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6 / 6건

타이거 맘 [tiger mom] 경제용어사전

호랑이처럼 철두철미하게 프로그램을 계획해서 아이들을 키우는 어머니.

게르하르트 슈뢰더 [Gerhard Schroder] 경제용어사전

전 독일 총리. 1944년 독일 서부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의 소도시 리페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어려운 집안 형편 때문에 철물점에서 일하며 야간 직업학교를 다녔다. 주경야독으로 괴팅겐대에 입학해 변호사가 됐다. 18세에 사민당 청년 당원으로 정치를 시작했고 1998년 총선 승리 후 녹색당과의 연정으로 총리에 올라 2005년까지 독일 총리를 역임했다. 당시 '유럽의 병자(病者)'로 불리던 독일을 '유럽의 패자(覇者)'로 바꾸는 기틀을 마련했다....

다마 [大 女+] 경제용어사전

다마는 본래 중국어로 '큰어머니'라는 뜻이다. 요즘은 부동산 재테크로 부를 일군 40~50대의 중국 복부인을 일컫는다.

싱글맘 경제용어사전

양부모가 아닌 어머니뿐인 가정을 말하며 ''비혼모'' 등 자발적 싱글맘과 미혼모 등 비자발적 싱글맘이 있다.

유미족 [Yummy] 경제용어사전

유미는 영어의 "Young Upwardly Mobile Mummy"의 줄임말로 "상승 지향적이고 활동적인 젊은 어머니"를 뜻한다. 이들은 가사노동 외에 자기개발을 위해 노력하며 직장생활을 하기도 한다. 또한 이들은 가족, 특히 자녀의 출산, 육아, 교육문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키티 맘 [Kitty Mom] 경제용어사전

대졸 이상의 학력에 인터넷 을 익숙하게 사용하는 20대 중후반에서 30대 초중반의 기혼여성들을 말한다. 인터넷 1세대이자 이른바 'X세대'로 불리는 키티맘은 어머니가 되면서 당당하게 자신을 표출하고 있으며 합리적인 소비와 원만한 대인관계, 그리고 적극적인 사회활동을 펼치는 것이 특징이다. 1974년 출시된 명품 인형 '키티'와 함께 성장한 세대라고 해서 키티맘으로 불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