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95건

핏빗 [Fitbit] 경제용어사전

... 박동수, 수면 시간 등을 측정해 데이터화하는 스마트워치 등을 생산하는 업체다. 2007년 재미교포인 제임스 박과 에릭 프리드먼이 공동 설립했다. 앞서 2017년까지 출하량 기준 글로벌 선두 기업이었지만 2019년 10월 들어서는 애플과 샤오미에 밀려 3위로 내려 앉았다. 2019년 10월 28일 로이터통신이 구글이 핏빗에 인수 의향을 타진한 사실을 보도했다. 다만 인수 협상이 아직 초기 단계이며 구글이 제시한 구체적인 인수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글로벌 논스톱 매매 서비스 경제용어사전

NH투자증권이 2019년 2월 내놓은 해외투자 서비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연속해서 해외 종목 거래를 할 때 발생하는 시차를 최소화할 수 있다. 예컨대 한국의 삼성전자를 팔고 미국 애플을 살 때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이틀 이상 걸린다. 삼성전자의 매도 결제가 완료될 때까지 2거래일을 기다린 뒤 들어온 원화를 달러로 환전해 애플을 매수해야 하기 때문이다. 글로벌 논스톱 매매 서비스를 이용하면 삼성전자를 매도한 당일에 애플을 매수할 수 있다. 매수 금액을 ...

엑시노스 980 경제용어사전

삼성전자가 5세대(5G) 이동통신용 통신칩(모뎀칩)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하나로 합친 통합칩의 명칭. 가칭으로는 `엑시노스9630'으로도 불렸다. 스마트폰에는 모뎀칩과 모바일 AP가 각각 들어가는데 엑시노스980은 이를 합친 것으로 스마트폰의 전력 효율성과 공간 활용도 등을 높일 수 있다. 엑시노스 980은 5G와 4G를 동시에 연결하는 방식을 통해 최대 3.55Gbps(초당기가비트) 속도로 콘텐츠를 다운로드할 수 있게 했다. 고성능 ...

경험 데이터 [experience data] 경제용어사전

... 이용 경험이 좋지 않았다”며 “내가 집에서 나가면 바로 택시가 왔으면 하는 생각에서 우버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경험을 원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미국 이동수단 중 한때 87%였던 택시 비중은 6%까지 떨어졌다. 스미스 대표는 “제품 디자인, 매장 분위기 등에 집중한 애플과 스타벅스도 경험 데이터를 잘 활용한 기업”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미국의 넷플릭스, 한국의 토스, 중국의 알리페이 등도 경험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사용한 업체로 꼽았다.

스타시옹F 경제용어사전

... 사재(2억5000만유로·약 3338억원)를 털어 유휴 철도역을 재개발해 만든 공간이다. 2017년 6월 개관한 이곳에는 세계 78개국에서 온 1000여 개 스타트업이 무한경쟁을 벌이고 있다. 외국기업은 입주기업의 3분의 1 정도다. 애플, 구글, 아마존, OVH(유럽 최대 클라우드 컴퓨팅업체) 등은 이들 스타트업에 성공DNA(유전자)를 이식하고 있다. 또 페이스북 등 글로벌 기업들은 스타시옹 F의 파트너사로 30여 개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을 직접 육성한다. 퓨처셰이프, ...

펄프스 경제용어사전

... 우버(Uber), 리프트(Lift), 팔란티어(Palantir), 슬랙(Slack) 등 2019년 뉴욕증시 상장을 예고한 5개 테크기업의 머리글자를 따서 만든 신조어. 2009년부터 10여년간 미국 증시를 이끈 5대 대형 기술주 'FAANG(페이스북·아마존·애플·넷플릭스·구글)'의 뒤를 이을 주자로 부상하고 있는 기업들이다. 우버와 리프트는 차량공유, 핀터레스트는 이미지 공유 및 검색 소셜미디어, 슬랙은 업무용 메신저 서비스, 팔란티어는 빅데이터 분석 기업이다

글로벌 인터넷 기업 [global internet companies] 경제용어사전

전세계에서 올린 매출이 연간 7억5000만유로(약 9615억원) 이상인 기업을 뜻한다.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 등 미국의 대형 정보기술(IT) 기업을 비롯해 30여개 기업이 이에 해당된다. 프랑스를 포함한 EU는 이들 기업들이 편법을 사용해 막대한 규모의 세금을 회피하고 있다며 역내 매출의 일정비율에 대해 세금을 메기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특히 프랑스는 EU와는 별도록 자국에서 2500만유로(약 32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

오픈 소스 [open source] 경제용어사전

소프트웨어의 설계도 격인 소스코드를 공개한 뒤 누구나 자유롭게 수정해 쓸 수 있게 개방하는 방식. 구글의 스마트 기기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는 이런 전략에 따라 삼성, LG, 하웨이, 샤오미 등 애플을 제외한 거의 모든 스마트폰의 OS로 채택돼 점유율이 70-80% 선에 이른다.

UFS 경제용어사전

... eMMC 플래시 스토리지 기술을 궁극적으로 대체하기 위해 반도체 분야 표준 기관인 JEDEC이 2011년에 그 기준을 설정했다. UFS 기술은 크게 내장형 스토리지(eUSF)와 마이크로SD와 유사한 착탈식 스토리지 형태로 나뉜다. 애플은 이 표준을 따르지 않고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맞춤형 NVMe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UFS 2.1은 기존 eMMC5.1보다 읽기속도가 3배이상 빠르다. UFS2.0은 350MB/s의 읽기, 150MB/S의 쓰기속도를 내지만, UFS2.1은 ...

인공지능 활용 7대원칙 경제용어사전

... 동시에 일본 정부는 AI가 은행 대출 심사나 자율주행차 운전을 한다면 어떤 과정을 거쳐 판단했는지를 추후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AI 판단에 대한 불안감과 의구심을 줄이기 위해서다. 일본 정부는 7대 원칙을 기반으로 관련법을 정비할 계획이다. 구글, 애플, 아마존 등 정보기술(IT) 기업들이 AI 기술 개발을 이끌고 있는 미국에선 AI 활용 규칙이 기본적으로 기업 자율에 맡겨져 있다. 반면 중국은 국가 주도로 빅데이터를 관리하는 추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