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6건

그린스완 [Green Swan] 경제용어사전

... 있다. 보고서는 이 같은 실물경제 위기가 여러 경로를 거쳐 금융위기로 치달을 수 있는 만큼 각국 중앙은행이 그린스완을 분석·관리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린스완에 가장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곳은 유럽중앙은행(ECB)이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2020년 4월 “물가 안정과 기후변화 대응을 ECB의 최우선 정책과제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ECB는 이에 따라 재생에너지 기업 채권을 대거 매입하는 '녹색 양적완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도 세웠다.

양적질적완화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Monetary Easing] 경제용어사전

... 매입하는 자산 종류를 국채 외에 회사채, 주식까지 위험자산으로 다변화하는 것을 말한다. 일본은행이 2013년 국채뿐 아니라 상장지수펀드(ETF) 매입을 시작하면서 본격적으로 알려졌다. 2020년 4월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금융안정 태스크포스(TF) 단장을 맡고 있는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산업은행과 한국은행이 회사채와 기업어음(CP)을 매입하는 '양적질적완화(QQE)' 정책을 당 차원에서 정부에 요청할 것이라 밝혀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형 양적완화 경제용어사전

2016년 4월13일 실시된 총선에서 새누리당이 꺼낸 공약중 하나. 경기부양 등을 위해 한국은행이 돈을 더 찍어야 한다는 것이었으나 이 아이디어는 국책은행 지원 방안으로 변신했다. 이에 대해 한국은행은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무분별한 발권력 동원에 대한 비판도 일었다. 이에 따라 한국은행과 정부는 협상을 통해 `자본확충펀드'를 출범시키기로 했으나 이는 2016년 12월말 현재까지도 업계의 외면을 받고 있다.

대분열 시대 [the great divergence] 경제용어사전

... 세계 투자자들의 눈은 유럽중앙은행(ECB)에 쏠리고 있다. 미국과 달리 유럽 경기는 아직 냉기가 감돈다. ECB는 2015년 12월 3일 마이너스 예금금리를 0.1%포인트 더 내려 -0.3%까지 낮췄다. 현금 살포와 다름없는 양적 완화 프로그램도 2017년 상반기까지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하지만 ECB의 결정에 독일 등 유럽 주요국 증시는 3%대의 급락세를 보였다. ECB의 조치가 시장의 기대에 못 미쳤기 때문이다. 미국과 더불어 가장 유력한 금리인상 ...

픽트 경제용어사전

... BNP파리바가 이들 5개국의 영문 알파벳 첫 글자를 따 만든 것으로 이들 국가들은 자본유출 리스크가 상대적으로 높고, 외국인 투자자 비율이 높은 반면 자체 외화유동성은 낮다고 지적했다. 한편 JP모간체이스는 2013년 6월 미국의 양적 완화 종료로 인한 '테이퍼 탠트럼(긴축 짜증)' 충격을 가장 크게 받을 국가로 브라질, 인도, 인도네시아, 터키, 남아공 등 '취약 5개국(F5)'을 지목했다. 영문 앞글자를 따 '비츠(Biits)'라고도 부른다.

비츠 경제용어사전

JP모간체이스는 2013년 6월 미국의 양적 완화 종료로 인한 '테이퍼 탠트럼(긴축 짜증)' 충격을 가장 크게 받을 국가로 지목한 취약 5개국 (F5)을 말한다. 브라질, 인도, 인도네시아, 터키, 남아공 등으로 이들 국가의 영문 앞글자를 따 '비츠(Biits)'라고 불렀다.

긴축발작 [taper tantrum] 경제용어사전

미국의 양적완화정책이 긴축으로 전환될 때 금융시장이 겪는 충격. 2013년 5월 그린스펀 전 미국 중앙은행(Fed)의장의 후임인 벤 버냉키 전 의장이 양적완화 축소 가능성을 거론한 일을 계기로 전 세계 금융시장에서는 신흥국가 통화가치와 주가가 동반 하락하는 충격이 발생했는데, 이를'긴축 발작' 이라고 불렀다.

양적완화와 통화가치 경제용어사전

양적 완화(QE)와 통화가치=양적 완화는 경기부양을 위해 중앙은행이 발권력을 동원해 시중에 돈을 뿌리는 정책이다. 2015년 2월현재 미국은 양적 완화를 종료한 반면 유럽과 일본은 양적 완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양적 완화를 시행하면 자국 통화 가치가 하락해 수출을 늘리고 물가도 끌어올릴 수 있다.

지니 [zero-yield to negative-yield] [ZYNY] 경제용어사전

채권 금리가 제로 혹은 마이너스로 떨어지는 현상을 가리키는 말. 글로벌 투자은행(IB) JP모간이 투자보고서에서 사용한 신조어다. 채권을 만기까지 갖고 있으면 이자를 포함해 매입 가격보다 많은 돈을 돌려받는 통상적인 투자와 달리 채권 금리가 마이너스로 떨어지면 오히려 만기 때 적은 돈을 돌려받는다.

역자산효과 [negative wealth effect] 경제용어사전

자산가치가 떨어져 소비침체가 이어지고 다시 자산가치가 하락하는 악순환을 뜻한다. 2016년 미국 양적완화 종료후 주택시장의 거품 붕괴와 주가 하락 등 자산가격이 하락하고 이는 다시 소비와 투자를 위축시킬 가능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