞서 퀄컴은 통신칩 시장에서 가장 크게 떠오르는 영역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2016년 ...

3D 낸드 [3D NAND] 경제용어사전

3차원(3D) 낸드는 평면(2D) 낸드의 회로를 수직으로 세운 제품이다. 낸드 플래시는 메모리 반도체의 한 종류다. D램과 달리 전원이 꺼져도 데이터를 기억하기 때문에 스마트폰 등에서 동영상 음악 사진 등을 저장하는 데 쓰인다. 3차원 낸드는 평면 미세공정 기술이 10나노미터(㎚)대에서 한계를 맞으면서 이를 뛰어넘기 위해 개발됐다. 평면이 단독주택이라면, 3D는 아파트로 보면 된다. 3D 낸드는 여러 장점이 있다. 평면 낸드보다 속도가 빠르고 ...

듀얼 카메라 [dual-camera] 경제용어사전

스마트폰 뒷면에 내장한 카메라가 2개로 늘어난 카메라 모듈을 말한다. 각각의 카메라가 다른 부분을 촬영해 이를 하나의 이미지로 합성하기 때문에 기존 스마트폰 카메라로는 불가능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한 개의 모듈은 피사체의 초점을 잡고 나머지 하나는 주변 배경을 찍어 카메라 시야각이 한층 넓어지는 광각 효과가 대표적이다. 서로 다른 각도에서 수집한 화상의 위상차를 이용하면 3차원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증강현실 도입의 필수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