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91-100 / 268건

개인형 퇴직연금 [individual retirement pension] 경제용어사전

근로자가 이직·퇴직할 때 받은 퇴직급여를 근로자 본인 명의 계좌에 적립해 만 55세 이후 연금화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 연금저축계좌처럼 근로자가 스스로 노후를 대비하기 위해 추가로 돈을 부을 수 있다. 연간 1800만원 한도에서 자기 부담으로 추가 납입이 가능하다. 연간 최대 700만원까지 세액공제 혜택과 연금 개시 시점까지 세금을 유예받을 수 있다. 2012년 7월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이 개정되면서 도입됐다.

유언대용신탁 [遺言代用] 경제용어사전

... 만족하지 못해도 유언은 무효가 돼 뜻대로 상속이 이뤄지지 않는다. 신탁을 설정하면 자산 소유권이 증권사로 넘어가고 증권사는 계약에만 따르기 때문에 신탁자의 뜻이 그대로 이행된다. 2011년 신탁법 개정으로 도입됐다.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의 고액자산가들이 주요 고객층으로 국내 다수의 금융회사가 새로운 사업분야로 삼고 관련 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2020년 3월 유언대용신탁을 한 재산은 유류분이 아니라는 취지의 판결이 나오자 신탁업계는 일제히 환영하고 있다. ...

사업재편 지원제도 경제용어사전

기업이 신사업 진출이나 중복사업 부문 통합 등 사업재편 계획을 수립하면서 세제 감면이나 절차 간소화 등이 필요하다고 요청하면, 정부가 심사를 통해 이를 승인해주는 제도. 개별 기업마다 적용되는 혜택이 다르다. 한국에서는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원샷법)'이란 이름으로 2015년 7월 국회 발의됐다.

핌코 [PIMCO] 경제용어사전

1971년 '채권왕'으로 불린 빌 그로스가 설립한 세계 최대 채권운용회사. 초기에 자산규모 1200만달러(약 136억원)로 시작해 한때 운용자산이 3조달러(약 3400조원)를 넘었으나 지금은 1조5200억달러(약 1720조원, 2분기 말 기준)로 줄었다. 2000년 독일 생명보험회사 알리안츠에 인수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대표적 부촌인 뉴포트비치에 본사가 있으며, 2015년 10월 27일 현재 세계 12개국에 사무소를 두고 있다. 포트폴리오 매니저만 ...

구글세 [Google tax] 경제용어사전

... 국가에서 얻은 수익을 특허 사용료나 이자 등의 명목으로 저세율 국가 계열사로 넘겨 절세하는 것을 막기위해 부과하는 세금인 것이다. 다국적 기업들의 조세회피 규모는 연간 1000억~2400억달러(약 116조5000억~279조7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OECD는 2012년 부터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와 주요 20개국(G20)는 공동으로 대책을 마련해 왔다. 2015년 10월 5일 OECD와 G20는 '국가 간 소득이전 및 세원잠식(BEPS) ...

면역항암제 경제용어사전

암 환자의 면역력을 키워 암과 싸우는 힘을 키워주는 치료제다. 그래서 페니실린의 발견에 버금가는 성과로 꼽힌다. 1세대 화학항암제, 2세대 표적항암제에 이어 3세대 항암제로 불린다. 화학항암제는 암세포를 공격해 죽이는 방식이다. 암세포뿐 아니라 정상세포까지 죽여 머리가 빠지는 등 부작용이 크다. 표적항암제는 암세포만 골라 죽여 부작용이 적다. 하지만 표적대상이 제한적이고 내성이 생기면 치료효과가 급격히 떨어진다. 면역항암제는 환자의 몸속 면역체...

공공부문 부채 경제용어사전

... 정부는 공공부문의 재정위험을 적극적으로 관리하고 공공부문 부채 규모에 대한 불필요한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2014년 2월에 2012회계연도 공공부문 부채를 처음으로 발표했다. 한국의 공공부문 부채는 2013년 현재 898조7000억원으로 2012년 때보다 9.5%(77조7000억원)가 증가했다. GDP 대비 공공부문 부채는 62.9%로 1년 전 59.6%보다 3.3%포인트 늘었다. OECD 국가 중 일본의 공공부문 부채는 GDP 대비 271%이고, 포르트갈 ...

독립투자자문업 [independent financial adviser] 경제용어사전

... 금융상품 종류에 구애받지 않고 독립적인 자문, 상품추천, 체결대행이 가능한 투자자문업자를 뜻한다. 영국과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과 일본이 IFA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2017년 4월 이제도를 도입됐다. 1억원 이상 자본금과 상법상 법인 형태를 갖추면 1인 사업자도 투자자문사로 활동할 수 있게 하는 게 골자다. IFA는 특정 금융회사에 소속되지 않은 채 중립적 위치에서 금융상품 투자를 자문하면서 고객에게 수수료를 받는다. IFA가 등장하면 ...

한국형 헤지펀드 경제용어사전

... 고평가 주식 매도) 외에 기업공개(IPO), 메자닌 등 다양한 투자전략을 활용한다. 금융당국이 2011년 12월 기존 사모펀드보다 운용 관련 규제를 완화하며 내세운 명칭이다. 펀드당 49명 이하만 가입할 수 있고 최소 투자금액은 1억원 이상씩 투자하도록 했다. 그러나 2015년 말 기준 헤지펀드 설정액은 3조4천여억원에 불과 했다. 그러나 한국형 헤지펀드는 2015년 10월 금융당국이 운용사 설립요건을 인가제에서 등록제로 낮추고 2017년에는 최소 투자금액을 ...

해외금융계좌 신고제도 경제용어사전

거주자 또는 내국법인이 보유한 해외금융계좌 잔액의 합이 한법이라도 5억원('17년 보유, '18년 신고분까지 10억원)을 초과하는 해당계좌 정보를 매년 6월 국세청에 신고해야 하는 제도로 2011년 도입됐다. 해외금융계좌신고제 도입 초기만 해도 미신고 처벌은 과태료 부과에 그쳤으나 2013년 명단 공개가 도입됐고 2014년 부터는 형사처벌도 가능하게 법이 개정됐다. 2015년부터는 미신고 시 해당 금액에 대해 소명을 해야 하는 의무도 추가됐다. 소명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