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출처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사전 1-10 / 210건

부동산 백지신탁 경제용어사전

... 백지신탁제는 재산 공개 대상인 고위공직자가 업무와 관련된 주식을 3000만원 이상 보유할 수 없게 하는 제도이다. 주식 백지신탁제가 도입될 당시 부동산 백지신탁제도 논의됐지만 업무 연관성을 입증하기 어렵다는 점과 사유재산권을 침해한다는 이유로 도입이 무산됐다. 백지 신탁제도는 공직자가 재임기간 동안 자신의 재산을 신탁회사, 공직과 무관한 대리인에게 맡기도록 한다. 자산을 맡긴 공직자는 이에 간섭할 수 없다. 이렇게 하면 본인 명의의 재산이어도 마음대로 사고팔 수 없게 된다. ...

임대차 3법 Q&A 경제용어사전

... 요구할 수 있다. 집주인은 실거주 등 특별한 이유가 없을 경우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 임대료도 종전 계약의 5% 이내에서만 올릴 수 있다. 하지만 속전속결로 법안 통과가 이뤄진 탓에 궁금증이 꼬리를 물고 있다. 집주인이 실거주를 이유로 계약갱신을 거절한 뒤 실제로 집에 살지 않고 비워둬도 세입자가 손해배상을 요구할 수 있는지 등이 대표적이다. 핵심 내용을 문답으로 정리했다. 집주인이 실거주 않고 비워두면…세입자 '손배 청구' 못한다 ▷언제부터 시행되나. “법안이 ...

아나시스2호 [Anasis-II] 경제용어사전

... 10월께 우리 군에 인도될 예정이다. 아나시스 2호는 한국군이 2014년 미 록히드마틴사와 F-35A 스텔스 전투기 40대 도입 계약을 맺으면서 절충교역(무기 구입에 따른 기술이전 또는 반대급부)으로 받은 위성이다. 에어버스사가 '유로스타 E3000' 위성을 기반으로 제작했다. 군은 그동안 민군 겸용 위성인 무궁화5호를 통신 위성으로 사용하고 있었다. 전용 군사위성이 아니어서 전파 교란(재밍) 공격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군 전용 통신위성 확보로 데이터 ...

마피아 채권 경제용어사전

이탈리아 마피아 등 범죄조직의 유령회사들이 발행한 채권. 2020년 7월 8일 파이낸셜타임스(FT)의 보도에 따르면 글로벌 투자자들이 고수익을 좇아 이탈리아 마피아 등 범죄조직이 2015~2019년 발행한 채권 10억유로(약 1조350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이탈리아 은행 방카제네랄리는 이탈리아 남부 칼라브리아주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범죄조직 '은드랑게타'가 발행한 채권을 매입해 세계 각국의 연금펀드, 헤지펀드 등에 판매했다. 이 같은 내용은 회계법인 ...

양자연구집중지원법 [National Quantum Initiative Act] 경제용어사전

... 협력, 다학제 협력, 인력 양성, 기술이전 정책을 추진하며, 3)초기 5년간 12억 달러(1조 4600억 원)를 양자 연구에 투자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한편, 중국은 2020년 완공을 목표로 1000억 위안(약 17조 3000억 원)을 투자하여 세계 최대 규모의 양자정보과학국가연구소를 구축 중이고, EU는 국가별로 진행하던 연구를 공동으로 개발하는 프로그램으로 집결하여 2018년부터 10년간 10억 유로(약 1조 3180억 원)를 투자하고 있다.

통합 증거금 서비스 경제용어사전

... 서비스를 제공하는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등이다. 이들 증권사는 공통적으로 미국 중국 홍콩 일본 종목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미래에셋대우는 독일 영국 캐나다 종목에도 서비스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전체 주식에, KB증권은 베트남 주식에도 통합 증거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할 때 내는 환전수수료는 증권사마다 다르다. 미래에셋대우는 미국 종목에 달러당 5원, 나머지 국가는 해당 통화의 ...

암호화폐 회계기준 경제용어사전

... 정의는 사실상 마무리 됐다. 일본 등 일부 국가는 가상통화 활용과 제도권 편입에 적극 나섰지만, 중국과 러시아 등은 가상통화 거래를 아예 전면 중단시키는 등 국가간 이견이 컸다. 미국과 유럽 등은 거래는 허용했지만 가상통화가 달러화나 유로화 등 기축통화에 위협을 줄 수 있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어 리브라 등 가상통화의 활성화를 견제해 왔다. 우리 정부는 가상통화를 화폐나 금융상품으로 인정하지 않고 제도권 편입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해왔다. 그동안 정부는 가상화폐를 ...

주류 리베이트 쌍벌제 경제용어사전

... 도소매업자도 함께 처벌하도록 했으며, 위스키 유통 과정에서 리베이트 한도를 명확히 정했다. 아울러 개정안은 소비자에 제공하는 경품 한도를 거래금액의 5%에서 10%로 확대하고, 연간 총액한도는 주종별 과세표준 또는 매출액의 1%에서 1.5%로 높였다. 당초 2019년 7월1일부터 시행예정이 었던 개정안은 국세청이 당월 28일 제도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합리적 방안 마련과 관련 업계 소통 강화를 이유로 쌍벌제 도입을 연기한다고 발표함으로써 일단락됐다.

스타시옹F 경제용어사전

파리 13구에 있는 세계 최대 스타트업 캠퍼스. 프랑스 통신사 '프리'의 창업자 자비에르 니엘이 사재(2억5000만유로·약 3338억원)를 털어 유휴 철도역을 재개발해 만든 공간이다. 2017년 6월 개관한 이곳에는 세계 78개국에서 온 1000여 개 스타트업이 무한경쟁을 벌이고 있다. 외국기업은 입주기업의 3분의 1 정도다. 애플, 구글, 아마존, OVH(유럽 최대 클라우드 컴퓨팅업체) 등은 이들 스타트업에 성공DNA(유전자)를 이식하고 있다. ...

마이크로 모빌리티 [micro mobility] 경제용어사전

전동킥보드, 전기자전거, 전동휠 등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1인용 이동 수단으로 대중교통이나 차로(車路)로 닿기 힘든 단거리 이동을 보완한다. 친환경 교통 수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편리한 근거리 이동이 가능하다는 이유로 주목받고 있다. 한국교통안전연구원은 마이크로 모빌리티 시장 규모가 2022년에는 20만~30만 대로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다.